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워치, 스위스 시계보다 많이 팔린다…애플·삼성 신작으로 시장 공략

스마트워치 시장의 성장세가 가파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2분기 글로벌 스마트워치 출하량은 전년 대비 47% 증가했다. 이는 스마트워치가 본격적으로 시장에 퍼지기 시작한 2018년 이후 가장 높은 증가폭이다. 코트라에 따르면 2019년 애플워치 출하량은 3070만개로, 스위스 전체 시계 출하량 규모인 2100만개를 넘어섰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는 이같은 성장세에 대해 "개인 건강 관리를 지원하는 피트니스 기능이 탑재된 것이 인기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갤럭시워치4, 물량 부족 "배송까지 4주 걸려"

업계 역시 시장 공략에 열중이다. 삼성전자가 지난 8월 출시한 갤럭시워치4는 국내 판매량에서만 약 40만대를 넘어섰다. 현재 갤럭시워치4는 공급 물량 부족으로 약 4주 가량 대기해야 할 정도다.

출시된 갤럭시워치4는 기본형과 클래식형 2종이다. 이번 갤럭시워치4는 전작에 비해 건강 관련 기능이 대폭 강화됐다. 혈압과 심전도, 혈중 산소 포화도 등을 하나의 센서로 측정할 수 있는 '삼성 바이오액티브 센서'가 탑재됐으며 갤럭시워치 시리즈 중 최초로 골격근량, 기초 대사량, 체수분 및 체지방률 등 체성분 측정 기능도 지원한다.

갤럭시워치4

글로벌 1위는 애플워치, 화웨이 공백 틈타 갤럭시워치 급성장 중

글로벌 시장을 이끄는 기기는 애플워치다. 전 세계 애플워치 활성 이용자 수는 약 1억명으로, 시장 점유율은 약 28%다.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거센 공략에 전년 대비 2.1% 포인트 하락했으나, 지난 15일 새로운 애플워치7 시리즈를 출시해 다시 점유율을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새롭게 출시된 애플워치7 시리즈는 전작보다 화면 영역이 약 20% 커졌으며 테두리는 약 40% 얇아졌다. 더불어 사용성을 높이기 위해 내구성이 강화되고 충전 속도가 빨라진 것이 특징이다.

애플워치7 시리즈

삼성전자의 글로벌 점유율은 7.6%로 2위인 화웨이를 추격하고 있다. 화웨이는 미국 무역 제재로 인해 스마트폰 사업 침체를 겪으며, 스마트워치 부문 역시 고전 중이다. 스마트워치 점유율도 9.3%로 이전에 비해 줄어든 가운데, 삼성전자는 갤럭시워치4로 시장점유율을 한층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워치 3 등 삼성전자 스마트워치 라인의 출하량은 전년 대비 43% 증가했다. 더불어 최근 갤럭시워치4 골프에디션을 출시하며 인기몰이에 나서고 있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업들이 '라방'에 빠지는 이유는?

[AI 요약]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선호되며 모바일을 중심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라이브 커머스, 이른바 ‘라방’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3조원 수준이던...

야놀자에 'Technology'가 붙은 이유

[AI 요약] 야놀자는 2017년 호텔 솔루션 사업에 시작하여 2019년에 자동화 솔루션 '와이 플니티'의 첫 제품을 내놓았다. 온라인 예약 채널과 자동...

토스의 타다, 카카오에 도전장...12월 '타다 넥스트' 드라이버 모집

토스의 타다 서비스가 다시 시작된다. 타다는 12월 초 출시할 '타다 넥스트'에 참여할 드라이버를 사전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지난해...

LG유플러스, 말레이시아 통신사에 K팝 'XR 콘텐츠' 수출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 이동통신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셀콤)와 약 100만달러(약 11억8000만원) 규모의 5G 기반의 XR(확장현실)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