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시큐리티, 자산 위협 관리·보안 진단 자동화 솔루션 출시

이글루시큐리티가 자산 위협 관리·보안 진단 자동화 솔루션 스마트가드 3.1 버전을 출시했다

이글루시큐리티가 디지털 전환 가속화에 발맞춰, 클라우드 환경까지 아우르는 취약점 진단 솔루션을 선보인다.

이글루시큐리티는 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와 컨테이너 기반 플랫폼 환경을 지원하는 자산 위협 관리·보안 진단 자동화 솔루션인 ‘Smart[Guard](스마트가드)’ 3.1 버전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스마트가드’는 IT 자산 위협 관리와 취약점 진단을 통합적으로 실행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IT 인프라에서 구동되는 SW(소프트웨어)의 정보를 자동 수집해 SW가 변경될 시 즉각 반영한다. 보안 관리자는 보유한 IT 자산에 설치된 SW 사양과 취약점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조직에 해당하는 규제 준수(Compliance) 여부를 수시로 점검할 수 있다. 또한 SIEM(통합보안관제) 솔루션과의 연동을 통해 취약점 위험 순위를 스코어링 해 고위험군 취약점에 적시에 대응할 수 있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스마트가드 3.1’ 버전은 클라우드 환경의 정보 자산에 대한 취약점 진단 기능을 확대 제공한다. 기존에 제공하던 IT 인프라 자산과 함께 주요 퍼블릭 클라우드 및 컨테이너 기반 플랫폼에 대한 진단 항목을 추가해 클라우드·가상화 운영 환경의 취약점 분석을 수행할 수 있다. 또한 이글루시큐리티의 위협 인텔리전스 서비스인 ‘이글루 CTI’와의 연동을 통해, 최신 취약점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글루시큐리티 이득춘 대표는 “클라우드 도입에 속도가 붙으면서 기존 온프레미스 환경과 함께 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 환경의 컴플라이언스를 준수하고, 분산된 IT 인프라의 취약점을 실시간으로 파악해야 하는 보안 업무의 부담도 증가하고 있다”며 “온프레미스, 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 환경을 아우르는 취약점 진단 솔루션 도입을 통해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하고, 고도화된 공격에 대한 방어력을 더욱 높였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

토스, 37개 포지션 100여명 ‘기술인력 대거 채용’

오는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7일 사업 확장에 따른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밝혔다. 채용 대상은...

LG전자 창원 사업장,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전환

LG전자가 글로벌 생활가전 사업의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본격 전환한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시에 있는 LG스마트파크(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성산패총로...

네이버클라우드 "연매출의 80% 투자, 아태지역 톱3 목표"

네이버클라우드가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시장에서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톱3 업체로 발돋움하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이를 위해 2023년까지 연 매출 80%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