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제주에서는 카카오톡이 'AI 행정 도우미'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세종특별자치시청, 제주특별자치도청, 제주시청과 각각 ‘카카오 i 커넥트 톡’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카카오 i 커넥트 톡은 카카오톡 채널, 챗봇 등을 결합한 인공지능(AI) 기반의 고객 응대 플랫폼이다. 도입 기관에서는 별도의 시스템 구축이나 애플리케이션(앱) 개발 없이 빠르게 도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제주도청은 카카오 i 커넥트 톡이 디지털서비스 전문 계약제도를 통해 도입되는 첫 사례다. 가령 제주도청 챗봇에 ‘모바일 전자고지서 확인해줘’라고 입력하면 인증절차 없이 카카오페이 청구함으로 연동된 디지털 청구서 링크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또 세종시청 챗봇에 "다정동 무인민원 어디있어?" 라고 입력하면 무인발급기 위치 정보를 알려주는 등의 서비스도 제공한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이밖에 실시간 코로나19 안내, 다양한 민원 접수 및 처리 방법, 담당자 정보, 관공서 찾아가는 길, 주차장 안내, 고객센터 연결 등 기본적인 정보와 민원서류 다운로드, 여권 발급, 지방세 조회 및 납부와 같은 서비스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최근 정부의 다양한 육성 정책과 제도 지원으로 공공기관의 디지털 혁신을 더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비대면 행정처리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더 많은 기관들이 국민들과 원활하고 빠르게 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최근 5년간 온라인 플랫폼 관련 분쟁 9배 늘었다... 코로나 이후 급증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 따르면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한 사업의 급격한 성장에 따라 관련 분쟁 또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공정거래위원회 산하 한국공정거래조정원은 지난 26일 온라인 플랫폼 관련 분쟁이 지난해 103건을 기록해 5년 전인 2017년(12건)보다 9배가량 급증했다고 전했다.

특허청, 인공지능 분야 지식 재산권 역량 강화 나선다

특허청이 인공지능 분야 지식 재산권 역량 강화를 위해 특허 정보 제공 및 심사 개선 의견을 반영해 간다는 방침이다. 특허청은 인공지능 기술 분야의 특허 정보를 파악하고 대응하는데 어려움이 있는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지식 재산권 역량 재고를 위한 간담회를 정부대전청사에서 20일 오후 2시 개최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 “첨단 반도체 공정 서비스 270억 투입, 인공지능·데이터기반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나노종합기술원에서 “공공 나노팹 운영 혁신 자문위원회”를 개최하면서, ’22년 신규사업으로 ‘인공지능(AI)‧데이터 기반 나노팹 공정 스마트 서비스’ 구축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공공 나노팹이 데이터 기반의 고도화된 공정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나노팹 공정 데이터의 체계적이고 지속가능한 활용 기반을 갖추어나가는 사업으로, ’22년부터 ’26년까지 총 270억원을 투입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민·관 협업' 사이버보안 인재 10만명 키운다

정부가 메타버스 등 환경 변화 대응을 위해 특성화대·융합보안대학원의 교육과정을 확대하고 화이트햇스쿨 S-개발자 도입을 통한 사이버보안 인재 양성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3일 최정예 사이버인력 양성으로 안전한 디지털 강국 구현을 위한 '사이버 10만 인재 양성 방안'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