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시장 상승세 '뚜렷'… 이더리움 1700달러 돌파

(자료=코인360)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이 7월 하반기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 보다 이더리움에 대한 기대가 더 커진 상황에서 이더리움 거래가는 1700달러를 돌파하며 시장 상승을 이끌고 있다.

29일 오전 9시 코인360을 기준으로 비트코인(BTC)은 하루 전보다 4.15% 상승한 2만3872달러를 기록하며 완만한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비트코인이 지난 20일 2만3000달러 선을 회복한 이후 크게 뒤로 밀리지 않고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도 비트코인은 전일 대비 0.15% 오른 3120만원대를 기록했다.

이더리움을 중심으로 알트코인도 상승세도 뚜렸하다. 이더리움(ETH)은 전일 대비 5.43% 상승한 1725달러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이더리움이 1700달러 선을 돌파한 것은 지난 6월 이후 근 2달 만이다.

이더리움 상승세는 최근 여러 개발 상황 진전 덕분이다. 이더리움 2.0으로 이어지는 더 머지(The Merge) 업그레이드가 8월 초로 예고되면서 이더리움에 대한 기대가 높아졌다. 여기에 이번 주 애플, 아마존, 인텔 등 미국 빅테크 기업들의 2분기 실적 발표가 긍정적인 평가를 받으면서 시장에 투자 수요가 몰린 것도 시장을 끌어올리는 데 한 몫하고 있다는 평가다.

이밖에도 바이낸스코인(BNB)은 2.48% 상승한 277달러, 솔라나(SOL)는 6.65%나 급등한 42.95달러, 리플(XRP)은 4.09% 오른 0.37달러, 에이다(ADA)도 0.86% 올라 0.51달러에 거래됐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하나로 모든 것이 통한다" 본격화되는 테크기업들의 ‘슈퍼앱 전략’

최근 앱을 기반으로 금융, 여행, 모빌리티, 이커머스 비즈니스를 이어가던 기업들이 각자의 강점을 무기로 영역을 확장하며 ‘슈퍼앱 전략’을 본격화하고 있다. 네이버, 카카오 등 거대 빅테크가 이미 상당 부분의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 후발 주자들은 자신의 전문 분야를 중심으로 한 슈퍼앱 전략을 시도하고 있다.

전쟁 승패 좌우하는 '드론'… 美 육사생도들은 드론을 어떻게 활용할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대형 드론(무인항공기)들이 러시아군 탱크를 타격하는 등 활약상은 전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하지만 대형 드론과 달리 소형 드론이 전쟁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는 잘 알려지지 않는다. 하는지 보여주는 실제 훈련 과정의 일부를 공개했다.

땀으로 전기 만드는 바이오필름 개발... 웨어러블 녹색 혁명 가져올까

신체에서 증발하는 에너지를 획득해 전기로 변환하는 생물막이 개발됐다. 이 생물막은 개인용 의료센서부터 다양한 디바이스에 이르기까지, 차세대 웨어러블 전자제품에 활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특히 이 생물막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배터리로 활용할 수 있는 ‘녹색에너지’로도 기대를 모은다.

가상인간 전성시대…새로운 시장이 열리고 있다

최근 몇 년 사이 각 기업에서 경쟁적으로 시도하는 것이 바로 가상인간을 만드는 사업이다. 물론 다른 나라에서도 가상인간을 제작하는 사례는 이어지고 있지만, 유독 우리나라의 경우는 ‘과열되고 있다’고 할 만큼 그 양상이 남다르다. 우리나라 가상인간 출현의 특징을 집어보자면 게임을 비롯해 커머스 분야 기업들이 가상인간 제작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과 협업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