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게임 중 성희롱·성차별 피해 입는다…4명 중 1명은 피해 경험

게임 셧다운제 폐지 분위기로 국내 게임에 대한 규제가 풀리고 상황에서 국내 온라인 게임의 고질적인 논란 가운데 하나인 성희롱 문제가 불거졌다. 한 조사결과에서 국내 게임 이용자 4명 중 1명 정도가 게임 중에 성희롱 또는 성차별 피해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콘텐츠진흥원 ‘2021 게임이용자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 게임 이용자의 26.6%가 게임상에서 성희롱 또는 성차별 피해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 피해 응답 비율이 16.7%로 집계된 것에 비해 1년 새 약 10%포인트가 늘어났다.

피해 유형은 ‘쪽지나 문자 채팅 등을 통해 문자의 형태로 성적 욕설이나 공격을 받음’이 68.6%(중복 응답)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 27.9%는 불쾌감을 유발하는 성적인 사진이나 동영상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고, 음성 채팅 등으로 음담패설이나 성적희롱을 당한 적이 있다는 응답 비율도 26.5%였다.

'성별을 이유로 특정 역할(포지션)을 요구받음'(15.7%), '연락처 요구 및 오프라인 만남을 제안받음'(9.3%) 등도 있었다.

피해 횟수는 2회가 29.6%로 가장 많았고, 5회 이상 경험한 응답자도 24.9%나 됐다.

대응 방법으로는 '게임회사에 신고한다'(45.6%)가 가장 많았고, '한 번도 대응한 적 없다'는 응답자도 38.3%로 적지 않았다.

국내 게임사들은 인공지능(AI) 기술로 대화창의 욕설·비속어를 걸러낸다는 등 이용자 보호 노력을 내세우고 있지만, 정작 게이머의 피해 사례는 점점 늘어나는 추세로 나타났다.

신고 후 게임회사 측의 조처로는 '문자 채팅, 음성 채팅 등 대화 사용의 일시 제한'(64.6%)의 비율이 가장 높았으나, 아무런 처벌을 하지 않은 경우도 33.8%나 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월 23일부터 한 달 동안 전국 만 10세 이상 65세 이하 3천 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와 개별 면접조사를 병행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역사를 움직이는 힘은? 진보는 ‘민초들’,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들’꼽아

먼저 인류 역사를 움직이는 원동력 관련 질문의 응답을 정치 성향에 따라 교차 분석한 결과 진보, 보수 간 차이가 두드러진 요인은 ‘절대다수 민초들의 응집된 힘’과 ‘극소수 지도자들의 용기와 결단’이었다. 진보는 ‘민초들의 응집된 힘’에 보수보다 더 큰 비중(12.1%p 차이)을 둔 반면,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진보보다 더 큰 비중(8.6%p 차이)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비앤비 1분기 한국인 결제 122% 증가, ‘억눌렸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 중’

아직 코로나 여파가 기세를 떨치고 있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엔비의 지난...

샤오미, 가성비 돋보이는 '레드미노트 11' 국내 선봬

레드미노트 11 시리즈 및 버즈 3T 프로, 워치 S1 출시레드미노트 11 29만원대, 4월 6일부터 예약 판매 샤오미(小米)가 5일 성능과 가격...

'마케팅 컨퍼런스 2022', 디지털 커머스 마케팅 고수는 팬덤을 어떻게 활용할까?

신선식품 커머스 다크호스, 오아시스마켓은 고객의 무엇을 주목할까? 라이브커머스 혁신 선보인 그립의 팬심 활용법은? 단계를 줄이고 고객 효용성을 극대화하라, 카페24의 D2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