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관광 시대 연 스페이스X 민간 우주선, 지구로 무사 귀환

민간인 4명을 태우고 우주관광에 나섰던 스페이스X의 우주선 크루 드래곤이 사흘 간의 여정을 무사히 마치고 지구로 귀환했다.

스페이스X의 민간 우주선 '크루 드래곤' (사진=플리커)

18일(현지시간)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설립한 미국의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는 "민간인 4명을 태운 우주선 크루 드래곤이 오후 7시 6분쯤 플로리다 앞바다에 안전하게 귀환했다"고 밝혔다.

지구 귀환 장면은 이날 스페이스X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크루 드래곤은 현지시간 18일 오후 미국 플로리다 앞바다에 안착했다. 사진은 과거 크루 드래곤의 스플레시 다운 모습. (사진=플리커)

스페이스X의 우주여행은 진짜 우주관광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크루 드래곤은 국제우주정거장(ISS) 보다 170km나 더 높은 고도 575㎞에 올라가 음속의 22배인 시간당 2만7359㎞의 속도로 3일 동안 지구 주위를 비행했다. 시간으로 따지면 90분마다 지구를 한 바퀴 도는 것이다.

스페이스X의 우주선 크루 드래곤이 ISS와 도킹하는 모습 (사진=위키미디어 커먼스)

우주선에는 민간 탑승객들이 우주와 지구를 360도 관찰할 수 있도록 특수 설계된 투명 돔이 설치돼 있다. 특히 민간인들만 탑승하고 전문적인 우주비행사가 탑승하지 않았다.

스페이스X 크루 드래곤에 탑승한 민간인 4명의 모습. (사진=NASA, 스페이스X)

크루 드래건에 탑승한 민간인 4명은 미국의 신용카드 결제 처리업체 '시프트4 페이먼트'의 창업주이자 억만장자인 재러드 아이잭먼, 어릴 때 골종양을 이겨내고 간호사가 된 미국 세인트주드 아동연구병원 헤일리 아르세노, 애리조나 전문대학 강사로 NASA 우주비행사 모집에 세 번이나 지원했던 시안 프록터, 미 공군 출신으로 이라크전 참전 경력이 있는 록히드마틴사의 데이터 기술자 크리스 셈브로스키가 참여했다.

NASA 연구원들이 크루 드래곤 내부에서 작업하는 모습 (사진=NASA)

이들은 우주여행 중 우주 비행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연구를 진행했다. 수면, 심박수, 혈중산소포화도 등의 생물학적 데이터를 측정하고 혈액 검사, 균형 및 지각 검사, 초음파 장치를 이용한 장기 검사도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업들이 '라방'에 빠지는 이유는?

[AI 요약]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선호되며 모바일을 중심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라이브 커머스, 이른바 ‘라방’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3조원 수준이던...

야놀자에 'Technology'가 붙은 이유

[AI 요약] 야놀자는 2017년 호텔 솔루션 사업에 시작하여 2019년에 자동화 솔루션 '와이 플니티'의 첫 제품을 내놓았다. 온라인 예약 채널과 자동...

토스의 타다, 카카오에 도전장...12월 '타다 넥스트' 드라이버 모집

토스의 타다 서비스가 다시 시작된다. 타다는 12월 초 출시할 '타다 넥스트'에 참여할 드라이버를 사전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지난해...

LG유플러스, 말레이시아 통신사에 K팝 'XR 콘텐츠' 수출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 이동통신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셀콤)와 약 100만달러(약 11억8000만원) 규모의 5G 기반의 XR(확장현실)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