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빅3 스포츠ㆍ레저산업 전시회 '서울국제스포츠레저산업전' 3년 만에 열렸다

이날 주요 참석자들이 테이프컷팅을 하며 '2022 서울국제스포츠레저산업전(SPOEX)’의 개막을 알리고 있다. (왼쪽 세번째부터) 유병채 문화체육관광부 국장, 구자열 무역협회 회장, 박태영 체육진흥공단 전무. (사진=무역협회)

한국무역협회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공동 주최하는 국내 최대 스포츠․레저산업 전시회 ‘2022 서울국제스포츠레저산업전(SPOEX)’이 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막을 올렸다.

아시아 빅3 스포츠 전시회 중 하나인 SPOEX는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지난 2년간 전시회가 취소(2020년)되거나 전면 온라인 전시(2021년)로 대체됐으나 올해 철저한 방역대책 수립 하에 3년 만에 오프라인 전시로 재개됐다. 전시는 17일부터 20일까지 나흘간 열린다.

팬데믹 이후 일상적인 건강관리와 면역 증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홈트레이닝 및 아웃도어 시장이 급성장한 것을 반영하듯 올해 전시에는 헬스·피트니스, 캠핑·아웃도어 관련 기업 등 179개사가 1079부스 규모로 참가해 신제품을 선보였다.

전시회 참가기업을 대상으로 이틀간 개최되는 비대면 화상 수출상담회에는 일본의 24시간 홈쇼핑 전문 방송채널인 QVC, 홈쇼핑 분야 국내 1위인 GS샵이 인도네시아 기업과 합작해 설립한 홈쇼핑 채널인 MNC, 중국 내 1200여개의 스포츠용품 매장을 운영하는 하이웨이브 스포츠 등 세계 10개국 52개 글로벌 유통 빅바이어가 참가했다.

한편 이번 전시회의 특별 이벤트로 1800년대부터 현대까지 자전거 발전의 변천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월드 헤리티지 자전거 특별전(World Heritage Bicycle Pavilion)’이 동시 개최돼 참관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특별전에서는 세계 최초 조향 가능 자전거인 ‘칼 드라이스 드라이지네’(1817년), 세계 최초의 페달 부착 자전거 ‘벨로시페드’(1867년) 등 역사적 가치를 지닌 자전거 22대를 전시하고 있다.

김현철 무역협회 글로벌협력본부장은 “최근 유럽과 미국을 중심으로 방역규제 해제가 본격화 하는 등 세계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고 있어 올해 스포츠 레저 산업에 대한 수요가 더욱 증가할 전망”이라면서 “전시회 종료 이후에도 SPOEX 온라인 전시관 운영, 화상 수출상담회 개최 등을 통해 관련 기업들의 해외 시장 개척을 계속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 ‘2022 식품 콜드체인 고도화를 위한 신기술 세미나’ 개최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는 내달 15일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콘퍼런스룸에서 ‘2022 식품 콜드체인 고도화를 위한 신기술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9회째를 맞는...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 "의사의 자율권과 환자의 선택권 보장을 위한 수가 체계 확보 중요"

디지털헬스 전문기업 라이프시맨틱스 송승재 대표가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이 주최한 ‘비대면 진료 제도화 방향’ 세미나에 참석, 비대면 진료 제도화를 위해 ‘의사의...

NHN클라우드 ‘크로센트’ 인수합병으로 DaaS 사업 드라이브 걸었다

NHN Cloud는 클라우드 기업 ‘크로센트’를 인수합병하고, DaaS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NHN클라우드는 크로센트 사의 기술력과 서비스 노하우를...

보안운영 플랫폼 '로그프레소 엔터프라이즈 4.0' 출시

보안운영(SecOps) 플랫폼 전문기업 로그프레소는 사용자가 자유자재로 기능을 확장할 수 있는 보안운영 플랫폼 ‘로그프레소 엔터프라이즈 4.0’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