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알뜰폰·자급제폰 결합 인기...‘3高’에 통신비도 ‘짠소비’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이 동시에 이어지는 이른바 ‘3高(고)’ 여파로 소비자들의 지갑이 얇아지며 최근 알뜰폰과 자급제폰 조합이 인기를 끌고 있다.

위메프는 최근 3개월간(4월 20일~7월 19일)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알뜰폰·자급제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가전제품처럼 구입해 원하는 통신사에서 개통하는 ‘자급제폰’ 카테고리는 254%나 증가했다. 알뜰폰 통신사의 유심칩만 구매해도 가입할 수 있는 ‘알뜰폰’ 카테고리 매출도 71% 늘었다.

‘알뜰폰+자급제폰’은 제조사에서 받을 수 있는 단말기 지원금으로 저렴하게 자급제폰을 구입한 후, 알뜰폰 유심을 꽂아 쓰는 방식이다. 업계 조사 결과, 통신사 요금제보다 알뜰폰과 자급제폰을 결합했을 때 월평균 3만원의 비용 절약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에 따르면 지난 6월 이동통신 3사에서 알뜰폰으로 이동한 순증 가입자는 5만8566명으로 집계됐다. 과거 ‘효도폰’으로 여겨지며 중장년층이 주 타깃이었으나, 최근 치솟는 물가에 통신비 절감 방법으로 MZ세대까지 알뜰폰을 선호하는 이들이 늘었다.

이밖에 미개봉 새제품, 리퍼폰 등을 포함하는 공기계/중고폰 카테고리 역시 371%나 증가했다.

위메프는 이 같은 이용자 트렌드에 맞춰 자급제폰 구매 고객의 비용 부담을 더욱 줄이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쿠폰∙카드 할인 동시 적용 시 최대 20% 할인하고, 백화점 상품권 등을 지급한다. 이 같은 혜택은 휴대폰 제조사, 모델에 따라 상이하다.

위메프 관계자는 "합리적인 소비를 추구하는 MZ세대를 중심으로 알뜰폰+자급제폰 조합이 인기”라며 "고물가 영향으로 자급제폰 수요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관련 기획전이나 구매 혜택을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푼라디오, 9개월 연속 흑자… 3분기 누적 영업이익 전년 대비 230억 증가

스푼라디오가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9개월간 연속 흑자를 기록했으며 3분기까지 누적 매출 340억원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스푼라디오 매출 증가로 영업이익은 2021년 대비 230억원 이상 증가했다

킴스오아시스 온라인몰 전격 오픈... 운영·물류 서비스 '오아시스마켓' 단독 진행한다

오아시스마켓이 이랜드리테일과 협업해 운영하는 ‘킴스오아시스’ 온라인몰을 금일 전격 오픈한다. 새벽배송 전문업체 오아시스마켓이 기존 킴스클럽 온라인몰을 킴스오아시스로 전면 전환하는 킴스오아시스 앱(App)을 5일 본격...

전기·가스요금 줄줄이 인상… 위메프, 절전·방한·절수 상품 판매량으로도 확인

급격한 물가 상승에 이어 전기·가스 등 공공요금마저 오르면서 한 푼이라도 아낄 수 있는 상품이 인기다. 5일 위메프에 따르면 최근 한...

윌로그-포스코인터내셔널, 콜드체인 모니터링 솔루션 POC 사업 업무협약

콜드체인 모니터링 솔루션 기업 윌로그가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윌로그의 콜드체인 모니터링 솔루션에 대한 Proof of Concept (POC) 사업에 상호 협력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