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슬립, CES 2023 참여... "인간 중심의 제품·서비스 연결 생태계를 형성할 것"

CES 2023에 참여하는 에이슬립 부스 조감도. (이미지=에이슬립)

슬립테크 기업 에이슬립이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3에 참가해 AI 기반 수면 진단 기술을 바탕으로 개인의 수면 상태에 따른 생태계 구축 청사진을 공개한다고 28일 밝혔다.

에이슬립은 수면 중 숨소리를 통해 수면 단계를 진단하는 AI 기술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에이슬립의 수면 진단 기술은 스마트폰이나 스마트TV, 스피커 등 마이크가 설치된 기기만 있으면 어떤 환경에서든 수면 단계를 측정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에이슬립에 따르면 이는 스마트워치 등 웨어러블 기기를 착용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높은 정확도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에이슬립은 “구체적으로 렘수면과 비렘수면, 그리고 잠에서 깬 상태를 측정한 정확도가 업계 정상급 스마트워치 대비 평균 15% 높았다”고 설명했다.

에이슬립은 최근 가정환경을 포함해 다양한 환경, 나이, 성별, 인종, 그리고 단순 수면 단계 측정을 넘어 수면 중 호흡기 질환 등도 실시간 진단이 가능한 기술을 학계에 발표하며 실제 환경에 최적화된 솔루션으로 주목받고 있다.

에이슬립의 수면 진단 기술은 이번 CES 2023 슬립테크 기업 중 최대 부스 규모를 배정 받으며 인정받고 있다.

에이슬립은 이번 CES 2023 행사에서 자체 AI 기술을 적용한 Sleeptrack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바탕으로 다양한 IT, 가전 기업의 제품과 결합한 새로운 수면 환경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한 LG전자, 아모레퍼시픽과의 협업을 통해 수면 환경 구축의 미래와 습관 개선을 통한 미용, 건강 개선을 결합한 제품도 선보인다.

이동헌 에이슬립 대표는 “이번 CES 2023에서 강조하고자 하는 핵심은 ‘Dream your Next Business with Asleep’”라며 “LG전자와 같이 직접적인 수면과 결합되는 것이 아니더라도 간접적으로 에이슬립 기술을 도입함으로써 수면 시장에 뛰어들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에이슬립은 이번 CES 2023에 수면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미국 스탠포드대학교 수면센터장인 클리트 쿠시다 교수 등 연구진, 미국수면재단 등과 함께 한다. 에이슬립은 스탠포드대 수면센터와 다양한 인종을 대상으로 하는 숨소리 기반 수면 단계 측정 연구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MS, GPT-3.5 등 최신 AI 기술 장착한 ‘팀즈 프리미엄’ 출시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3일 팀즈 프리미엄(Microsoft Teams Premium)을 공식 출시를 알렸다. MS 측은 “오늘날 많은 조직은 화상회의를 위한 솔루션 비용을 지불할...

모니터랩 ‘아이온클라우드 SIA’, NIPA 품질 및 성능 검증 통과

B2B SaaS 전문 기업 모니터랩은 3일 ‘아이온클라우드 SIA(Secure Internet Access)’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품질·성능 검증’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모니터랩이...

NHN두레이-핸디소프트, 공동사업확대 전개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엔에이치엔 두레이(이하 NHN두레이)는 그룹웨어 솔루션 기업 핸디소프트(HANDYSOFT)와 공동사업확대 전개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핸디소프트는 국내 그룹웨어 업계에서 손꼽히는 업체로...

리멤버, 임원급 전문 헤드헌팅사 ‘브리스캔영' 인수… C레벨급 인재 대상 이직 컨설팅 강화

종합 비즈니스 플랫폼 ‘리멤버’ 운영사 드라마앤컴퍼니는 3일 임원급 전문 헤드헌팅 회사 ‘브리스캔영어쏘시에이츠(이하 브리스캔영)'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드라마앤컴퍼니에 따르면 브리스캔영은 1996년 설립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