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홈, 리모컨 하나면 끝...쉬운 스마트폼 만드는 스타트업

[AI 요약] 다양한 장치를 이용해 볼 때, 스마트 홈을 쉽게 풀어보려 한 스타트업 스마트 장치가 많아진다. 이러한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스마트 홈'을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연결점'을 만들자는 아이디어에서 탄생한 제품이 있다. 그 이름은 애니모트의 미니 장치로, 모든 것을 원격으로 조작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평가를 받을 것이다.


첨단 장치에 관심이 많은 이들은 이것저것 꽤 많은 것을 씁니다.

비디오 게임 콘솔은 기본일 것이고, 프로젝터, 블루투스 사운드바나 스피커, 애플 TV나 로쿠 같은 스트리밍 장치, 휴(HUE) 스마트 조명, 셋톱박스 등 이 중 몇 개를 쓰고 있나요? 아마 스마트 조명 빼고 다 있는 경우가 많을 겁니다. 이들 장치를 잘 엮으면?

스마트 홈을 쉽게 풀어 보려 노력한 스타트업

스마트 장치가 늘수록 리모컨도 함께 많아집니다. 거실 탁자 위는 리모컨이 점령(?)하죠. 장치마다 리모컨을 쓰다 보면 은근히 불편합니다. 이런 불편을 해결하는 동시에 '스마트 홈'을 간단히 만들 수 있는 '연결점'을 만들자는 아이디어에서 탄생한 제품이 있습니다. 그 이름은 애니모트(anymote)입니다.

애니모트는 작은 장치입니다. 이 장치를 거실에 두면 IR, 블루투스, 와이파이로 연결 가능한 모든 장치를 연결할 수 있습니다. 연결할 수 있다는 것은? 네, 모든 것을 원격으로 조작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 장치는 아마존 에코를 연결해 쓰면 유용합니다. 음성 조작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집에 들어와서 음성으로 '알렉사 TV 좀 켜줘'라고 말하면 TV가 켜집니다.

스마트 홈은 어려운 것이 아니다!

애니모트는 작지만 중요한 특징을 갖고 있습니다. 스마트 홈을 실제 생활에서 필요한 수준에서 접근한다는 것입니다. 거창하지 않지만, 쓸모 있습니다. 가령 사용자 출입을 감지하는 도어락을 쓴다면 이를 연결해 사용자가 집에 온 것을 감지해 조명을 켠 다거나, 난방 온도를 조절합니다. 그리고 음악을 듣는 중 전화가 오면 자동으로 음악 소리를 줄입니다.

별것 아닌 것 같지만 이 정도만 해도 충분히 편리합니다. 최소 월 1만 원 이상 줘야 하는 국내 통신사 IoT처럼 화려하지는 않지만 쓸모없는 데 헛돈 쓰지 않게 해준다는 점에서 애니모트의 아이디어에 더 큰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가격도 매우 쌉니다. 통신사 IoT 홈을 구독하느니 이거 하나 사서 쓰겠습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특금법·금소법 시행' '플랫폼 국감'... 추석 끝나고 봅시다!

10월 네이버, 카카오, 쿠팡, 야놀자 ‘네카쿠야 플랫폼 국감 돌입 25일 특금법, 금소법 시행 어떻게 될까? 코로나19 확진자가 여전히 2000명 대를...

알파벳, 룬 프로젝트 불씨 살렸다···풍선대신 레이저로 글로벌 인터넷 재점화

풍선도, 태양광 드론도, 인공위성도 아니다. 이젠 ‘레이저 빔’이다. 알파벳 자회사 ‘X’가 ‘글로벌 인터넷 구축’의 꿈에 다시 불을 댕겼다. 아프리카에서 레이저...

나는 '지금' 원한다... BNPL은 왜 주목받는가?

상품은 돈이 있어야 살 수 있다. 이커머스 시장의 확장은 결제 능력의 성장과 함께 움직이는 셈이다. 그러나 그 의미가 꼭 현재...

온라인 광고 캠페인을 알아서 집행하는 AI

온라인 광고의 비중을 높이는 곳이 많다. 퍼포먼스 마케팅 인력을 고용하거나 대행사를 이용해 광고를 집행하는데, 앞으로는 AI에 맡겨봐도 좋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