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시총 1조달러 턱걸이… 시장 침체 '먹구름'

(자료=코인360)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이 다시 침체기로 돌아섰다. 2만5000달러 고지를 바라봤던 비트코인(BTC)은 다시 2만1000달러 초입으로 내려앉았다.

23일 오전 9시 코인360을 기준으로 비트코인(BTC)은 하루 전보다 0.41% 하락한 2만1375달러를 기록했다. 비트코인이 2만1000달러대로 내려앉은 것은 지난 7월 27일 이후 근 한 달 만이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 비트코인은 전일 대비 0.05% 내린 2925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주요 알트코인도 주참했다. 이더리움(ETH)은 전일 대비 0.56% 상승한 1615달러를 기록했다. 최근 이더리움 2.0 진화를 위한 머지(The Merge) 업그레이드를 단행했음에도 전체 시장 침체에 따라 이더리움에 대한 기대감이 크지 않는 상황이다. 바이낸스코인(BNB) 역시 전일 대비 1% 하락한 299달러, 솔라나(SOL)는 2.96% 내린 35.28달러, 리플(XRP)은 0.17% 상승한 0.34달러, 에이다(ADA)는 0.56% 하락한 0.45달러에 거래됐다.

하락 원인은 복합적이다.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전 세계 경기 침체 우려와 유가 하락, 미국 국채 5년물 수익률 등 전반적인 거시 경제 지표 하락에 따라 암호화폐 시장도 투자 위축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여기에 중국 등 아시아 지역의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좀처럼 억제되지 않는 등 사회심리적인 분위기도 한 몫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전반적인 투자 심리가 '중립'에서 '약세'로 돌아섰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날 글로벌 암호화폐 시가 총액은 1조200억달러까지 줄어들었다. 비트코인의 시장점유율은 39.96%로 40% 아래로 내려갔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구글 '바드' VS. 마이크로소프트 '빙'...‘AI챗봇’ 전쟁의 서막

'AI챗봇' 전쟁이 본격화됐다. 오픈AI의 챗GPT(chatGPT)가 엄청난 전세계적 주목을 받자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픈AI에 100억달러를 투자하며 자체 검색엔진 ‘빙’에 챗GPT를 통합했다. 검색엔진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구글은 곧바로 자체 언어모델 람다로 구동되는 AI챗봇 ‘바드’ 공개하며 빅테크의 또다른 AI 경쟁이 시작됐다.

똑같은 시장상황인데 왜···AMD는 선방 vs 인텔 추락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중 재택근무, 재택학습 활성화로 PC와 서버산업은 활기를 보였고, 이후 팬데믹 진정세,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인한 향후 세계 거시경제 부진 전망이 겹치며 PC산업과 프로세서 산업 부진 전망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하지만 AMD와 인텔을 보는 주식시장과 투자자의 시각은 사뭇 다르다.

이커머스 상장 1호 기업 되는 오아시스…키워드는 ‘온·오프라인 연계 강화’ ‘PB상품’ ‘물류시스템’ ‘전국화’

유기농에 특화된 PB상품화로 경쟁력 확보, PB가공식품 품질 차별화로 승부 독자적인 스마트 물류 시스템 기반… 신선식품 새벽배송 사업 영위 기존 비즈니스...

테슬라 사이버트럭 3개 베타버전·3가지 궁금증

2019년 출시 약속 이래 5년 째인 올해 여름에도 사실상 일반인에 출하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이는 테슬라 사이버트럭의 다양한 모델의 모습, 정상 생산 및 출하 시점, 그리고 개연성 높은 지연 이유를 알아봤다. 최근 잇따라 등장한 테슬라 사이버트럭 동영상도 함께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