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제주에서는 카카오톡이 'AI 행정 도우미'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세종특별자치시청, 제주특별자치도청, 제주시청과 각각 ‘카카오 i 커넥트 톡’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카카오 i 커넥트 톡은 카카오톡 채널, 챗봇 등을 결합한 인공지능(AI) 기반의 고객 응대 플랫폼이다. 도입 기관에서는 별도의 시스템 구축이나 애플리케이션(앱) 개발 없이 빠르게 도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제주도청은 카카오 i 커넥트 톡이 디지털서비스 전문 계약제도를 통해 도입되는 첫 사례다. 가령 제주도청 챗봇에 ‘모바일 전자고지서 확인해줘’라고 입력하면 인증절차 없이 카카오페이 청구함으로 연동된 디지털 청구서 링크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또 세종시청 챗봇에 "다정동 무인민원 어디있어?" 라고 입력하면 무인발급기 위치 정보를 알려주는 등의 서비스도 제공한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이밖에 실시간 코로나19 안내, 다양한 민원 접수 및 처리 방법, 담당자 정보, 관공서 찾아가는 길, 주차장 안내, 고객센터 연결 등 기본적인 정보와 민원서류 다운로드, 여권 발급, 지방세 조회 및 납부와 같은 서비스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최근 정부의 다양한 육성 정책과 제도 지원으로 공공기관의 디지털 혁신을 더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비대면 행정처리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더 많은 기관들이 국민들과 원활하고 빠르게 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업들이 '라방'에 빠지는 이유는?

[AI 요약]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선호되며 모바일을 중심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라이브 커머스, 이른바 ‘라방’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3조원 수준이던...

야놀자에 'Technology'가 붙은 이유

[AI 요약] 야놀자는 2017년 호텔 솔루션 사업에 시작하여 2019년에 자동화 솔루션 '와이 플니티'의 첫 제품을 내놓았다. 온라인 예약 채널과 자동...

과기정통부 장관 "망 이용료 부과 법안 적극 협조"…넷플릭스 무임승차 못한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넷플릭스, 구글 등 글로벌 콘텐츠제공사업자(CP)의 인터넷 망 이용료 지급 의무를 규정하는 법안 도입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토스의 타다, 카카오에 도전장...12월 '타다 넥스트' 드라이버 모집

토스의 타다 서비스가 다시 시작된다. 타다는 12월 초 출시할 '타다 넥스트'에 참여할 드라이버를 사전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지난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