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틀뱅크, 아시아 최대 전자결제업체 ‘아시아페이’와 MOU

핀테크 기업 세틀뱅크는 아시아 최대 전자결제 서비스 공급 업체인 아시아페이사와 글로벌 결제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전략적 업무 제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세틀뱅크와 아시아페이는 양사가 보유한 전자결제 서비스 기술력과 현지 결제 인프라를 기반으로 범아시아 간편현금결제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전자금융 서비스 도입에 필요한 마케팅 협력 방안을 마련하는 데 합의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세틀뱅크는 홍콩, 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베트남, 필리핀 등 아시아페이가 서비스 중인 13개 국가를 중심으로 동남아시아 결제 시장을 공략한다. 아시아페이는 세틀뱅크의 강점인 플랫폼ᆞ금융서비스 경쟁력과 국내 전자금융 결제 네트워크를 활용해 한국시장 진출을 모색할 예정이다.

특히, MOU의 핵심인 아웃바운드 크로스보더 결제(Outbound Cross border, 국경 없는 결제)를 통해 양사는 세틀뱅크의 간편현금결제 서비스를 아시아페이가 서비스 하는 각국 현지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여 ‘국경 없는 결제 시대’를 더욱 앞당긴다는 방침이다.

세틀뱅크 측은 “전세계적으로 현금 없는 사회를 향해 빠르게 이동하는 중이고, 크로스보더 결제에 대한 글로벌 금융 소비자들의 니즈 또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아시아페이와 함께 동남아시아 결제 네트워크 인프라를 더욱 확장해 국내외 금융 소비자들에게 편리하고 안전한 생활 금융 플랫폼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페이는 인도네시아, 태국, 싱가포르, 베트남, 대만, 인도 등 13개국 100개 은행과 신용카드사, 페이사에 신용카드, 직불카드, 간편결제와 관련한 프로세싱과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는 아시아 최대 전자결제 서비스 업체이다. 2000년에 창립됐으며 홍콩에 본사를 두고 있다.

세틀뱅크는 지난 2000년에 설립된 전자금융 및 결제 플랫폼을 제공하는 핀테크 서비스 전문 기업이다. 2015년 국내 최초로 계좌 기반 간편현금결제 서비스를 선보인 이후 간편현금결제 시장에서 부동의 1위를 점유하고 있으며, 국내 5대 시중은행과 증권사를 포함해 총 26곳의 금융사와 협력하고 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펀더풀, ‘투자를 더 쉽게’하는 맞춤형 투자 정보 제공 ‘마이페이지’ 업데이트

최근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첫 1000만 영화에 등극한 ‘범죄도시2’의 후속작 '범죄도시3', 화제작 ‘한산:용의 출현’ ‘헌트’온라인 투자 공모를 진행한 투자K-콘텐츠 증권투자...

VM웨어 글로벌 설문조사, “한국 소비자 기술, 디지털 미래 신뢰도 가장 높아”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부문의 글로벌 리더인 VMware(이하 VM웨어)가 18일 새로운 기술과 디지털 미래를 맞이하는 전 세계 소비자들의 태도에 대한 연례 보고서를...

스노우플레이크, 한국서 개최되는 ‘데이터 클라우드 월드 투어’에서 ‘데이터 경제 리더상 제시’

데이터 클라우드 기업 스노우플레이크(Snowflake)는 데이터 주도형 경제를 소개하는 자사의 최대 데이터 클라우드 컨퍼런스인 ‘데이터 클라우드 월드 투어(Data Cloud World Tour)’를...

물가가 뛰니... 홈파밍 아이템 판매량 증가

위메프가 최근 한 달간(7.10~8.9)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홈파밍 아이템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대폭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위메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