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명정보 활용 더 쉽게...개인정보위, 제도 개선 나선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4일부터 23일까지 20일간 '가명정보의 결합 및 반출 등에 관한 고시' 개정안을 행정예고한다.

개인정보위는 지난달 28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개최된 가명정보 성과보고회에서 안전하고 편리한 가명정보의 확산을 추진하고자 '가명정보 활용성과 및 확산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고시개정안에는 규제혁신 추진과제 16개 중 '개인정보 보호법'과 같은 법 시행령의 개정 없이 추진 가능한 과제를 반영했다.

먼저 결합전문기관의 지원범위와 역할을 확대해 결합신청자에 대한 종합적인 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 현재 결합신청과 반출로 한정된 결합전문기관의 역할을 상담과 가명정보 처리, 분석 지원까지 확장한다.

가명정보를 결합하는 과정에서 불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최소화하도록 했다. 개인정보를 가명처리하기 전에 우선 결합키만 생성해 사전에 결합률을 확인하거나 일부 정보만 결합·분석해 결합의 유용성을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토대로 결합 진행 여부를 결정하거나 결합대상 정보를 변경해 진행할 수 있다. 또 결합신청자가 대량의 정보를 결합전문기관에 전송해야 하는 불편함을 개선하고자 결합키관리기관의 지원을 받아 실제 결합대상이 되는 정보만 추출해 가명처리 후 전송할 수 있도록 했다.

결합전문기관으로 지정받을 수 있는 요건을 완화해 다양한 분야에 전문성을 가진 법인, 단체·기관이 더 원활하게 전문기관으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했다. 결합전문기관 지정을 희망하는 법인, 단체&기관은 계획서만으로 결합전문기관 지정 가능 여부를 사전에 확인받을 수 있다. 전문가 3인 중 1인은 기관 내 다른 부서에 소속된 인력도 인정해주고 법률상 출연근거 등 기관운영의 건전성·지속성이 확보된 공공기관의 경우 자본금 50억의 요건을 충족하지 않아도 결합전문기관으로 지정받을 수 있다. 데이터전문기관으로 지정받은 기관이 결합전문기관으로 추가 지정받고자 하는 경우 제출서류와 심사절차를 간소화할 수 있다.

이 밖에 반출신청서 도입, 반출심사위원회의 운영기준 구체화 등 고시 전반을 정비해 결합절차의 모호함을 해소했다.

이번 개정안에 의견이 있는 단체·개인은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데이터안전정책과로 의견을 제출할 수 있으며 행정예고안 전문은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누리집에서 확인하면 된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MS '장벽 없는 코딩', 한국 등 아태 지역 여성기업가 육성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인공지능(AI)·디지털 기술 등 IT 분야의 여성 인재를 지원하는 프로그램 ‘장벽 없는 코딩’(Code; Without Barriers)을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장벽 없는...

특금법에 결국…고팍스·후오비도 원화거래 중단, '빅4'만 생존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 영업신고 마감일인 24일 기준으로 가상자산 거래소가 줄폐업하거나 원화거래 지원이 중단됐다. 이날 기준으로 원화거래가 가능한 정상 영업 거래소는 업비트, 빗썸,...

미래차 잡으려면 車 사이버보안 필수…LG전자, 車보안 기업 '사이벨럼' 인수

스마트폰으로 촉발된 모바일 혁명은 폭넓은 확장성을 가지고 있다. 주요 기업들은 스마트폰에 이어 자동차를 차세대 모빌리티 혁명을 이끌 핵심 기기로 보고...

특금법 신호탄으로 시작된 가상자산 제도권 편입...향후 과제는?

[AI 요약] 25일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 시행을 앞두고 추석 휴가가 끝난 직후 가상자산 거래소를 비롯한 업계는 뒤숭숭한 분위기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업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