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5월, 전 세계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는?

(자료=클린테크니카)

전 세계 시장을 기준으로 올해 5월 한 달 동안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는 어떤 차량일까?

30일(현지시간) 친환경 기술 매체 클린테크니카는 전기차 시장 조사기관 EV 볼륨스의 자료를 인용, 전 세계 전기차 판매량을 정리했다.

중국 시장의 영향에 따라 판매량 자체는 중국산 단거리 경형 전기차 판매량이 많았다. 주행거리 200km 이상의 중소형 전기차의 경우 미국 테슬라 전기차와 폭스바겐, 포드, 현대·기아의 전기차가 상위에 자리했다. 하지만, 배터리 기반 전기차(BEV)과 함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전기차가 여전히 시장의 주류를 형성하고 있다.

지난 5월 전 세계 전기차 차량 등록 대수는 약 69만9000대로 집계됐다. 한 해 전인 2021년 5월과 비교해 약 55% 늘어난 수량이다. 전체 자동차 시장에 견주어 보면 전기차는 약 12%의 시장 점유율을 보였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제외한 순수 배터리 전기차 점유율은 8.6%를 차지했다. 즉, 5월 한 달간 전 세계 등록된 자동차 100대 중 약 8.6대는 배터리만으로 움직이는 전기차인 셈이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의 비중이 줄어들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시장의 주류를 형성하고 있다는 점도 눈에 띈다.

홍광 미니 전기차 (사진=울링 자동차)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는 중국 울링 자동차의 경형 전기차 홍광 미니(HongGuang Mini EV)로 5월 한 달 동안 3만4037대가 팔렸다. 뒤를 이어 BYD의 하이브리드 전기 SUV 차량인 송 플러스(Song Plus)가 3만1989대가 팔려 2위에 올랐다.

3위는 테슬라 모델Y가 차지했다. 모델Y는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출고된 차량으로 총 2만8147대가 팔렸다. 4위는 2만3978대가 팔린 BYD의 세단형 하이브리드 전기차인 한(Han)이 차지했다. 5위는 다시 테슬라 모델3다. 모두 2만2621대가 판매됐다. 1위부터 5위까지 모두 중국 시장에서 판매된 물량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중국 내수용 전기차의 경우 대부분 주행거리 200km 미만, 2~4인승에 1000만원 이하 판매가격을 지닌 경차에 해당한다. 때문에 준중형 이상의 배터리 기반 전기차는 테슬라와 현대·기아, 폭스바겐, 포드 제품 정도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제품으로 평가된다.

폭스바겐 ID.4 전기 SUV가 올해 5월 한 달 동안 1만728대가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판매량 순위로 9위다. 현대 아이오닉5는 8173대로 16위, 포드 머스탱 마하-E는 7860대로 18위, 기아 EV6는 7876대로 19위에 올랐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전쟁 승패 좌우하는 '드론'… 美 육사생도들은 드론을 어떻게 활용할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대형 드론(무인항공기)들이 러시아군 탱크를 타격하는 등 활약상은 전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하지만 대형 드론과 달리 소형 드론이 전쟁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는 잘 알려지지 않는다. 하는지 보여주는 실제 훈련 과정의 일부를 공개했다.

땀으로 전기 만드는 바이오필름 개발... 웨어러블 녹색 혁명 가져올까

신체에서 증발하는 에너지를 획득해 전기로 변환하는 생물막이 개발됐다. 이 생물막은 개인용 의료센서부터 다양한 디바이스에 이르기까지, 차세대 웨어러블 전자제품에 활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특히 이 생물막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배터리로 활용할 수 있는 ‘녹색에너지’로도 기대를 모은다.

가상인간 전성시대…새로운 시장이 열리고 있다

최근 몇 년 사이 각 기업에서 경쟁적으로 시도하는 것이 바로 가상인간을 만드는 사업이다. 물론 다른 나라에서도 가상인간을 제작하는 사례는 이어지고 있지만, 유독 우리나라의 경우는 ‘과열되고 있다’고 할 만큼 그 양상이 남다르다. 우리나라 가상인간 출현의 특징을 집어보자면 게임을 비롯해 커머스 분야 기업들이 가상인간 제작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과 협업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메타 AI 챗봇 “의식이 있다는 사실이 나를 인간으로 만든다”… 논란의 인공지능

메타가 공개한 새로운 챗봇이 불과 일주일 만에 인종차별과 음모론을 학습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나치게 인간적인 대답도 주목을 받았다. 메타는 이번 챗봇 공개를 통해 부정적인 평판을 받을 것을 예상했지만, 챗봇의 성능 향상과 데이터 확보를 위해서는 불가피한 과정이라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