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콘 등극한 오아시스마켓, 2분기 전년비 171% 성장… ‘영업익·매출액’ 동반 상승했다

새벽배송시장 재편이 가속화하는 가운데 오아시스마켓 영업이익과 매출액이 동시에 성장하며 흑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새벽배송 전문기업 오아시스마켓은 올 2분기 영업이익 71억9000만원을 달성하며 지난해 동기 대비 171% 성장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성남 제1스마트 통합 물류센터와 더불어 성남 제2 스마트 통합 물류센터 가동 확대를 통한 규모의 경제를 통해 향상된 수익성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같은 기간 매출액 역시 2024억원으로 지난해 분기 대비 21% 증가하며 영업이익과 매출액 동시 성장을 이뤄낸 것도 주목할 부분이다. 오아시스마켓 측은 “최근 장바구니 물가가 급등하며 소비자 부담이 증가한 가운데 친환경 등의 프리미엄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한다는 기존 정체성을 지키며 이어간 가격 정책이 소비자의 발걸음을 모으는 데 유효했다”고 분석했다.

오아시스마켓은 2018년 새벽배송 시장 진출 이래 꾸준한 영업이익을 내며 업계 유일한 흑자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올해 2분기에는 영업이익과 함께 영업이익률도 증가해 흑자 구조를 극대화했다. 3.55%를 기록한 영업이익률 역시 주목받고 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영업이익률인 1.59%과 비교했을 때 더욱 두드러진다.

오아시스마켓은 이런 흑자 구조를 발판삼아 KT, KT알파, 이랜드리테일 등 협력사와 함께 이커머스시장의 영향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지난 7월 본격 가동을 시작한 의왕 스마트 풀필먼트센터 역시 이런 계획의 일환이다.

오아시스마켓 측은 “최근 온라인 회원수 100만명을 돌파하는 등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며 “앞으로의 가능성이 더 큰 만큼, 지금까지 쌓아온 이익 창출 노하우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7월 오아시스마켓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유니콘 기업으로 선정받은 기념으로 유니콘 현판과 무드등을 받기도 했다. (사진=오아시스마켓)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오아시스마켓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올해 상반기 선정한 유니콘기업 반열에도 올랐다. 또 2020년 4월 한국투자파트너스의 투자 유치를 시작으로 카카오인베스트먼트, 머스트벤처스, 펜타스톤-코너스톤, 유니슨캐피탈으로부터 투자를 연이어 이끌어내는가 하면, 지난해 10월에는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으로부터 각각 50억원씩 총 100억원 규모 투자를 1조100억 원의 가치로 유치하며 1조 클럽에 합류했다. 한편 오아시스마켓의 지분을 55.17% 보유하고 있는 모회사 지어소프트 역시 본 사업인 IT 사업부, 광고사업부의 꾸준한 영업실적 달성과 자회사 오아시스마켓 지분 일부 매각, 교환사채 전환 등에 힘입어 (별도재무제표기준으로) 당기순이익이 607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이커머스 상장 1호 기업 되는 오아시스…키워드는 ‘온·오프라인 연계 강화’ ‘PB상품’ ‘물류시스템’ ‘전국화’

유기농에 특화된 PB상품화로 경쟁력 확보, PB가공식품 품질 차별화로 승부 독자적인 스마트 물류 시스템 기반… 신선식품 새벽배송 사업 영위 기존 비즈니스...

인공지능 기술로 혁신 거듭하는 보험산업, ‘인슈어테크’ 주목

국내 보험사들이 인슈어테크를 도입해 데이터 수집, 영업 활동, 상품개발에 활용하며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슈어테크(InsurTech)는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보험...

토스증권 “미국주식, 이제 아침 10시부터 거래한다”

토스증권은 미국주식 거래 시간으 대폭 확대, 아침 10시부터 미국주식 거래를 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오는 13일부터 시행되는 미국주식거래 확대는 한국시간 오전...

마이크로소프트, 'chatGPT' 기반 대화형 검색엔진 '빙' 공개

마이크로소프트(MS)가 7일(현지시간) 대화형 챗봇 '챗GPT'을 결합한 업그레이드된 검색엔진 '빙(Bing)' 서비스를 선보였다. MS는 이날 미국 워싱턴주 레드먼드에 있는 MS 본사에서 언론 행사를 열고, 인공지능(AI) 기반의 새로운 '빙'을 전격 공개했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행사를 알린지 하루 만이다. 이로써 당분간 검색엔진 시장은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양자 대결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