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스, "정보 교육 개선 위한 교사 육성 및 데이터 개방" 역설

엘리스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유니콘기업 육성을 위한 스타트업 규제혁신 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엘리스)

디지털 교육 실습 플랫폼 엘리스가 15일 국회 본청 228호에서 열린 ‘유니콘기업 육성을 위한 스타트업 규제혁신 간담회’에 참석해 역량 있는 정보 교사 육성과 디지털 교육 시스템 고도화를 위한 국가 데이터 개방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번 간담회는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발맞춰 변화하는 신산업 영역에서의 규제 혁신 관련 업계 건의 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원회 의장과 한무경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중기위) 국민의힘 간사를 비롯해 김영신 국민의힘 산자중기위 수석전문위원, 이정민 벤처기업협회 사무국장, 김본환 로앤컴퍼니 대표, 장지호 닥터나우 대표, 정지은 코딧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날 엘리스 김재원 대표는 “‘디지털 100만 인재 양성’ 정책과 개발자 부족한 상황에서 코딩 교육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교육의 질적 향상을 위해 온라인 코딩 테스트 도입을 통한 전문성을 갖춘 정보 교사 육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엘리스는 교육 기관과 협력하며 다양한 소프트웨어 교육을 제공했다. 지금까지 이화여대 사범대 부속 초등학교, 대정초등학교, 광신중학교, 엄궁중학교, 산곡남중학교, 무학여자고등학교, 세화여자고등학교, 부산 부흥고등학교 등 많은 초·중·고에서 디지털 교육을 실시했다.

최근에는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인공지능 교육 디지털 콘텐츠 제작’ 사업을 수주하며 총 100개에 달하는 인공지능 교육 콘텐츠를 제작해 AI 선도학교를 대상으로 사용성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김 대표는 “국가가 사전 허용으로 운영하는 반도체, 배터리 등 산업 관련 데이터의 경우, 교육용으로 활용하기 어려운 실정”이라며, “데이터 유출을 방지하는 동시에 디지털 교육 시스템 고도화를 위한 민감도 분류 체계”를 건의했다.

엘리스는 디지털 교육 실습 플랫폼 엘리스는 소프트웨어 교육을 위해 가상화 실습 환경을 구현하는 기업이다. SK, LG,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1,000여 개 기업과 서울대, KAIST 등 100여 개 대학 및 정부 부처 및 공공기관에 맞춤형 디지털 전환(DX) 교육을 실시해왔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블록체인 기부플랫폼 체리, 누적 기부액 50억 넘었다

이포넷이 개발∙운영하는 블록체인 기반 기부플랫폼 ‘체리’가 2년 10개월 만에 누적 후원 금액 50억원을 달성했다. 총 296개 단체가 체리를 통해 1421개의 기부 캠페인을 진행했고 누적 기부 횟수는 7만6314회를 넘겼다.

에프엑스기어, LOTT 헬스버스 ‘디지털 닥터’ 기술 개발 위한 125억 계약 체결

XR, 디지털 휴먼 전문기업 에프엑스기어(FXGear)가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모바일 서비스가 가능한 실존 유명 의사의 ‘디지털 닥터’ 구현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와...

버추얼휴먼 이솔, 나스(NARS) 신제품 론칭쇼 호스트 맡았다

자이언트스텝이 버추얼휴먼 '이솔'을 나스(NARS) 신제품 ‘파워 매트 립스틱’ 론칭쇼의 호스트로 발탁했다고 26일 밝혔다. ‘파워 매트 립스틱’ 론칭쇼는 26일 오후 7시 네이버 쇼핑라이브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전기차 충전소 이용자 61% "충전소 자리 잡기 어려워"

한국전기차인프라기술이 전기차 충전에 대한 회원 인식 및 KEVIT 충전서비스 만족도 조사를 위해 지난 8일부터 21일까지 14일 간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설문은 KEVIT 충전서비스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