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올 2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1위 유지

[AI요약] 삼성전자가 올 2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21.5%를 기록해 시장 1위 자리를 지켰다. 제품 출하량은 625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9.5% 늘어난 물량이다. 2위는 애플, 3위는 샤오미가 차지했다.

2022년 2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자료=스트레티지 애널리틱스)

시장조사기관 스트레티지 애널리틱스는 지난 29일(현지시간) 새로운 시장 보고서를 통해 2022년 2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 감소한 2억9100만대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이중 삼성전자는 시장점유율 21.5%를 차지해 시장 1위를 유지했다. 제품 출하량은 625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9.5% 늘어난 물량이다. 특히 갤럭시 S22 시리즈 등 고급 제품 수요 강세가 시장 1위의 배경이 됐다는 분석이다.

애플은 출하량 4750만대를 기록해 시장점유율 16.3%로 2위에 올랐다. 지난 10년 동안 애플이 기록한 2분기 시장점유율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출하량은 전년 대비 3.3% 증가했다. 미국과 중국 시장에서 고급형 스마트폰 수요를 애플이 흡수한 결과다.

이밖에도 중국 샤오미와 오포(Oppo), 비보(Vivo)가 순위에 들었다. 샤오미는 출하량 3950만대, 점유율은 13.6%, 오포는 2770만대 출하량에 점유율 9.5%, 비보는 2490만대 출하량에 점유율은 8.6%를 기록했다.

린다 수이 스트레티지 애널리틱스 이사는 "올해 2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2021년 2분기 대비 7%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4분기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배경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영향과 지정학적 문제가 겹쳐 스마트폰 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이 확대됐다. 스마트폰 및 기타 비필수 제품에 대한 소비자의 수요가 계속 약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그는 "올해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대비 7~8%가량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재확산과 함께 인플레이션, 환율 변동 등 대외 변수가 스마트폰 시장 침체의 배경이 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구글, 드디어 안드로이드 13 출시… 픽셀폰 먼저

구글이 모바일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 13을 공식 출시했다. 대폭적인 UI 변경이나 기능 개선보다는 안정성과 성능 향상 중심으로 개발이 진행됐다. 안드로이드 13은 구글 픽셀폰에 가정 먼저 적용된다.

"하나로 모든 것이 통한다" 본격화되는 테크기업들의 ‘슈퍼앱 전략’

최근 앱을 기반으로 금융, 여행, 모빌리티, 이커머스 비즈니스를 이어가던 기업들이 각자의 강점을 무기로 영역을 확장하며 ‘슈퍼앱 전략’을 본격화하고 있다. 네이버, 카카오 등 거대 빅테크가 이미 상당 부분의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 후발 주자들은 자신의 전문 분야를 중심으로 한 슈퍼앱 전략을 시도하고 있다.

전쟁 승패 좌우하는 '드론'… 美 육사생도들은 드론을 어떻게 활용할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대형 드론(무인항공기)들이 러시아군 탱크를 타격하는 등 활약상은 전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하지만 대형 드론과 달리 소형 드론이 전쟁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는 잘 알려지지 않는다. 하는지 보여주는 실제 훈련 과정의 일부를 공개했다.

땀으로 전기 만드는 바이오필름 개발... 웨어러블 녹색 혁명 가져올까

신체에서 증발하는 에너지를 획득해 전기로 변환하는 생물막이 개발됐다. 이 생물막은 개인용 의료센서부터 다양한 디바이스에 이르기까지, 차세대 웨어러블 전자제품에 활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특히 이 생물막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배터리로 활용할 수 있는 ‘녹색에너지’로도 기대를 모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