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시총 1조달러 턱걸이… 시장 침체 '먹구름'

(자료=코인360)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이 다시 침체기로 돌아섰다. 2만5000달러 고지를 바라봤던 비트코인(BTC)은 다시 2만1000달러 초입으로 내려앉았다.

23일 오전 9시 코인360을 기준으로 비트코인(BTC)은 하루 전보다 0.41% 하락한 2만1375달러를 기록했다. 비트코인이 2만1000달러대로 내려앉은 것은 지난 7월 27일 이후 근 한 달 만이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 비트코인은 전일 대비 0.05% 내린 2925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주요 알트코인도 주참했다. 이더리움(ETH)은 전일 대비 0.56% 상승한 1615달러를 기록했다. 최근 이더리움 2.0 진화를 위한 머지(The Merge) 업그레이드를 단행했음에도 전체 시장 침체에 따라 이더리움에 대한 기대감이 크지 않는 상황이다. 바이낸스코인(BNB) 역시 전일 대비 1% 하락한 299달러, 솔라나(SOL)는 2.96% 내린 35.28달러, 리플(XRP)은 0.17% 상승한 0.34달러, 에이다(ADA)는 0.56% 하락한 0.45달러에 거래됐다.

하락 원인은 복합적이다.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전 세계 경기 침체 우려와 유가 하락, 미국 국채 5년물 수익률 등 전반적인 거시 경제 지표 하락에 따라 암호화폐 시장도 투자 위축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여기에 중국 등 아시아 지역의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좀처럼 억제되지 않는 등 사회심리적인 분위기도 한 몫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전반적인 투자 심리가 '중립'에서 '약세'로 돌아섰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날 글로벌 암호화폐 시가 총액은 1조200억달러까지 줄어들었다. 비트코인의 시장점유율은 39.96%로 40% 아래로 내려갔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빌 게이츠 "소비 감소 정책으로 기후 변화 대응할 수 없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창립자 빌 게이츠가 기후 변화 대응에 대한 각국의 주요 정책에 대한 비판의 메시지를 전했다.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안일한 정책 추진으로는 기후 변화에 제대로 된 대응이 어렵다는 주장이다.

혁신적 수중 자율 카메라 등장 "배터리 없이도 무선 전송" 그 비밀은?

해저탐사를 가로막는 강력한 도전 과제 중 하나는 수중 촬영 비용 문제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원들은 비용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에 첫 발을 내디뎠다. 다른 수중(해저) 카메라보다 약 10만 배 더 에너지 효율적인 배터리 없는 무선 수중 카메라를 개발한 것이다.

기술과 의료의 결합 '디지털 치료제' 활성화를 위해 해결해야 할 문제는?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주관하는 ‘제81회 굿인터넷클럽’에서는 ‘디지털치료제(DTx) is coming’을 주제로 각계 전문가들이 함께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디지털 치료제를 우리나라에 연착륙시키기 위해 나아가야할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구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스타디아' 결국 퇴출… 게이머 기대 부응 실패

구글이 이용자 저조를 이유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스타디아(Stadia)를 내년 1월 중단한다. 소비자가 구매한 스타디아 하드웨어와 게임 등 콘텐츠는 환불받는다. 구독료는 환불 대상은 아니지만, 서비스 종료 때까지 요금이 청구되진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