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존 속도 알림, 영유아 건강 신호등', 과기정통부, 데이터 바우처 사업 참여자 선정 완료

[AI 요약]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1년 데이터 바우처 지원사업'의 지원 기관으로 2580곳의 기업·기관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데이터 바우처는 데이터 활용 비즈니스 및 제품·서비스 개발이 필요한 기술 수요 기업에게 신청을 통해 구매·가공 바우처를 정부가 제공하는 사업으로, 선정된 기업을 해당 바우처를 필요 기술을 보유한 공급기업에 관련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2021년 데이터 바우처를 지원하고 활용할 기관, 기업이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2021년 데이터 바우처 지원사업'의 지원 기관으로 2580곳의 기업·기관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데이터 바우처는 데이터 활용 비즈니스 및 제품·서비스 개발이 필요한 기술 수요 기업에게 신청을 통해 구매·가공 바우처를 정부가 제공하는 사업으로, 선정된 기업을 해당 바우처를 필요 기술을 보유한 공급기업에 관련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정부가 추진하는 데이터 댐 정책의 주요 연결고리인 데이터 바우처 사업에는 1230억 원의 예산을 투입된다.

 

데이터 댐이란?
'데이터댐'은 마이데이터 등 새롭게 생성되는 데이터를 한 데 모아, 마치 댐으로 물을 가둬두고 필요한 때 흘려보내듯, 데이터를 모아두고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공공 AI 개발 등 데이터를 필요로 하는 산업에 공급한다는 개념이다. 정부는 약 18조 원 규모로 데이터댐 관련 사업에 투입할 예정이다.

 

주목할만한 선정 사례로는 스쿨존 내 사각지대에서 어린이를 인식해 경고 알림을 제공할 수 있는 '인공지능 어린이 보호 알림이 속도 표출 신호등', 영유아 질병을 비대면으로 조기 진단하는 '영유아 건강신호등 챗봇 서비스' 등 국민의 실생활 안전에 연관된 사업이 있었다.

이외에도 전기차 충전 정보와 캠핑관련 정보를 지도 기반으로 시각화해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서비스, 혼합현실(MR)을 활용한 디지털 모델하우스, 인공지능을 활용한 개인 맞춤형 패션 추천 등 데이터 기반의 서비스 창출 과제도 선정됐다.

이번 데이터 바우처 사업은 일반부문과 사회현안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됐으며, 수요기업 공모엔 6179건이 접수돼 2.4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각 부문별로 보면, 구매 2207건, 일반가공 1295건, AI 가공 2677건으로 고른 수요를 보였다.

각 비중을 보면, 제조(22.4%), 유통(11.4%), 문화(8.7%), 통신(8.6%), 교육(3.9%) 등을 차지했다.

올해의 경우, 다양한 분야에서 데이터 활용을 통한 변화와 성장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정부부처의 전문분야 협력을 13개에서 15개 부처로 확대했다. 

 

 

특히, 정보통신기술(ICT) 분야가 아닌 기업에서 전체 약 55%가 선정되어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이어갔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1724건(66.8%), 비수도권 856건(33.2%)으로 나타났다. 전년보다 비수도권 지역의 선정 비율이 높아지긴 했으나, 여전이 2대 가량 차이를 보였다.

정부는 대전, 대구, 부산, 광주, 제주 등 지자체와 협력해 다양한 지역기업 대상 수요발굴을 추진했고, 지역 중소기업의 참여율을 높여나갈 예정이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데이터 바우처 사업을 통해 데이터 상품과 서비스를 다양화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사례를 창출·확산해 디지털 대전환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나는 팔 하나 더 달린 사이보그···'멀티 태스킹' 거뜬히

사람에게 두 개의 팔 외에 또다른 팔이 있다면 좀더 편할 수도 있다. 일상생활에서 멀티 태스킹을 할 수 있을 것이다. 팔이...

[디지털 마케팅]③ 30년 전부터 디지털 마케팅이 시작된 나라, 영국

[AI 요약] 유럽의 디지털 강국, 유튜브가 강세를 보이는 영국은 24세 이상 인구의 85% 이상이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고, 가정용 인터넷 보급률은...

닐슨 vs 컴스코어...OTT 시대, 시청률 조사도 치열한 경쟁

공중파 TV 방송을 보는 시간과 넷플릭스나 유튜브 같은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플랫폼에서 콘텐츠를 즐기는 시간의 차이는? 세대별로 다르겠지만 코로나19 이후 OTT 시청...

특금법 신호탄으로 시작된 가상자산 제도권 편입...향후 과제는?

[AI 요약] 25일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 시행을 앞두고 추석 휴가가 끝난 직후 가상자산 거래소를 비롯한 업계는 뒤숭숭한 분위기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업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