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스 "코딩 교육, 강사보다 실습, 커리큘럼 더 중요"

디지털 교육 실습 플랫폼 엘리스가 고객 602명을 대상으로 벌인 코딩 교육 인식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 결과, 코딩 교육업체 선택 기준은 실습(501명), 커리큘럼(473명), 강사(331명) 순으로 강사 의존보다 배운 내용을 직접 실습하거나 탄탄한 커리큘럼을 보유한 업체를 선호하는 경향이 짙었다. 코딩의 특성상 강사의 인지도나 유명세보다 배운 내용 실습을 통한 문제해결력 향상이 중요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코딩 교육 방식에 대해서는 400명 이상이 노트북을 활용해 공부한다고 답했다. 특히 모바일 활용(250명)이 PC를 사용하는 고객(279명)과 거의 동등한 수준으로 드러났다. 이번 결과로 고객들이 설치형이 아닌 엘리스가 자체 개발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학습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회사 측은 앞으로 이런 추세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자료=엘리스)

‘코딩 학습 목적’ 항목에는 52.19%의 응답자가 ‘취업이나 이직 및 전직, 승진을 대비해서’라고 응답했고, ‘취미와 자기 계발 차원’이라는 답변이 38.96%로 그 뒤를 이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코딩이 외국어나 자격증처럼 미래 커리어 성장을 위한 필수불가결한 요소가 되었고, 코딩에 대한 선호 현상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배우고 싶은 코딩 분야 1위는 데이터 분석(27.2%)으로 조사됐다. 회사 측은 소프트웨어 개발자 선호 현상과 달리 실무에선 개발직과 비개발직 업무 모두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이 확대됨에 따라 데이터 활용 능력이 강조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다음으로는 4차 산업 혁명의 핵심 키워드로 자리매김한 인공지능이 21.3%를 기록했고, 백엔드 개발(12.1%), 앱 개발(11.8%), 프론트엔드 개발(9.8%) 등이 고른 분포를 보였다.

엘리스 김재원 대표는 “코딩 교육에 대한 고객의 인식을 확인하기 위해 이번 조사를 진행했다”라며, “고객 설문을 반영해서 앞으로도 다양한 요구에 맞는 최고의 맞춤형 교육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푼라디오, 9개월 연속 흑자… 3분기 누적 영업이익 전년 대비 230억 증가

스푼라디오가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9개월간 연속 흑자를 기록했으며 3분기까지 누적 매출 340억원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스푼라디오 매출 증가로 영업이익은 2021년 대비 230억원 이상 증가했다

킴스오아시스 온라인몰 전격 오픈... 운영·물류 서비스 '오아시스마켓' 단독 진행한다

오아시스마켓이 이랜드리테일과 협업해 운영하는 ‘킴스오아시스’ 온라인몰을 금일 전격 오픈한다. 새벽배송 전문업체 오아시스마켓이 기존 킴스클럽 온라인몰을 킴스오아시스로 전면 전환하는 킴스오아시스 앱(App)을 5일 본격...

전기·가스요금 줄줄이 인상… 위메프, 절전·방한·절수 상품 판매량으로도 확인

급격한 물가 상승에 이어 전기·가스 등 공공요금마저 오르면서 한 푼이라도 아낄 수 있는 상품이 인기다. 5일 위메프에 따르면 최근 한...

윌로그-포스코인터내셔널, 콜드체인 모니터링 솔루션 POC 사업 업무협약

콜드체인 모니터링 솔루션 기업 윌로그가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윌로그의 콜드체인 모니터링 솔루션에 대한 Proof of Concept (POC) 사업에 상호 협력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