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5G폰, 애플-中업체에 밀려 4위...내년 2위 전망

휴대폰 세계 1위 삼성전자가 5G폰 부문에서는 충격적인 성적표를 받았다. 글로벌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과 중국 제조사들에 밀려서 1분기에 4위에 그친 것이다. 다만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내년은 2위까지 오르면서, 올해와는 다른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분석한다.

올해 1분기 5G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애플이 1위를 차지했고, 중국의 오포가 2위, 비보가 3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4위에 그쳤다. 22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는 5G 스마트폰에서 삼섬전자의 시장 점유율은 12.5%로 1700만대를 출하했다고 전했다. 

1위 애플은 지난해 출시한 첫 5G 아이폰의 인기에 힘 입어 29.8%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오포는 15.8%, 비보는 14.3%를 기록해 그 뒤를 이었다. 

삼성전자는 4위 자리조차도 중국의 샤오미에게 위협받고 있다. 샤오미의 시장 점유율은 12.2%로 삼성전자와 불과 0.3% 차이가 난다. 

다만 SA는 2022년 5G 스마트폰 시장의 순위가 바뀔 것이라고 내다본다. 삼성전자의 저력을 볼 때 시간이 갈 수록 견조한 판매 성과를 거두며 중국 제조사들을 제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애플에 이어 2위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SA는 "삼성전자는 아시아와 북미, 서유럽을 중심으로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면서 글로벌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올해 13%, 내년 14% 점유율을 기록할 것"이라면서도 "자국 시장뿐 아니라 서유럽을 중심으로 출하량을 늘리고 있는 오포, 비보, 샤오미로부터 거센 압력을 받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SA의 예측에 따르면, 애플은 3분기 중 두번째 5G 아이폰을 출시하면서 올해 31%, 내년 27%의 점유율 기록이 예상된다. 삼성전자가 14%로 2위, 그 뒤를 오포, 비보, 샤오미가 쫓을 것이다. 이들 중국 제조사의 합산 점유율은 올해 39%, 내년은 34% 수준으로 봤다. 

SA 보고서에는 중국의 5G 스마트폰 성장률이 급증한 까닭에 중국 5G 스마트폰의 성장이 있었지만, 내년부터는 중국 시장 성장이 느려질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삼성전자는 5G 인프라 확장에 따라 5G폰 점유율을 높이면서 중국 제조사들을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SA는 5G 스마트폰 출하량을 올해 6억2000만대, 내년에는 8억7000만대로 예상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세계 2위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의 韓도전기…'45만원 태블릿' 승부수

최근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삼성전자에 이어 2위 자리에 오른 샤오미가 한국 스마트 기기 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2012년 이후...

'코로나에도 교육은 계속 된다'...크롬북·웨일북 교육용 노트북 시장은 성장 中

[AI 요약] 코로나 영향으로 인해 2021년 국내 교육용 노트북 출하량은 약 300% 이상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교육용 노트북은 온라인 교육...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 우주관광 시대 열었다...민간인 태운 우주선 발사 성공

민간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한국 시간 16일 오전 9시경(현지시간 15일)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민간인 4명을 태운 관광용 우주선 발사에...

SKT-티맵, 자동차 전용 AI 플랫폼 ‘누구 오토’ 출시

SK텔레콤은 인공지능(AI)을 통해 운전 중 길찾기·음악 재생·차량 기능 제어를 할 수 있는 자동차 전용 AI 플랫폼 ‘누구 오토’(NUGU auto)를 출시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