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오만과편견' 감독, 갤럭시S21로 단편영화 만들었다

세계적인 영화 감독들이 삼성전자의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단편영화를 촬영, 제작하는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한다.

삼성전자는 전세계 유명 영화감독들과 협업해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영화를 제작 공개하고, 이를 통해 갤럭시 사용자들이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영감을 주자는 취지에서 'Filmed #withGalaxy'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의 첫번째 참여자는 아름다운 영상미와 감각적인 연출로 유명한 영국 출신의 조 라이트 감독이다. 지난 2008년 골든글로브 작품상을 받은 명작 '어톤먼트'를 비롯해 '오만과 편견(2006)', '다키스트 아워'(2017) '우먼 인 윈도'(2020) 등 유명 작품의 메가폰을 잡은 감독이다.

조 라이트 감독의 '프린세스 앤 페퍼노스' 영화 주요 장면. (사진=삼성전자)

조 라이트 감독은 진정한 사랑을 찾기 위해 관습에 저항하는 공주의 이야기를 다룬 단편영화 '프린세스 앤 페퍼노스'의 모든 장면을 갤럭시S21 울트라 5G 스마트폰으로 촬영했다.

특히 인형과 실사가 어우러진 뮤지컬 형식인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조 라이트 감독과 촬영팀은 갤럭시 S21 울트라의 13㎜ 초광각 렌즈를 활용했다.

그는 "갤럭시S21 울트라를 활용한 모든 촬영 과정에서 등장인물과 스토리를 빠르고 쉽게 표현할 수 있다는 점이 놀라웠다"며 "카메라는 늘 준비된 상태였기 때문에 그저 대상을 향해 촬영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됐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조 라이트 감독을 시작으로 중국의 샤모 감독 등 전세계 유명 영화 감독들과의 협업을 통해 'Filmed #withGalaxy' 스토리를 추가로 공개할 예정이다.

샤모 감독은 작은 시골 학교의 아이들을 주인공으로 한 영화 '키즈 오브 파라다이스(Kids of Paradise)'를 갤럭시S21 울트라 5G 스마트폰으로 촬영했다. 감독은 갤럭시S21 울트라의 '디렉터스 뷰' 기능을 활용해 3개의 다른 장면을 동시에 촬영하는 기교를 선보였다.

샤모 감독은 "갤럭시S21 울트라로 촬영하면서 큰 카메라로는 담을 수 없는 앵글과 움직임을 포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조 라이트 감독의 '프린세스 앤 페퍼노스'와 샤모 감독의 '키즈 오브 파라다이스'는 지난 6일 열흘 일정으로 개막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PIFF)'에서 공개된다.

최승은 삼성전자 무선마케팅팀장 전무는 "영상은 가장 강력한 스토리텔링 도구이자 관객과 정서적으로 가장 잘 연결될 수 있는 방법"이라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스튜디오 장비와 많은 예산이 없어도 상상력과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멋진 영화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메타버스 P2E 게임 '엑시인피니티'…가상 토지 30억원에 거래

블록체인 기반 게임으로 대체불가능토큰(NFT)를 활용한 수입형 게임(P2E, Play to Earn) '엑시인피티니' 속 가상 토지가 250만달러(한화 약 29억 8000만원)에 거래돼 화제다....

스포티파이, 틱톡 '비디오 피드' 테스트 중

사람들의 틱톡 참여 시간이 급증하면서 소셜미디어가 아닌 플랫폼들 조차 틱톡의 포맷을 활용하는데 관심을 보이고 있다. 틱톡의 인기는 인스타그램에서부터 스냅챗, 유튜브,...

"세계 최초 2억 화소폰 주인공은 모토로라"···삼성·샤오미는?

“2억 화소 카메라는 모토로라 스마트폰에 처음 도입될 것이며, 이어 내년 하반기에 샤오미가, 2023년에 삼성전자가 뒤를 이을 것이다.” 폰아레나 등은 25일(현지시각)...

업비트 NFT, 첫 NFT 작품 경매 성공적 마무리…장콸 작품 2.5억에 낙찰

두나무의 대체불가토큰(NFT) 거래 플랫폼 '업비트 NFT 베타'가 출시 이후 진행한 첫 NFT 컬렉션의 드롭스 경매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5일 밝혔다. 업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