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믹스폴드2, 해상도 높인 2.5K LTPO 스크린으로

샤오미 믹스폴드(사진) 차기작 픽스폴드2 화면 해상도는 당초 2K로 알려졌지만 2.5K로 높인다. (사진=샤오미)

샤오미의 2세대 폴더블폰 ‘믹스폴드2’가 8인치, 2.5K(2560⨯1920화소) 스크린을 사용한 모델로 나온다. 당초 알려진 2K(2034⨯1296 화소) 스크린보다 해상도를 높였다는 얘기다. 또 유기발광소자(O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삼성 폴더블폰과 달리 저온폴리실리콘(LTPO) 화면(8인치)을 사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즈차이나는 24일(현지시각) 유명 웨이보 제품정보 제보자(@digital chat station)의 말을 인용, 샤오미 준비중인 두 개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가운데 믹스폴드2를 보이는 단말기 사양을 소개했다.

이 단말기는 퀄컴 스냅드래곤8 1세대 주력폰용 칩셋을 사용한다. 이 모델은 화면 재생 속도를 알 수 없는 8인치 2.5K LTPO 화면을 갖추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LTPO는 디스플레이 주사율을 자동 조절해 주므로 디스플레이를 밝히는 데 필요한 전력을 최소화할 수 있다.

앞서 지난 14일 GSM아레나 등은 웨이보 소식통을 인용, 샤오미 믹스폴드2에는 2K 해상도 펀치홀 스크린이 들어갈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삼성 폴더블폰 추격자로 나선 샤오미는 1분기중 2세대 폴더블폰 ‘믹스 폴드2’를 공개한 후 하반기에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샤오미는 지난해 3월 자사 최초의 1세대 폴더블폰 ‘믹스폴드’을 내놓았다. 여기에는 스냅드래곤 888 칩셋이 탑재됐고, 내부에 8.01인치 스크린이 사용됐다. 2K 해상도에 60Hz 재생 속도를 갖춘 모델이었다. 믹스폴드에는 샤오미가 자체 개발한 ‘서지 C1’ 이미징 칩이 처음 적용됐다. 이 휴대폰에는 또 이 회사 최초로 액상 렌즈가 따라 붙었는데 이 렌즈는 망원 촬영과 매크로(근접) 촬영 기능을 모두 구현할 수 있다. 현재 이 휴대폰 기본형 가격은 6,999위안 (1106달러)이다.

2세대 샤오미 믹스 폴드2는 화면 사양을 높이고 내부의 접히는 스크린 재생률도 60Hz 이상이될 것으로 보인다. 120Hz로 예상된다.

샤오미 믹스폴드2에는 2.5K해상도의 LTPO스크린이 들어가며 퀄컴 스냅드래곤8 1세대가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믹스폴드. (사진=샤오미)

샤오미 믹스 폴드2는 성능 업그레이드 외에 디자인에서도 비교적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 크기와 비율이 바뀌어 외부 화면이 일반 휴대폰과 더 비슷해질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 단말기에는 삼성의 초박형유리(UTG)가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UTG는 현재 삼성 갤럭시Z 폴드3와 최근 출시된 오포의 파인드N에서도 발견된다. UTG는 가공 시 두께 30마이크로미터(µm·1µ=100만분의 1)에 불과한 유리판에 특수 소재를 주입해 유연성과 내구성을 보장한다. 여러 기술적 이점 외에도, 그것은 기존의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유리보다 훨씬 얇다.

마지막으로 샤오미 믹스 폴드 2는 5000밀리암페어시(mAh) 용량의 배터리를 사용하게 될 것이다. 이는 더 빠른 충전을 지원할 수 있다. 또한 샤오미의 최신 120W 싱글코어 충전기가 이 단말기의 판매 포인트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샤오미는 지난해 상반기 내놓은 첫 폴더블 믹스 폴드가 나름 중국시장에서 선전했다. 하지만 글로벌 시장에서 큰 영향력을 발휘하기에는 역부족이다. 폴더블 스마트폰은 현재 큰 인기를 끌고 있지만 현재 시장 전체를 장악하고 있는 1위 브랜드는 단연 삼성 갤럭시 폴드 계열이며, 화웨이가 이에 한참 뒤처져 2위를 기록하고 있다.

DSCC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과 화웨이는 지난해 3분기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의 99%를 점유했다. 시장 점유율은 각각 93%와 6%였다. 여타 샤오미, 모토로라, 로욜, 마이크로소프트(MS), TCL 같은 폴버블폰 브랜드의 시장 점유율은 1%에 불과했다.

이재구 기자

jkle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JP모건 "비트코인 과소평가돼… 적정가치는 3만8000달러"

최근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투자 여력은 상당 부분 존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JP모건은 암호화폐가 부동산의 대체 자산 중 하나이며, 적정가치가 현재가보다 약 28% 높은 3만8000달러 수준으로 평가했다.

몰로코 “애드테크는 데이터를 정제해 부가가치를 만들어 내는 비즈니스”

애드테크 기업들은 그간 점점 더 수집이 어려워지는 개인정보 데이터 대신 AI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해 각 기업이 확보한 데이터로 최대의 성과를 내는 솔루션을 선보이는가 하면 분산돼 있는 불특정 데이터 정보에서 맥락을 찾아 타깃팅하는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자체 AI 솔루션을 기반으로 놀라운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몰로코의 행보는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디지털 헬스케어] 앱으로 진단하고 치료까지…대세는 디지털 치료제

최근 디지털 치료제가 주목받고 있다. 3세대 치료제라고도 불리는 디지털 치료제에는 모바일 앱이나 게임,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IT 기술이 활용된다. 미국에서는 리셋, 엔데버 등이 FDA 승인을 받고 사용되고 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아직이다. 현재 뉴냅스, 라이프시맨틱스, 웰트, 에임메드, 하이 등 5곳이 확증임상 단계를 밟고 있다.

중국 오미크론 봉쇄에 애플 아이폰14 출시 연기설 '솔솔'

중국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도시 봉쇄로 아이폰14를 생산하는 중국 내 공장까지 타격을 입고 있다. 전체적인 생산일정은 유지하고 있지만, 일부 기종(아이폰14 맥스 등)은 실제로 생산일정 연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