삼성전자, 2Q 영업익 12.5조…전년비 53.4%↑ "반도체가 다했다"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매출 63조원, 영업이익 12조5000억원의 잠정 실적을 7일 발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8.94%, 영업이익은 53.37% 각각 증가한 수치로, 당초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어닝 서프라이즈'다. 호실적의 원인은 반도체로 꼽힌다. 동기간 반도체의 영업이익이 7~8조원으로 예상돼 실적 개선을 주도한 것으로 업계는 분석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의 삼성전자 2분기 컨센서스(증권사 실적전망 평균치)는 매출 61조2813억원, 영업이익 10조9741억원이었다. 그러나 삼성전자의 잠정 실적은 이를 훌쩍 뛰어넘었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반도체 생산라인 외경

잠정 실적 발표라 부문별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실적 개선은 반도체 사업이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2분기 반도체에서만 7∼8조원의 영업이익을 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D램의 가격 상승세가 반영됐고, 낸드플래시 가격도 상승 전환했기 때문이다.

4월 D램 PC향 범용제품(DDR4 8Gb 1Gx8 2133MHz)의 고정거래 가격은 3.8달러다. 이는 전달대비 26.67% 오른 수치다. 또 4월 낸드플래시 128Gb 16Gx8 MLC의 가격도 4.56달러를 기록해 전달보다 8.57% 증가했다. (자료, D램익스체인지)

삼성전자의 디스플레이 사업부 역시 2분기 영업이익이 1분기 대비 증가한 것으로 업계는 분석했다. LCD 패널 가격 상승이 있었기 때문이다. 소비자가전(CE) 부문도 코로나19 보복 소비 등의 이슈로 영업이익 1조원을 넘겼을 것으로 전망된다.

2분기 스마트폰 사업은 부진 예상

그러나 지난 1분기 반등에 성공한 모바일(IM) 부문은 영업이익 규모를 3조원 수준으로 보고 있다. 전분기 영업이익 4조4000억원 보다 대폭 감소한 것이다. 갤럭시S21의 신작효과가 감소했고, 인도와 베트남 등의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인해 출하량이 감소했다. 스마트폰 사업은 전통적으로 2분기가 비수기다.

다만 삼성전자는 8월 갤럭Z폴드 및 Z플립3 등의 차기작 라인업을 공개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폴더블폰 대중화를 선도하고 있는 삼성전자가, 그 주도권을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공격적인 가격 인하를 통해 하반기 주력 모델로 내세우고 있는 만큼 하반기 IM 부문의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빅테크가 꿈꾸는 '초거대AI', 10년 안에 특이점 올까?

[AI 요약] 미래학자이자 구글의 인공지능(AI) 책임자였던 레이 커즈와일(Ray Kurzweil)은 자신의 저서 ‘특이점이 온다’를 통해 AI 컴퓨터가 인간의 지능을 앞서는 시기를...

中 헝다그룹 파산설에 휘청이는 세계 증시·가상화폐

중국발 악재가 세계 경제를 타격했다. 세계 경제의 지표라 할 수 있는 뉴욕 증시가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 파산 우려로 일제히...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

토스, 37개 포지션 100여명 ‘기술인력 대거 채용’

오는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7일 사업 확장에 따른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밝혔다. 채용 대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