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카의 스케줄은? '2025년, 레벨5 자율주행 전기차'

전기차, 자율주행차, 스마트카 등 미래자동차 시장에서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 시키는 애플카는 언제 어떤 모습으로 등장하는 것일까. 이에 대한 궁금증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는 소식이 전해졌다.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애플이 이르면 오는 2025년에 레벨5 수준의 완전 자율주행 전기차를 출시할 전망이다. 블룸버그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서 '프로젝트 타이탄'으로 알려진 애플 전기차 개발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영국의 자동차 리스업체 바나라마가 예상한 애플카 컨셉트 이미지

이에 따르면 애플은 전기차에 필요한 핵심 반도체 개발이 상당 부분 이뤄졌다. 개발이 속도를 내면서 당초 계획 보다 수 년 앞당겨진 2025년 출시가 가능할 것이라는 추측이다. 애플카의 반도체칩 개발은 아이폰과 맥북의 M1칩을 개발한 애플 실리콘팀이 담당하고 있다.

또 올해 초 애플워치의 책임자였던 케빈 린치가 프로젝트 타이탄으로 자리를 옮겼으며, 케빈 린치의 주도로 애플카의 개발 방향이 완전 자율주행 방식으로 정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애플카는 다른 자동차 메이커와 마찬가지로 제한적인 자율주행 자동차와 사람의 개입이 필요없는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를 동시에 개발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자율주행 전기차 구동을 위한 전용 반도체칩(자율주행을 컨트롤하는 AI 뉴럴 프로세서 탑재) 개발의 핵심 작업을 대부분을 완료했다. 이러한 성과에 기반에 자동차 분야 후발 주자인 애플이 선제적인 완전 자율주행차 출시로 방향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애플카 컨셉트 이미지 (이미지=Aristomenis Tsirbas)

현재 애플카에 대해 알려진 바를 종합하면, 애플카는 사람의 개입이 전혀 없이 달리는 레벨5 자율주행차를 개발 중이다. 완전 자율주행이기 때문에 내부에 운전대와 페달이 없고, 라이프스타일 중심의 인테리어로 거실에서 처럼 의자를 돌려 승객들이 마주 보며 둘러앉을 수 있다. 애플 생태계를 도입해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의 기기와 호환성을 확보하고, 대형 터치 스크린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다만 프로젝트 타이탄의 목표처럼 운전대와 페달이 없는 애플카가 처음부터 등장하게 될지는 알 수 없다. 애플 내부적으로도 구체적인 사업 모델을 확정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는 것이다. 블룸버그 보도에 따르면, 애플이 2025년에 레벨5 자율주행차를 출시하기 힘들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테슬라 등 자율주행차 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기업조차 레벨5의 상용화 시점을 2030년 정도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상용화된 자율주행 기술은 레벨2 수준이면, 테슬라가 레벨2.5 수준으로 인정 받고 있다)

이 때문에 애플카가 2025년을 출시를 목표로 한다면 레벨4 수준의 부분적 자율주행차를 내놓을 수도 있다는 의견도 있다. 레벨4에는 긴급상황시 사람이 개입해야 하는 수준으로 운전대와 페달이 필요하다. 현재 대부분의 상용차 업체들은 레벨4 자율주행 테스트가 한창이다.

애플이 렉서스 SUV 차량으로 자율주행차 테스를 진행 중이다. (사진=맥루머스)

현재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테스트 차량을 통해 자사의 자율주행 전용 반도체칩을 탑재한 테스트 준비를 하고 있다. 조만간 애플의 자율주행 테스트용으로 확보한 69대의 렉서스 SUV 차량으로 도로주행 테스트에 나선다. 이번 테스트의 목표는 테슬라나 구글 웨이모 보다 강력한 수준의 안정성 실험이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한 다중 백업 시스템과 운전자 조작을 위한 비상 인수 모드 도입 등에 대해 논의 중이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역사를 움직이는 힘은? 진보는 ‘민초들’,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들’꼽아

먼저 인류 역사를 움직이는 원동력 관련 질문의 응답을 정치 성향에 따라 교차 분석한 결과 진보, 보수 간 차이가 두드러진 요인은 ‘절대다수 민초들의 응집된 힘’과 ‘극소수 지도자들의 용기와 결단’이었다. 진보는 ‘민초들의 응집된 힘’에 보수보다 더 큰 비중(12.1%p 차이)을 둔 반면,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진보보다 더 큰 비중(8.6%p 차이)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비앤비 1분기 한국인 결제 122% 증가, ‘억눌렸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 중’

아직 코로나 여파가 기세를 떨치고 있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엔비의 지난...

샤오미, 가성비 돋보이는 '레드미노트 11' 국내 선봬

레드미노트 11 시리즈 및 버즈 3T 프로, 워치 S1 출시레드미노트 11 29만원대, 4월 6일부터 예약 판매 샤오미(小米)가 5일 성능과 가격...

'마케팅 컨퍼런스 2022', 디지털 커머스 마케팅 고수는 팬덤을 어떻게 활용할까?

신선식품 커머스 다크호스, 오아시스마켓은 고객의 무엇을 주목할까? 라이브커머스 혁신 선보인 그립의 팬심 활용법은? 단계를 줄이고 고객 효용성을 극대화하라, 카페24의 D2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