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밸리의 신동?’ FTX·테라노스 몰락에서 배울 수 있는 것

[AI요약] 올 한해 실리콘밸리는 유독 힘든 시간을 보냈다. 업계 슈퍼스타로 찬사를 받았던 FTX와 테라노스 설립자들의 구속은 무엇보다 큰 충격을 안겼다. 2022년, 실리콘밸리의 실수로부터 우리가 무엇을 배울수 있을까.

실리콘밸리의 ‘천재 숭배’ 문화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사진=보도자료)

29일(현지시간) 더가디언, CNN 등 외신은 암호화폐거래소 FTX의 몰락과 엘리자베스 홈즈 전 테라노스 설립자의 징역형 등 올 한해 실리콘밸리에 점철된 사건·사고에 대해 보도했다.

샘 뱅크먼-프리드 전 FTX 설립자는 12월 12일 바하마에서 사기혐의로 체포되면서 그의 기업과 함께 불명예스러운 종말은 맞이했다. 그가 체포되기 몇주전 홈즈 역시 유사한 혐의로 11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뱅크먼-프리드와 홈즈, 이 둘의 사건에서 실리콘밸리 전문가들은 명백한 유사점을 발견했다. 이 둘은 모두 ‘실리콘밸리의 신동’으로 간주되면서 언론의 눈부신 총애와 수백만달러의 투자를 받았다는 점이다. 이들의 몰락은 오랫동안 실리콘밸리의 슈퍼스타로 찬사를 받으며 기업 기술에 과대광고를 도모한 것에 대한 결과가 됐다. FTX와 테라노스가 몰락하기까지는 7년이 걸렸다.

FTX와 테라노스 등 스타트업이 실리콘밸리의 신동으로 떠오르면서 기업가치가 기하급수적으로 상승한 사례는 어쩐지 익숙하다. 현재 메타의 설립자인 마크 저커버그와 트위터의 창업주인 잭 도시 등의 성공 이후 실리콘밸리의 투자자들은 또 다른 ‘천재’로 이어지는 차세대 거물을 찾는데 혈안이 돼있다.

역사적으로 실리콘밸리 투자자들은 투자 전 매우 중요한 기업 실사를 건너뛰고 ‘떠들썩한’ 기업에 재빨리 투자해왔다. 이는 ‘놓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업계에 전반적으로 깔려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현상은 IT업계 외 많은 산업에서도 볼수 있지만, 실사없는 투자는 기업의 핵심 제품과 기술을 완전히 이해하지 못한채 투자를 하게되는 문제를 야기한다.

이러한 현상은 수익을 간절히 원하는 투자자들로 인해 금리가 불안정했던 지난 1년 동안 급격하게 나타났다. 실제로 많은 투자자들은 이러한 낙진의 여파를 조사하지 않고 기업에 돈을 태운 순진함을 인정하고 있다.

밴처 캐피탈 기업인 세쿼이아는 FTX 손실에 대해 투자자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앞으로 더 많은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테라노스의 투자자로 알려진 루퍼트 머독 뉴스코퍼레이션 회장은 “테라노스와의 거래는 완전히 당혹스러웠다”며 “많은 질문을 하지 않었던 것에 대해 후회하고 있다”고 언론을 통해 밝혔다.

현재 연방준비제도가 금리를 인상하고 기술 산업이 전반적으로 하향 침체에 직면함에 따라 사기사례는 이전보다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투자분석플랫폼 전문가인 리처드 스미스는 “이 엄청난 수준의 사기를 가능하게한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는 시스템에 너무 많은 돈이 흘러들어 왔지만, 그 돈이 어디로 가는지 면밀하게 조사하지 않았다는 사실”이라며 “이제 ‘쉬운 돈’의 시대는 끝났다”고 설명했다.

예샤 야다브 밴더빌트대학교 법학 교수는 “일부 기술기업은 성공할때까지 기술력을 위조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고 있다”며 “이번 FTX와 테라노스의 몰락으로 실리콘밸리가 더이상 개인숭배를 정당화하기란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류정민 기자

znryu@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AI 챗봇 전쟁]②오픈AI, 챗GPT 프리미엄 에디션으로 구글에 포문

20년 글로벌 검색 제왕의 치세를 구가 중인 구글과 신흥 AI강자 오픈AI 연합군 간에 인공지능(AI) 기반 인터넷 서비스를 둘러싼 패권전쟁의 먹구름이...

외신 "챗지피티가 '검색의 왕' 구글에 위기 초래"

‘검색의 왕’ 구글의 위치가 위태로워졌다. 입소문을 타고 엄청난 이슈몰이를 하고있는 챗지피티(chatGPT)의 등장으로 사용자가 직접 검색결과를 뒤져야하는 구글검색의 번거로움이 부각됐다. 이와함께 미국 법무부가 구글이 온라인 광고사업에서 불법독점 운영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소송을 제기하면서 구글의 최대 비즈니스 사업인 검색과 광고 모두 역풍을 맞고 있다.

[인터뷰] 김아랑 아산나눔재단 사업본부장 “스타트업이 마주한 현실은 늘 어렵지만… 기업가 정신으로 난관 돌파해야”

최근 이어지는 경기 침체 분위기는 불확실성을 키우며 투자 심리를 얼어붙게 하고 있다. 더구나 이러한 시련은 덩치 큰 대기업보다 이제 막 기지개를 펴려는 스타트업에게 가혹하게 다가온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가능성 있는 스타트업이 성공하기 위해 필요한 지원은 무엇이 있을까? 10여년 전부터 미래 창업가와 사회혁신가를 육성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며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는 아산나눔재단의 김아랑 사업본부장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그들은 25살이고 이메일을 보내지 않는다”

젊은 세대는 물론 사회 전반적으로 이메일을 사용하는 경험이 줄어들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 가운데, 온라인 구매와 관련된 소비자 영역에서는 이메일 사용 횟수가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 공과 사, 또는 그 중간, 이메일과 인스턴트 채팅 기술의 역할이 점점 세분화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