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부·장 정책펀드 조성액 1조원 돌파...디지털·그린 전환 적극 지원

2022년부터 뉴딜펀드 등 투자유치에 성공하여 성장가능성과 정책목적 부합성 인정을 받은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에는 최대 30억원의 R&D자금을 연계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소부장 기업과 뉴딜펀드 민간 투자기관 간 온·오프라인을 통한 만남의 기회를 통해 소부장 산업에 대한 투자자의 관심을 환기하고 투자기관과 소부장 업계 전문가 간의 교류 프로그램도 개설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코엑스에서, 소재부품장비투자기관협의회, 산업기술평가관리원, 산업은행, 민간 투자기관이 모여 '소재·부품·장비 투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은 뉴딜펀드의 유망 소부장 기업 투자를 통한 투자성과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소부장 산업에 전문성을 지닌 전문기관과 정책형 뉴딜펀드 금융기관들이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체결될 예정이다.

업무협약을 통해 각 기관들은 뉴딜분야의 유망한 투자사업 발굴을 위해 최우선적으로 협력하기로 했으며, 뉴딜투자 공동기준에 정의된 200개 뉴딜 품목의 벨류체인을 분석하여 각 품목을 생산하는데 필수적인 핵심 소재·부품·장비와, 관련 사업을 영위하는 소부장 기업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소재·부품기업 데이터베이스 예시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기업 데이터베이스 예시 (사진=산업통상자원부)

2019년 7월 일본 수출규제 이후 만들어진 소부장 기업 투자를 주목적으로 하는 '소부장 정책펀드' 조성 금액은 2021년 6월 현재 1조원을 돌파하였다.

참석자들은 일본 수출규제 이전 20년간 소부장 정책펀드 투자금액을 모두 합친 것의 2배 가까운 투자재원이 펀드 조성 시작 약 1년만에 신속하게 조성되었음을 평가하였다. 이에 정부는 금년 중 6,000억원 이상의 추가 소부장 펀드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장비협력관 이경호 국장은 축사를 통해 “한국판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주력산업의 디지털·그린 전환과 신산업 창출을 소부장이 탄탄히 뒷받침 해나가겠다”고 강조하면서, “오늘 업무협약을 계기로 소부장 기업 성장을 위한 투자 재원이 더욱 확대되고, 소부장 산업계와 금융계가 긴밀히 협력하여 다양한 투자 성공사례를 창출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샤오미, 폴더블폰 ‘믹스 폴드2’ 및 휴머노이드 로봇 공개

샤오미가 지난 11일 베이징에서 진행된 신제품 출시 행사에서 ‘믹스 폴드2’와 사람과 상호작용이 가능한 휴머노이드 로봇 ‘사이버원 (CyberOne)’을 공개했다고 16일 밝혔다.

폴스타, 새로워진 ‘폴스타2’ 고객 인도 시작

스웨덴의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Polestar)가 디자인과 편의성을 강화한 전기차 ‘폴스타2’의 출고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가 ‘NC PLAY’를 오픈한 이유는?

엔씨(이하 엔씨)가 공식 브랜드 미디어 ‘NC PLAY’을 오픈했다고 16일 밝혔다. ‘NC PLAY’는 엔씨(NC)가 그동안 기업 및 브랜드 스토리, 게임 정보...

두레이 사용 리뷰 쓰고 '아이폰13' 받아 볼까

NHNDooray(이하 NHN두레이)는 올인원 협업솔루션 ‘Dooray!(두레이)’를 도입한 고객의 활용 사례를 접수 받아 풍성한 선물을 증정하는 사용 리뷰 프로모션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