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이마트, 이베이코리아 인수 임박..네이버는 지분 투자로 참여

이마트·네이버의 이베이코리아 인수가 임박했다.

1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미국 이베이 본사는 신세계그룹 이마트와 한국 사업부문(이베이코리아)의 매각 최종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네이버는 일부 지분을 투자하는 방식으로 참여한다. 이마트의 입찰 경쟁자였던 롯데쇼핑은 밀렸다.

이마트와 네이버가 국내 전자상거래 3위 기업인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함에 e-커머스 시장의 지각 변동이 예상된다.

2020년 국내 e-커머스 시장 1위는 연간 거래액 26.8조원의 네이버 쇼핑으로 시장 점유율 17%, 2위는 20.9조원의 쿠팡(점유율 13%), 3위가 옥션-지마켓-G9를 보유한 이베이코리아다. 점유율은 12%으로, 연간 거래액 20조원이다.

 

 

큰 이변이 없는 한 이마트가 이베이코리아의 최종 인수자가 될 경우, 곧바로 3위 사업자가 된다. 신세계그룹은 SSG닷컴 온라인몰에 집중했으나, 2020년 기준 거래액이 3조9000억원에 그쳤다.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통해 오픈마켓 판매자를 확보하는 동시에 판매 상품군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베이코리아 인수 금액은 4조원대로 추정되며, 미국 본사 측은 5조원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마트는 부족한 자금 여력을 네이버 지분 투자를 통해 보완한 것으로 보인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빅테크가 꿈꾸는 '초거대AI', 10년 안에 특이점 올까?

[AI 요약] 미래학자이자 구글의 인공지능(AI) 책임자였던 레이 커즈와일(Ray Kurzweil)은 자신의 저서 ‘특이점이 온다’를 통해 AI 컴퓨터가 인간의 지능을 앞서는 시기를...

中 헝다그룹 파산설에 휘청이는 세계 증시·가상화폐

중국발 악재가 세계 경제를 타격했다. 세계 경제의 지표라 할 수 있는 뉴욕 증시가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 파산 우려로 일제히...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

토스, 37개 포지션 100여명 ‘기술인력 대거 채용’

오는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7일 사업 확장에 따른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밝혔다. 채용 대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