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리얼 엔진, 볼보자동차 속으로!

에픽게임즈와 볼보자동차가 볼보의 차세대 순수 전기차에 언리얼 엔진 기술을 도입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에픽게임즈는 볼보자동차와 언리얼 엔진을 볼보의 차세대 순수 전기 모델의 휴먼 머신 인터페이스(HMI) 기술에 도입하기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일(한국시간) 밝혔다.

유럽 자동차 제조사 중 언리얼 엔진을 사용해 HMI를 개발하는 사례는 볼보자동차가 최초다. 볼보자동차는 언리얼 엔진을 활용해 우선적으로 운전자에게 각종 정보 및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제공하는 운전자 정보 모듈(Driver Information Module, DIM)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볼보자동차와 언리얼 엔진의 개발자들은 언리얼 엔진을 활용해 한층 선명해진 렌더링과 풍부한 색상, 그리고 완전히 새로워진 3D 애니메이션 등을 시작으로 혁신적인 그래픽을 선보여 나갈 예정이다.

에픽게임즈와 볼보의 파트너십에 더해, 퀼컴(Qualcomm)의 최첨단 고성능 연산 플랫폼인 스냅드래곤(SnapDragon)이 언리얼 엔진과 결합됨으로써 차세대 볼보자동차는 그래픽 및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성능의 새로운 표준을 정립하게 될 전망이다.

언리얼 엔진의 기술이 탑재된 최초의 볼보 차량은 올해 말에 공개될 예정인 차세대 순수 전기차 플래그십 모델이다. 볼보의 차세대 순수 전기차 중 첫 번째 모델이기도 하다.

볼보자동차는 안전과 관련된 기술 플랫폼에 대한 새로운 활용법을 모색하는 데 있어, 언리얼 엔진이 볼보 차에 탑재될 다른 기술 분야를 견인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예를 들어 차세대 볼보자동차에는 24개 이상의 레이더, 카메라, LiDAR 센서 등으로 구성된 최첨단 센서 세트가 표준으로 탑재되는데, 볼보 개발자들은 언리얼 엔진을 통해 이런 센서들의 입력값을 기반으로 차량 내에 사실적인 비주얼을 실시간으로 제작할 수 있다. 즉, 운전자는 볼보 차가 완전 자율주행 모드에 있을 때도 센서 세트를 통해 고퀄리티 3D 시각화로 제공되는 자동차의 시야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한편, 언리얼 엔진은 자동차를 비롯한 전 산업에서 최첨단 콘텐츠, 인터랙티브 경험, 몰입형 가상세계 제작에 사용되고 있다. 에픽게임즈는 지난 2020년 언리얼 엔진의 HMI 지원을 발표한 이래 기존 HMI 워크플로의 틀을 깨고 설계 중심의 개발을 위한 주요 기능들을 제공해 왔으며, 차량 내부 디스플레이의 기능성과 디자인을 향상시키기 위해 자동차 제조업체들과 협력해 왔다.

조인숙 기자

aloh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MS, GPT-3.5 등 최신 AI 기술 장착한 ‘팀즈 프리미엄’ 출시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3일 팀즈 프리미엄(Microsoft Teams Premium)을 공식 출시를 알렸다. MS 측은 “오늘날 많은 조직은 화상회의를 위한 솔루션 비용을 지불할...

모니터랩 ‘아이온클라우드 SIA’, NIPA 품질 및 성능 검증 통과

B2B SaaS 전문 기업 모니터랩은 3일 ‘아이온클라우드 SIA(Secure Internet Access)’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품질·성능 검증’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모니터랩이...

NHN두레이-핸디소프트, 공동사업확대 전개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엔에이치엔 두레이(이하 NHN두레이)는 그룹웨어 솔루션 기업 핸디소프트(HANDYSOFT)와 공동사업확대 전개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핸디소프트는 국내 그룹웨어 업계에서 손꼽히는 업체로...

리멤버, 임원급 전문 헤드헌팅사 ‘브리스캔영' 인수… C레벨급 인재 대상 이직 컨설팅 강화

종합 비즈니스 플랫폼 ‘리멤버’ 운영사 드라마앤컴퍼니는 3일 임원급 전문 헤드헌팅 회사 ‘브리스캔영어쏘시에이츠(이하 브리스캔영)'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드라마앤컴퍼니에 따르면 브리스캔영은 1996년 설립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