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올가을 대규모 신제품 '홍수' 선보인다

아이폰14 시리즈, M2 맥북프로, 애플워치 시리즈8 등

[AI요약] 4종으로 구성된 신형 아이폰14 시리즈를 포함해 3종의 애플워치, 4종 이상의 M2 기반 맥 컴퓨터, 신형 에어팟프로, 홈팟 등 다양한 애플 신제품이 올 하반기 출시를 준비 중이라는 소식이다.

WWDC 2022 행사에서 신형 M2 맥북에어를 소개한 팀 쿡 애플 CEO (사진=애플)

애플이 올 하반기 대규모 신제품을 한꺼번에 선보일 예정이다. 블룸버그의 애플 전문 기자인 마크 거먼(Mark Gurman)는 26일(현지시간) 자신이 발행하는 파워온 뉴스레터를 통해 하반기 애플이 출시할 다양한 신제품에 대해 거론했다.

가장 먼저 선보일 제품은 아이폰14 시리즈다.
6월 초 열린 WWDC 2022 행사를 통해 공개된 iOS 16을 사용하는 첫 아이폰인 아이폰14 시리즈는 이미 다양한 경로를 통해 해당 정보가 공개된 바 있다. 현재 유력한 정보는 아이폰14 시리즈에서 5.4인치 디스플레이를 가진 미니 버전이 제외되고, 아이폰14와 아이폰14 맥스, 아이폰14 프로, 아이폰14 프로 맥스까지 총 4종이 소개될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14 미니가 빠지고 아이폰14 맥스가 추가되는 셈이다. 아이폰14 맥스는 아이폰14의 기능에 6.7인치급 대형 디스플레이가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올웨이즈-온 디스플레이, A16 칩셋, 4800만화소 후면 카메라, 전면 노치를 대신할 펀치홀 카메라, 그리고 최대 8GB 램, 와이파이 6E 혹은 비상용 위성통신 기능이 탑재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이번 아이폰14 시리즈까지 라이트닝 포트가 그대로 탑재된다. USB-C로 전환은 다음 세대인 아이폰15 시리즈부터다.

아이패드 신제품도 예상된다. 최근 아이패드 관련 소식을 종합하면 14.1인치 대형 디스플레이를 갖춘 신형 아이패드 출시가 유력한 상황이다. M2 칩셋을 장착한 신형 아이패드 프로 11인치와 12.9인치 출시 가능성도 있다.

14인치 맥북프로 디자인을 가져온 M2 맥북에어 (사진=애플)

신형 M2 칩셋을 장착한 맥은 적어도 4종, 많게는 6~7종이 출시될 수 있다.
우선 M2 기반 맥 미니가 출시될 것이 확실시된다. 여기에 한층 성능을 끌어올린 M2 맥 미니 프로가 등장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맥북프로는 14인치와 16인치 모두 M1 프로에서 M2 프로 칩셋으로 업그레이드될 예정이다. 여기에 더해 M2 울트라 혹은 더 강력한 조합을 통해 워크스테이션급 능력을 갖춘 M2 기반 맥 프로 출시도 기대된다. 블룸버그는 적어도 M2 기반 맥북프로 업그레이드 제품 출시는 확실시된다고 전했다. 더불어 차세대 칩셋인 M3 개발도 이미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WWDC 2022에서 예고된 애플워치 개선형도 올가을 출시될 예정이다. 기능상으로 운동추적 기능 등 세부 기능 향상이 있을 예정이다. 애플워치 시리즈8은 크기와 디자인을 살짝 변경한 새로운 폼 팩터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신형 애플워치 SE의 경우 이존 모델과 동일한 크기로 출시된다.

액세서리 제품도 변화가 있을 예정이다. 단종된 홈팟 스마트 스피커를 대체할 신제품이 개발 중이라는 소식이 들린다. 그러나 올가을 출시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관측이다.

지난 2018년 처음 등장해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 시장을 이끌어왔던 에어팟 프로도 올해 업그레이드 버전이 출시될 계획이다. 블룸버그는 새로운 음향 칩 채택으로 향상된 음질, 노이즈 캔슬링 기능은 물론 무손실 오디오 코덱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인터뷰] -1편- 한상엽 소풍벤처스 대표 “기후테크 기반 생태계 구축과 함께 글로벌 투자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로컬 VC인 소풍벤처스가 미국 VC인 콜라보레이티브펀드로부터 투자를 받았다는 사실은 남다른 의미를 담고 있다. 이제까지 국내 VC가 펀드에 출자하거나 합작법인을 설립했다는 소식은 간혹 들려왔지만, 지분투자는 드문 사례가 아닐 수 없다. 이에 대해 한상엽 대표는 “단순한 펀드 출자자를 넘어서 깊은 관계를 맺는 이해관계자가 된 것”이라고 자평했다. 실제로 양사는 이번 투자와 함께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를 맺고 한국과 동남아 등 아시아 지역의 기후테크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투자 전략을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애플워치9, 허공을 두드리게 만들다

애플이 최신 스마트워치에 대해 제스처 제어 기능인 ‘더블탭’을 디바이스의 주력 기능으로 전면에 내세웠다. 전작에도 비슷한 기술을 탑재했으며, 경쟁사 제품에도 비슷한 기능이 있음을 가만하면, 애플의 이러한 결정은 점점 더 터치가 없어질 스마트워치와 스마트폰의 미래를 보여준다.

자, ‘틱톡샵’이 이제 영업을 시작했습니다

과거 미국 내 전자상거래 진출에 실패했던 틱톡이 다시한번 틱톡샵을 통해 해당 시장 확장에 나섰다. 국가안보 위협을 지적하며 압박을 가하고 있는 미국 국회의 입장에도 불구하고 시장 확장이라는 강행을 불사하는 틱톡의 속내가 궁금하다.

[인터뷰] 최한나·벤자민 호리 스포트라이트 공동창업자 “투명하고 공정한 플랫폼으로 상업 촬영 분야의 문제를 해결하고 있습니다”

아날로그 방식으로 진행됐던 클라이언트와 모델 간의 매칭을 스포트라이트를 통해 플랫폼화하는 시도는 특히 세계 각국의 모델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과거의 방식으로는 특정 클라이언트의 요구에 맞춰 에이전시가 제시하는 모델 풀이 한정적일 수밖에 없다. 하지만 스포트라이트를 통해서라면 클라이언트는 세계 각국의 모델 풀을 다양하게 접할 수 있고, 모델로서도 자신과 핏이 맞다고 생각하는 클라이언트를 대상으로 흥미를 불러 일으킬만한 자기소개를 할 수 있다. 벤자민 호리 CSO 역시 이 부분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