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부품 부족과 게임 산업 과열 경쟁으로 곤혹

일본 대기업인 소니의 주가가 뉴욕증시에서 올해 들어서만 13%가 하락하는 등 고전을 거듭하고 있다고 CNBC가 3일 보도했다. (사진=소니)

글로벌 대형 게임사 소니가 곤혹을 치르고 있다.

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뉴욕 증시에 일본 대기업인 소니의 주가가 올해 들어서만 13% 하락했고, 현재 시가총액의 5분의 1에 달하는 257억 1천만 달러(약31조 원)가 증발했다고 전했다.

특히 소니가 판매하고 있는 플레이스테이션이 반도체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동안 매출이 부진한 데다 마이크로소프트가 대규모 인수합병을 통해 블리자드를 인수하며 몸집을 키우는 등 시장 경쟁이 치열해졌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소니는 전날 플레이스테이션 연간 매출 목표를 1천480만 대에서 1천150만대로 하향 조정했다. 소니는 12월 분기에 390만 대의 플레이스테이션을 판매했는데 이는 지난 2020년 같은 분기의 450만 대를 판매한 실적이 비해 초라한 성적이다.

플레이스테이션 5 (사진=소니)

소니 역시 글로벌 반도체 부족 사태에 영향을 받고 있다. 여전히 수요는 여전히 강력하지만,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는 뜻이다. 다만, 소니의 부진을 두고 시장이 과민 반응을 보이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일부 업계는 소니가 지난 3분기 대형 게임을 출시하지 않았고, 얼마 전 발표한 대형 게임사 '번지' 인수를 시작으로 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항할 것이라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또한 일본 현지의 칸탄 게임스의 최고경영자( CEO)인 세르칸 토노는 "수요 쪽은 문제가 전혀 없다"면서 "공급보다는 수요가 더 많다는 의미다"라고 진단했다.

이번 소니의 번지 인수는 FPS 게임 장르에서 상당한 열세에 놓인 소니가 새로운 성장 동력원을 얻기 위한 도전에 나섰다는 평가가 주를 이루고 있다. 실제 서구권 게임 시장은 FPS 게임에 대한 선호도가 글로벌 시장 중 가장 높은 지역이다. 플레이스테이션으로 발매되는 액티비전의 ‘콜오브듀티 시리즈’는 매출 상위에 랭킹 돼있는 게임이었으며, ‘콜오브듀티’는 서구권 시장에서 플레이스테이션 판매량을 견인하는 핵심 게임으로 손꼽히는 작품이었다.

반면, 액티비전 블리자드는 2021년 연 매출 88억 300만 달러(약 10조 5천724억 원), 영업이익 32억 5천900만 달러(약 3조 9천140억 원)를 기록했다고 3일(현지시간) 밝혔다. 매출은 전년대비 9% 상승했으며 영업이익은 19.2% 증가했으며, 월간 이용자 수는 3억 7천100만 명에 달하고 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JP모건 "비트코인 과소평가돼… 적정가치는 3만8000달러"

최근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투자 여력은 상당 부분 존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JP모건은 암호화폐가 부동산의 대체 자산 중 하나이며, 적정가치가 현재가보다 약 28% 높은 3만8000달러 수준으로 평가했다.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 ‘2022 식품 콜드체인 고도화를 위한 신기술 세미나’ 개최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는 내달 15일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콘퍼런스룸에서 ‘2022 식품 콜드체인 고도화를 위한 신기술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9회째를 맞는...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 "의사의 자율권과 환자의 선택권 보장을 위한 수가 체계 확보 중요"

디지털헬스 전문기업 라이프시맨틱스 송승재 대표가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이 주최한 ‘비대면 진료 제도화 방향’ 세미나에 참석, 비대면 진료 제도화를 위해 ‘의사의...

NHN클라우드 ‘크로센트’ 인수합병으로 DaaS 사업 드라이브 걸었다

NHN Cloud는 클라우드 기업 ‘크로센트’를 인수합병하고, DaaS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NHN클라우드는 크로센트 사의 기술력과 서비스 노하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