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링크, 위성 인터넷에 이어 스마트폰용 모바일 핫스팟 시장도 '눈독'

[AI요약] 지구 저궤도 인공위성을 이용한 위성 인터넷 서비스 '스타링크'를 제공하고 있는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가 가정 및 기업용 인터넷 서비스에 이어 스마트폰을 대상으로 하는 모바일 핫스팟 시장에도 눈독을 들이고 있다.

지구 전역을 대상으로 한 위성 인터넷 서비스 스타링크 (사진=스페이스X)

27일(이하 현지시간) PC 매거진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스페이스X는 지난 26일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에 제출한 문건을 통해 스마트폰 이용자를 위한 새로운 인터넷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스타링크는 현재 가정 및 기업용 위성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지상에 설치된 가정용 위성 안테나를 이용해 스타링크 위성과 교신한다. 반면, 새로운 모바일 핫스팟 서비스는 저궤도 위성에 새로운 2GHz 무선 모듈을 장착한 다음 별도의 소형 중계기를 통해 스마트폰의 와이파이 네트워크와 연결하겠다는 구상이다.

일반적으로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의 경우 2GHz 주파수를 송수신할 수 있는 와이파이 무선 모듈이 장착돼 있다. 때문에 별도의 스타링크 위성 신호를 주고받을 수 있는 소형 중계기만 있으면 직접 스타링크 위성 인터넷 서비스에 접속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스페이스X는 2GHz 소형 중계기의 형태나 세부 사양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스페이스X는 FCC에 제출한 문건에서 최근 인수한 나노 위성 개발업체인 스웜(Swarm)의 기술을 활용해 해당 기능을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스페이스X는 지난 2021년 8월, 스웜을 인수한 바 있다.

관련해 블룸버그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애플 역시 아이폰에 위성 통신 기능을 추가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본격적인 고속 네트워크 연결은 아니지만, 위급 상황 시 간단한 구호 신호를 보내거나 재난 경보 메시지를 전달하는 등 긴급 통신을 가능하도록 하는 기능이다.

애플이 위성 통신 기능을 구현한다면, 스페이스X나 온웹(OnWeb), 비아셋(Viasat) 같은 민간 위성통신 기업과 협업을 추진해야 하며 FCC의 승인도 필요하다.

위성 인터넷 서비스 선두주자인 스페이스X의 스타링크는 지난 2015년 공개된 이후 현재까지 지구 저궤도에 2500개 이상의 통신 위성을 운용하고 있다. 전 세계 약 5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으며, 2023년에는 국내에서도 위성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구글, 드디어 안드로이드 13 출시… 픽셀폰 먼저

구글이 모바일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 13을 공식 출시했다. 대폭적인 UI 변경이나 기능 개선보다는 안정성과 성능 향상 중심으로 개발이 진행됐다. 안드로이드 13은 구글 픽셀폰에 가정 먼저 적용된다.

"하나로 모든 것이 통한다" 본격화되는 테크기업들의 ‘슈퍼앱 전략’

최근 앱을 기반으로 금융, 여행, 모빌리티, 이커머스 비즈니스를 이어가던 기업들이 각자의 강점을 무기로 영역을 확장하며 ‘슈퍼앱 전략’을 본격화하고 있다. 네이버, 카카오 등 거대 빅테크가 이미 상당 부분의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 후발 주자들은 자신의 전문 분야를 중심으로 한 슈퍼앱 전략을 시도하고 있다.

전쟁 승패 좌우하는 '드론'… 美 육사생도들은 드론을 어떻게 활용할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대형 드론(무인항공기)들이 러시아군 탱크를 타격하는 등 활약상은 전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하지만 대형 드론과 달리 소형 드론이 전쟁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는 잘 알려지지 않는다. 하는지 보여주는 실제 훈련 과정의 일부를 공개했다.

땀으로 전기 만드는 바이오필름 개발... 웨어러블 녹색 혁명 가져올까

신체에서 증발하는 에너지를 획득해 전기로 변환하는 생물막이 개발됐다. 이 생물막은 개인용 의료센서부터 다양한 디바이스에 이르기까지, 차세대 웨어러블 전자제품에 활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특히 이 생물막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배터리로 활용할 수 있는 ‘녹색에너지’로도 기대를 모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