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or 애플' 스마트폰 공식 깨졌다…中샤오미, 애플 제치고 2위

삼성전자와 애플이 치열한 1위 쟁탈전을 벌여왔던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순위가 깨졌다. '대륙의 실수'라는 조롱을 받아 왔던 중국의 샤오미가 2분기 애플을 제치고 스마트폰 2위를 차지하면서, 삼성전자의 자리까지 노리고 있다. 샤오미의 경쟁력은 삼성, 애플 보다 40~75% 가량 저렴한 가격이다.

16일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샤오미가 17%의 점유율을 기록해, 1위 삼성전자(19%)에 이어 2위 자리를 꿰찼다. 이 기간 샤오미는 전년 동기 대비 스마트폰 출하량이 무려 83%가 증가했다. 3위는 14%의 점유유을 기록한 애플이다.

샤오미가 이처럼 스마트폰 출하량을 높일 수 있었던 이유는 '저가폰 공세'다. 삼성전자가 갤럭시S21, 애플이 아이폰12 등으로 프리미엄폰 시장을 공략한 것에 비해, 샤오미는 중저가폰 시장을 집중 공략한 것이 시장 점유유을 높였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의 경우, 고가폰 외에도 갤럭시A 시리즈 등 다양한 라인업으로 1위를 유지했다.

이 기간 샤오미의 중저가폰은 남미, 아프리카, 서유럽 등에서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 카날리스 측에 따르면 샤오미 스마트폰은 남미에서 출하량이 300% 이상, 아프리카에서는 150%, 서유럽에서 50% 증가했다. 이를 기반으로 샤오미는 전년 대비 스마트폰 출하량이 83% 증가했다.

샤오미의 레드미(홍미) 노트 제품 이미지.

샤오미의 증가세에 미치지 못하지만 삼성전자는 2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이 1년전보다 15% 증가했고 시장 점유율은 19%를 기록해 1위를 유지했다. 반면, 애플은 아이폰 출하량이 전년대비 1% 이상 증가하는데 그쳐 3위로 밀려났다.

카날리스는 벤 스탄톤 리서치 매니저는 "샤오미의 성공은 제휴 업체를 통합 관리하고 집중적으로 상품 재고를 관리했기 때문"이라며, "샤오미 스마트폰이 삼성전자와 애플 제품보다 40~75% 가량 저렴한 것이 큰 경쟁력"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미국의 제재로 인한 화웨이 스마트폰의 몰락도 한 몫했다. 중국 내 화웨이 스마트폰의 빈자리는 애플이 대부분 차지했다. 중국인의 아이폰에 대한 인기와 유독 중국 시장에만 친절한 애플의 줄서기가 통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중국 외 지역에서는 샤오미가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화웨이의 물량을 흡수했다.

카날리스는 2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면, 그 이유로 코로나19 이후 세계 경제가 조금씩 회복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추측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디즈니+'와 공식 제휴 체결한 LGU+ 'IPTV·케이블TV 독점 제휴'

넷플릭스에 이어 디즈니+(디즈니플러스)다. LG유플러스가 글로벌OTT와 손을 맞잡고 미디어경쟁력 강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LG유플러스는 26일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이하 디즈니코리아)와 자사의 IPTV,...

SK텔레콤, '일과시간 외 데이터 무제한' 군장병 요금 45% 할인

SK텔레콤은 국군의 날을 맞아 내달 1일부터 현역 군 장병 고객을 대상으로 한 '0히어로 할인제도'를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0히어로 할인제도'는 SK텔레콤...

LG전자, '안내 로봇' 신제품 출시…코엑스몰에서 시범운영

LG전자가 안내로봇 ‘LG 클로이 가이드봇(LG CLOi GuideBot)’ 신제품을 출시한다. LG전자와 WTC Seoul(더블유티씨서울)은 내달부터 강남구 삼성동 무역센터 코엑스몰에 신제품 2대를 배치하고...

아이폰 충전기는 왜 달라야 해?…EU, "애플, 표준 USB-C 포트 충전기 써라"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충전기로도 애플 아이폰을 충전할 수 있는 날이 2년 후에 올 것으로 보인다. 유럽연합(EU)이 소비자 편의와 권리를 위해 모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