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게이트, 퓨처 모빌리티 캠퍼스 아일랜드와 스마트시티 허브 구축

씨게이트가 18일 퓨처 모빌리티 캠퍼스 아일랜드(Future Mobility Campus Ireland, 이후 FMCI)와 함께 스마트시티 허브 구축을 위한 협업을 발표했다.

FMCI는 대표 파트너사인 재규어 랜드로버(Jaguar Land Rover)와 함께 글로벌 기업들이 자율주행 차량과 커넥티드 인프라 기술을 협업해 개발할 수 있도록 실제 적용 사례 및 연구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 프로젝트에 40년 이상 축적한 데이터 저장 및 관리 전문성을 제공한다. 스마트시티 허브 시설은 12Km의 도로에 걸쳐 조성될 예정으로 프로젝트에 참가하는 전문가들은 각종 센서로부터 발생하는 데이터를 수집하거나 각종 도로 환경 및 교통 신호에 따라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을 시뮬레이션하고 새로운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전 구역에 걸쳐 초정밀 위치 시스템, 데이터 관리, 컨트롤 센터, 자율주행 프로토타입 차량 등을 갖출 예정이다.

이 외에도 스마트 교차로, 커넥티드 도로, 무인 주차와 전기차 충전소와 같은 시설뿐만 아니라 아일랜드 섀논 공항(Shanon airport)부터 섀논 삼각주(Shannon Estuary) 사이 450Km에 이르는 커넥티드 고속도로와 무인항공기(UAV)를 위한 통제된 하늘길에도 구축된다.

존 코미칸(John Cormican) 섀논 아일랜드 재규어 랜드로버(Shannon Ireland Jaguar Land Rover) 총괄은 “이번 FMCI와의 파트너십은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자율주행, 커넥티드, 전기화, 공유라는 기술을 전략적인 장소에서 시험할 수 있는 실제 시설을 제공한다”며 “최고 소프트웨어 회사와의 협력을 통해 미래 시스템을 보다 효율적으로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율주행 차량의 미래는 인공 지능 기술 발전에 달려 있다고 할 수 있지만 자율주행은 최첨단 인공지능에만 의존하지는 않는다. 자율주행 차량에 있는 센서는 매일 차량당 5TB에서 20TB라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생성한다. 이 데이터는 각 차량에 탑재된 인공지능 기술뿐만 아니라 향후 분석이 최대한 빠르게 이루어져야 하는 엣지 데이터 센터에서도 사용돼야 하기 때문에 효율적이고 지능적인 데이터 인프라를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

켄 클래피(Ken Claffey) 씨게이트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솔루션 부문 부사장 및 총책임자는 “자율주행 차량으로 생성된 방대한 데이터 흐름을 관리하고 조정하려면 데이터만큼 유동적이고, 지능적이며, 민첩한 솔루션이 필요하다”며 “FMCI 및 그 대표 파트너인 재규어 랜드로버와 협력해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 기술을 혁신할 수 있는 방안을 제공하게 되어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세계 2위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의 韓도전기…'45만원 태블릿' 승부수

최근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삼성전자에 이어 2위 자리에 오른 샤오미가 한국 스마트 기기 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2012년 이후...

'코로나에도 교육은 계속 된다'...크롬북·웨일북 교육용 노트북 시장은 성장 中

[AI 요약] 코로나 영향으로 인해 2021년 국내 교육용 노트북 출하량은 약 300% 이상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교육용 노트북은 온라인 교육...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 우주관광 시대 열었다...민간인 태운 우주선 발사 성공

민간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한국 시간 16일 오전 9시경(현지시간 15일)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민간인 4명을 태운 관광용 우주선 발사에...

SKT-티맵, 자동차 전용 AI 플랫폼 ‘누구 오토’ 출시

SK텔레콤은 인공지능(AI)을 통해 운전 중 길찾기·음악 재생·차량 기능 제어를 할 수 있는 자동차 전용 AI 플랫폼 ‘누구 오토’(NUGU auto)를 출시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