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청소년 표준 축제, '제16회 국제표준올림피아드' 개막

국가기술표준원이 한국, 일본, 중국, 싱가포르, 케냐 등 7개국 40팀, 200여명이 참가하는 '제16회 국제표준올림피아드' 본선 대회를 24일부터 3일간 비대면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제표준올림피아드 대회는 우리나라가 미래 표준인재 양성을 위해 창설한 세계 유일의 청소년 국제표준 경진대회로, 국제표준화기구(ISO, IEC 등)에서도 표준 교육의 우수 사례로 꼽힌다.

이번 대회에는 국내 예선을 통과한 23개 팀(중등부 14개팀, 고등부 9개팀)과 일본, 싱가포르 등 해외 6개국*에서 자체 예선을 통해 선발된 17개 팀(중등부 6개팀, 고등부 11개 팀)이 본선에 올랐다. 특히 올해는 베트남 하노이 국제학교에서 7개 팀이 국내 예선에 참여하여 이 가운데 5개 팀(중등부 3개, 고등부 2개)이 본선에 진출해 눈길을 끌었다.

본선 대회는 1일차 개회식과 문화교류 및 특강, 2일차 과제 공개 및 수행, 3일차 발표평가와 시상, 폐회식의 일정으로 진행된다.

제16회 국제표준올림피아드 일정 (사진=산업통산자원부)

참가 학생들은 대회 2일차 공개되는 국제표준화 과제*에 대해 국제표준안을 영문으로 작성해 온라인으로 발표하게 된다. 또한 과제 평가를 통해 상호운용성, 호환성, 안전성 확보를 더 효과적으로 구현한 팀을 선정하게 되고, 우수 표준안은 추후 국제표준으로 도입·반영하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들의 검토 과정도 거칠 예정이다.

국가기술표준원 이상훈 원장은 “세계 청소년들이 표준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체험하는 과정을 통해 미래 표준인재로 성장 할 수 있도록 글로벌 표준 축제인 국제표준올림피아드를 더욱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인텔 CEO "반도체 부족 현상, 2023년까지 지속"

반도체 부족 현상이 내년을 넘어 2023년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내놓은 전망이다. 그는 미국 경제매체...

"韓기업의 中 진출 도울 것" 알리바바 클라우드, 한국 데이터센터 세운다

알리바바 클라우드가 한국에 데이터센터를 세운다. 21일 알리바바 클라우드는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오는 2022년 상반기 내 한국 리전 구축을 데이터센터를 설립할...

카카오엔터, 작가 갑질 의혹에 개선 "구조적 문제 해결해야"

[AI요약]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작가 생태계 개선을 위한 첫번째 개선안을 발표했다. 이는 앞서 지난 9월부터 카카오엔터가 웹툰·웹소설 작가들을 대상으로 수익의 최대 45%를...

네이버, 3Q 영업익 3498억원 19.9%↑...사상 최대치

네이버의 연결 기준 3분기 매출이 1조 727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9%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34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보다 19.9% 증가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