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로 간 창업자들: 리처드 브랜슨과 제프 베조스!

이제 바야흐로 우주 관광 시대로 접어들었습니다!

올해는 그야말로 우주 관광의 원년이라고 부를 수 있습니다! 지난 스타링크에 관련된 포스트가 크게 인기를 누려 계속해서 스페이스 테크에 관련된 글들을 더 소개해 볼까 합니다. 이번 주 버진 그룹 회장의 리처드 브랜슨의 버진 갤러틱은 저궤도 상의 우주여행을 성공리에 마치고 지구로 무사히 돌아왔습니다.

또한 얼마 전 아마존을 그만두고 어릴 적 꿈이었던 우주로 가고 싶어 하던 그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제프 베조스의 블루 오리진 회사들이 우주여행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내년 세계 가전 전시회(CES) 2022에서도 스페이스 테크(Space Tech)과 새로운 메인 세션으로 소개될 예정이고, 지금까지의 우주여행 관련한 소식들을 정리하여 두 창업자의 우주 비행은 어떻게 다른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리처드 브랜슨, 지구 위를 날다!

이번 주 일요일 뉴멕시코주 라스 크루체스에 있는 스페이스포트 아메리카 상공의 하늘은 번개로 불타고 있었습니다. 이 연기는 버진 갤러틱이 계획했던 쌍둥이 비행선인 모선 이브와 VSS 유니티라는 우주선을 격납고에서 내놓았기 때문입니다. 비록 원래 계획된 비행의 발사보다 90분 지연되고 있었지만 리처드 브랜슨이 최초로 지구 위를 날아올랐습니다.

이날 오전 9시 25분(현지 시간) 우주정거장을 이륙한 지 45분여 만에 두 사람의 우주선 부품 유니티가 이브를 탈출할 준비를 마쳤습니다. 브랜슨과 다섯 명의 동료들(조종사 두 명과 다른 임무 전문가 세 명 포함)이 탑승했습니다. 6명의 승무원들은 각자 임무를 맡았는데, 브랜슨은 미래의 우주여행객들의 비행 경험을 평가하는 일을 맡았습니다.

[사진 1 - 버진 갤러틱으로 우주여행 중인 브랜슨과 함께 동료들]

브랜슨이 발사대로 걸어갈 때 환호하는 관중들에게 둘러싸였습니다. 그는 어린아이들이 제공한 기념품에 시그니처를 하기도 했습니다. 생방송은  자체는 CBS 명 사회자인 스테판 코발트에 의해 공동 주최되었고, "New Normal"이라는 곡을 쓴 칼리드도 이브 날개에서 그의 우주여행을 환영해 주었습니다. 

브랜슨은 얼굴에 미소를 머금고 로켓 엔진의 시동을 기다리지 마자 우주선에서 불이 튀어 오르더니 불과 2분 만에 고도에 도달했습니다. 브랜슨은 80킬로미터 상공에 있는 우주의 끝에 있었고, 15분 후 브랜슨과 그의 승무원들은 버진 갤러틱이 25만 달러 정도를 지불할 의향이 있는 고객들이 어떻게 똑같은 경험을 제공할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할 준비를 하고 지구로 돌아왔습니다. 참고로 수백 명이 이미 대기자 명단에 있습니다.

[사진 2 - 버진 갤러틱에서 바라본 지구의 모습]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실제 우주여행 2분 동안 이 캡슐에 담긴 미디어 킹의 실시간 공급이 실패해서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관중들은 브랜슨과 승무원들이 무중력 상태에서 회전하는 광경을 보지 못했습니다. 가장 근접한 것은 심하게 픽셀 처리된 사지가 약 3초 정도 흔들리는 것이었습니다. 

버진 갤러틱은 사실 이번에 두 번째 비행입니다. 5월에 성공적으로 시험 비행을 한 후, 버진 갤럭틱의 계획은 브랜슨과 함께 올해 두 번째 시험 비행을 세 번 더 하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베조스가 블루 오리진의 첫 승무원 비행기에 탑승하겠다고 발표하자 브랜슨은 서둘러 버진 시간표를 변경했습니다. 

버진 갤러틱이 걸어온 길을 살펴보자면, 2014년에 시험 비행은 로켓들이 발사된 직후 스페이스쉽 2 로켓이 분해되면서 재앙으로 끝났습니다. 한 명의 조종사가 죽었고 다른 조종사는 중상을 입었습니다. 브랜슨은 버텼고 유니티라고 불리는 두 번째 우주선을 후원했습니다. 

개인적인 위험 외에도 버진 갤러틱은 2019년 말 증권거래소의 기존 회사와 합병하여 공기업이 되었고, 이번 여행이 실패한다면 주가 면에서 하락할 수도 있었지만, 브랜슨은 한마디로 'IT 계의 엔터테이너'이자 스펙터클의 황제이기 때문에 이번 론칭에 축제 분위기가 돌았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사진 3 - 리처드 브랜슨과 맨발의 일론 머스크가 우주로 발사되는 아침 축하 사진]

출발 몇 시간 전, 동료들과 함께 브랜슨의 트위터 피드에 영웅의 여행을 묘사하기 위한 능글맞은 영상들로 채워졌습니다. 브랜슨은 자신을 우주비행사 001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버진 갤럭틱 창립자인 그는 론칭에 환영하는 일론 머스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습니다.

두 창업자의 우주 비행은 어떻게 다를까?

블루 오리진의 창시자인 제프 베조스와 버진 갤러틱의 창업자인 리처드 브랜슨이 우주 끝까지 가기 위해 정면승부를 벌이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입니다. 베조스는 7월 20일 블루 오리진의 새로운 셰퍼드 우주선의 초대 승객으로 동생과 함께 우주여행을 할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브랜슨은 그보다 일주일 앞선 7월 11일 버진 갤러틱의 우주 비행 계획을 발표하고 실행하여 성공했습니다.

[사진 4 - 블루 오리진 캡슐에 앉은 제프 베조스]

이제 제프 차례입니다. 브랜슨이 첫 스타트를 훌륭히 끝내었기 때문에 우주로 올라가도록 하는 데 있어 중요한 것은 검증일 뿐입니다. 또한 두 명의 억만장자 설립자는 단 며칠 간격으로 준궤도 우주로 두 번 여행하지만 두 회사와 그들의 임무에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갤러틱은 상업용 비행기에서 올라가는 것과 훨씬 더 유사합니다. 블루 오리진의 뉴 셰퍼드 로켓은 훨씬 더 일반적인 우주 로켓의 모습입니다. 또한 비행은 거의 4만 5천 피트의 고도에서 VSS 유니티(unity)라는 부착된 우주선과 함께 VMS 이브(eve)라고 불리는 이 모선이 이륙하는 방식입니다.  [사진 5]의 로켓 이착륙 이해도를 보시면 두 우주선 간의 차이점을 한 눈에 살펴 볼 수 있습니다. 

[사진 5 - 버진 갤러틱과 블루 오리진의 로켓 및 우주선 비교] (발췌: 파이낸셜 타임즈)

갤러틱 비행기는 조종사가 우주선을 준궤도 공간으로 로켓을 발사하여 결국 80마일 이상에 도달했습니다. NASA가 우주의 가장자리로 정의한 고도는 해발 62마일이 가상 경계입니다. 물론 엄격하게 이야기하면 카르만 라인(고도 100km)을 넘어야 우주라고 보지만 NASA 관점과는 차이가 납니다.

사실 50마일이나 62마일 또는 실제로 달 표면 사이에는 전혀 차이가 없습니다. 이 세 곳에서 인간은 살아남을 수 없었습니다. 50마일을 넘으면 블루 오리진 캡슐이 텍사스 서부 사막에 낙하산 착륙을 통해 지구로 다시 착륙할 것입니다.

이제 새로운 셰퍼드 우주선이 텍사스 서부에서 첫 인류 비행으로 발사될 예정인 블루 오리진으로 이동합니다. 음속의 3배로 이동할 수 있는 우주선은 로켓과 완전 자율 6인용 캡슐을 포함하며 캡슐이 이륙한 지 약 3분 후에 로켓이 분리됩니다. 로켓은 캡슐이 카르만 라인 위로 잠시 이동하는 동안 속도를 절반으로 줄이기 위해 드래그 브레이크(Drag Break)를 전개하여 지구로 돌아올 것입니다.

한편, 상업 항공 여행과 다르게 규제됩니다. 의회는 2004년에 우주 관광 산업이 승객 비행 준비를 가속화하기 위해 자율 규제하도록 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행정부는 그 관할권이 버진 갤러틱으로 발사 및 재진입하는 동안 공공 안전과 환경을 보호하는 것으로 제한되어 있다고 합니다.

또한 미국 연방 항공국(FAA)는 모선과 로켓 모두를 검사하고 승인합니다. 파일럿 블루 오리진 라이선스는 더 전통적인 우주 로켓과 다릅니다. 기존의 로켓에 대한 미연방 항공국의 감독은 실제로 매우 다르며 진화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자율 규제이지만 실제로는 공식적인 승인이 필요하지 않는 방식입니다.

버진 갤러틱이 유료 승객을 운송하는 경우, 미연방 항공국은 버전 갤러틱의 완전한 상업용 우주 발사 라이선스에 대한 승인을 했으며, 내년에 상업 서비스를 시작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합니다. 또한 블루 오리진은 7월 20일까지 FAA로부터 유사한 승인을 신청했으며, 여기에는 제프 베조스 회사의 수석 우주비행사 조교와 슈레샤 반들라 부사장이 포함됩니다. 특히, 블루 오리진 여행의 승객은 마크 월리 펑크와 우주 훈련을 받은 82세 조종사입니다. 좌석에 2,800만 달러를 입찰한 자선 경매의 승자는 이 비행이 달성하는 이정표를 달성합니다.

베조스의 블루 오리진은 두 회사 중 유료 승객과 함께 우주 비행을 수행하는 첫 번째 회사가 될 것입니다. 카리스마 넘치고 유명한 창업주가 안전하게 올라가서 진정된다면 확실히 베조스와 블루 오리진이 조금 다른 동기를 가진 브랜드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그들이 누군가 또는 이 경우에는 4명을 우주의 가장자리에 배치했다는 검증은 단순한 우주 관광이 아닌 더 광범위한 블루 오리진 비즈니스에 도움이 됩니다.

또한 저는 이러한 우주 관광 경쟁이 더 빠른 마하 속도의 음속 비행기를 만드는데 공헌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는데, 이제 서울에서 미국이나 유럽을 1-2시간 만에 가는 시대가 곧 펼쳐지지 않을까 예상해 봅니다.

우주는 무한합니다!

두 창업자 모두 서로 다른 비즈니스의 다음 단계를 위한 발판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은 이번 기회의 큰 검증입니다. 사실 리처드 브랜슨과 제프 베조스만이 우주 관광 산업을 계획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 X도 스타링크 인공위성 프로젝트 외에 올해 9월에 인스피레이션4 프로젝트도 준비 중에 있습니다.

참고로 인스피레이션4는 2021년 말에 스페이스 X 레질리언스 캡슐에 탑승할 4명이 계획한 우주선입니다. 3일간의 비행은 독점적으로 민간인이 탑승한 지구 궤도를 도는 최초의 인간 우주 비행이 될 것입니다. 국내 또한 미사일 고도 제한이 이제 풀렸기 때문에 비록 늦었지만 자본력과 기술력이 있기 때문에 멀지 않아 내재화된 경험으로 로켓 런치를 우리 눈으로 보게 될 것입니다.

여러분 우주는 무한합니다! 우리의 비전을 탐구하는 것은 우주 공간에 살고 있는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이러한 우주여행에 대해 꿈꾸고 경험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세 명의 창업자들 모두 어릴 적부터 우주로 나가고 싶다고 꿈을 꾸었고 마침내 그 꿈을 성취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습니다. 또한 그러한 꿈을 이루기 위해 미국의 첨단 과학 기술이 또 한 번 세상을 바꾸고 있습니다. 우리가 계속해서 진보하고 후손들이 우리보다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하려면, 우주로 나아가야 합니다!

원문은 여기서 볼 수 있습니다.


서진호님은 '시나브로의 테크 산책'이라는 브런치 운영자이며 디지털 마인드셋, 리더쉽 및 인공지능/빅데이터를 포함한 플랫폼 및 도구를 통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어드바이저 및 솔루션 아키텍처으로서 컨설팅 강의 및 테크 컬럼, 책 및 논문 기고를 하고 있습니다.

시나브로의 테크산책 기자

sinabro@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내가 Google의 마케터라면?

사용자 입장에서 바라본 대형 플랫폼의 온라인 광고 여러분은 오늘은 어떤 광고를 마주쳤나요? 광고는 우리에게 귀찮은 존재입니다.그래도 어떤 광고는 꽤나 재미있는...

제주도에서 만난 로컬 비즈니스의 가까운 미래

올여름 십여 년 만에 제주도에 다녀왔습니다. 궂은 날씨에 떠버린 시간. 우연히 근처에 가볼 만한 데가 없나 해서 찾은 곳이 사계생활이었습니다....

[스포츠 데이터] 손흥민 득점 데이터 시각화

스포츠 데이터는 구하기 쉽습니다. 반면, 시즌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데이터가 수시로 변경되기 때문에 구하고자 하는 데이터의 신뢰성이 높다면 해당 데이터를 정지된...

클로바는 시각장애인에게 더 빠르게 말해도 될까?

"Nobody Speaks that Fast!" An Empirical Study of Speech Rate in Conversational Agents for People with Vision Impairments, CHI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