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시장 훈풍 '솔솔'… 비트코인 3만달러 웃돌아

(자료=코인360)

한 달 가까이 얼어붙던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에 오랜만에 훈풍이 불었다.
지난 5월부터 시작된 테라(UST) 붕괴 등 각종 악재에 시달리던 암호화폐 시장이 하락을 멈추고 주요 종목을 중심으로 반등하기 시작했다.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은 다시 3만달러 위로 올라섰다.

3일 오전 9시 코인360을 기준으로 비트코인(BTC)은 하루 전보다 2.32% 상승한 3만505달러를 기록했다. 비트코인은 전날 3만1000달러를 돌파하는 등 급등세를 기록하기도 했으나, 곧이어 매도세가 이어지면서 3만달러대로 안착했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도 비트코인은 전일 대비 0.14% 회복한 3840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주요 알트코인 역시 소폭 상승했다.
이더리움(ETH)은 전일 대비 0.53%나 상승한 1835달러를 기록했다. 바이낸스코인(BNB)은 2.53% 급등한 308달러, 솔라나(SOL)는 1.56% 오른 40달러, 리플(XRP)은 1.9% 상승한 0.40달러, 에이다(ADA)는 6%가까이 급등한 0.58달러에 거래됐다. 스테이블코인 위기론에도 불구하고 테더(USDT), USDC, DAI 등 달러 기반 스테이블코인들은 1:1 가치를 유지하고 있다.

5월 들어 상승과 하락이 반복된 박스 장세에도 불구하고 최근 암호화폐 시장 반등에 대한 기대감은 사라지지 않고 있다. 2일(현지시간) 공개된 이코노미스트 암호화폐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다수 투자자가 중장기 시장 전망에 대해서 여전히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미국, 영국, 프랑스, 한국, 호주, 싱가포르 등 주요 선진국 거주 약 3000명의 암호화폐 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의 85% 이상이 암호화폐 수요가 증가해왔으며, 앞으로도 증가할 것으로 기대했다. 대체불가토큰(NFT) 등 새로운 디지털 자산에 대해서도 절반 이상의 긍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더불어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에 대해서도 2025년 이후 현금 사용을 대체할 수 있는 유력한 수단으로 평가하는 등 디지털화된 교환 수단과 자산에 대해서 2021년 조사보다 긍정적인 평가가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AI 챗봇 전쟁]②오픈AI, 챗GPT 프리미엄 에디션으로 구글에 포문

20년 글로벌 검색 제왕의 치세를 구가 중인 구글과 신흥 AI강자 오픈AI 연합군 간에 인공지능(AI) 기반 인터넷 서비스를 둘러싼 패권전쟁의 먹구름이...

외신 "챗지피티가 '검색의 왕' 구글에 위기 초래"

‘검색의 왕’ 구글의 위치가 위태로워졌다. 입소문을 타고 엄청난 이슈몰이를 하고있는 챗지피티(chatGPT)의 등장으로 사용자가 직접 검색결과를 뒤져야하는 구글검색의 번거로움이 부각됐다. 이와함께 미국 법무부가 구글이 온라인 광고사업에서 불법독점 운영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소송을 제기하면서 구글의 최대 비즈니스 사업인 검색과 광고 모두 역풍을 맞고 있다.

[인터뷰] 김아랑 아산나눔재단 사업본부장 “스타트업이 마주한 현실은 늘 어렵지만… 기업가 정신으로 난관 돌파해야”

최근 이어지는 경기 침체 분위기는 불확실성을 키우며 투자 심리를 얼어붙게 하고 있다. 더구나 이러한 시련은 덩치 큰 대기업보다 이제 막 기지개를 펴려는 스타트업에게 가혹하게 다가온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가능성 있는 스타트업이 성공하기 위해 필요한 지원은 무엇이 있을까? 10여년 전부터 미래 창업가와 사회혁신가를 육성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며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는 아산나눔재단의 김아랑 사업본부장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그들은 25살이고 이메일을 보내지 않는다”

젊은 세대는 물론 사회 전반적으로 이메일을 사용하는 경험이 줄어들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 가운데, 온라인 구매와 관련된 소비자 영역에서는 이메일 사용 횟수가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 공과 사, 또는 그 중간, 이메일과 인스턴트 채팅 기술의 역할이 점점 세분화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