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암(ARM) 인수 포기”설···왜?

미국 반도체업체 엔비디아가 400억달러(약 14조원)에 이르는 영국 반도체 설계업체 암(ARM) 인수를 ‘조용히’ 포기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CNBC가 블룸버그를 인용해 보도했다.

미국 반도체 업체 엔비디아가 400억달러(약 48조 원)에 달하는 영국 반도체 설계업체 암(ARM) 인수를 ‘조용히’ 포기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CNBC가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는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 엔비디아가 협력 업체들에게 이번 거래가 성사될 것으로 예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현재 암을 소유하고 있는 소프트뱅크는 엔비디아에 매각하는 작업 대신 암의 기업공개(IPO)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엔비디아 대변인은 이메일을 통해 CNBC에 “우리는 규제 당국에 제출한 최신 서류에 상세히 표현된 ‘이번 거래가 암을 가속화하고 경쟁과 혁신을 촉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견해를 계속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프트뱅크 대변인은 “우리는 이 거래가 승인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엔비디아의 암 인수 포기 준비 소식이 나오자 엔비디아의 주가는 이날 오전 거래에서 거의 5% 하락했다.

이 거래는 반도체 산업에서 엔비디아에 불공평한 이점을 줄 것을 우려하는 전세계 규제 당국의 면밀한 조사에 직면했다.

미 연방거래위원회(FTC)는 지난달 반독점법 위반을 이유로 이번 거래를 막기 위해 소송을 제기했으며 영국 규제 당국은 이번 거래가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우려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엔비디아는 또한 암이 사모펀드 호푸 인베스트먼트(Hopu Investments)와 합작한 중국에서도 여러 규제 장벽에 직면해 있다.

암은 종종 영국 기술 산업에서 ‘왕관의 보석’으로 여겨진다. 이 회사가 제공하는 에너지 효율적인 반도체 아키텍처(표준설계)는 전 세계 스마트폰용 칩의 95%와 중국에서 설계된 칩의 95%에 사용된다. 그 회사는 제조업자들이 지불하는 로열티로 돈을 번다.

이재구 기자

jkle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JP모건 "비트코인 과소평가돼… 적정가치는 3만8000달러"

최근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투자 여력은 상당 부분 존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JP모건은 암호화폐가 부동산의 대체 자산 중 하나이며, 적정가치가 현재가보다 약 28% 높은 3만8000달러 수준으로 평가했다.

몰로코 “애드테크는 데이터를 정제해 부가가치를 만들어 내는 비즈니스”

애드테크 기업들은 그간 점점 더 수집이 어려워지는 개인정보 데이터 대신 AI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해 각 기업이 확보한 데이터로 최대의 성과를 내는 솔루션을 선보이는가 하면 분산돼 있는 불특정 데이터 정보에서 맥락을 찾아 타깃팅하는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자체 AI 솔루션을 기반으로 놀라운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몰로코의 행보는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디지털 헬스케어] 앱으로 진단하고 치료까지…대세는 디지털 치료제

최근 디지털 치료제가 주목받고 있다. 3세대 치료제라고도 불리는 디지털 치료제에는 모바일 앱이나 게임,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IT 기술이 활용된다. 미국에서는 리셋, 엔데버 등이 FDA 승인을 받고 사용되고 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아직이다. 현재 뉴냅스, 라이프시맨틱스, 웰트, 에임메드, 하이 등 5곳이 확증임상 단계를 밟고 있다.

중국 오미크론 봉쇄에 애플 아이폰14 출시 연기설 '솔솔'

중국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도시 봉쇄로 아이폰14를 생산하는 중국 내 공장까지 타격을 입고 있다. 전체적인 생산일정은 유지하고 있지만, 일부 기종(아이폰14 맥스 등)은 실제로 생산일정 연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