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시큐리티 "자율주행 보안관제 시스템 개발한다"

이글루시큐리티가 자율주행 보안관제를 위해 필요한 데이터의 품질과 수집 효율성을 높이는 방법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 23일 이글루시큐리티에 따르면, 이번 특허 취득을 통해 자율주행 보안 기술력 확보와 관련 시스템 개발에 속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자율주행은 차량과 차량, 차량과 자율주행 도로 인프라가 상호 통신하며 주행 및 교통 상황 정보를 주고받는 자율협력주행 시스템을 토대로 이뤄진다. 서로 다른 특성을 가진 수많은 사물인터넷(IoT) 기기와 IT 시스템이 연결되기 때문에 노변 기지국 등의 현장 인프라는 물론 차량·사물(V2X) 네트워크, 자율주행 관제센터 혹은 내부 인력 등의 여러 경로를 통해 공격이 들어올 수 있다.

이에 따라 자율협력주행 핵심 요소들을 아우르는 고품질의 정보 수집을 토대로 통합적인 보안관제를 수행해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자율협력주행 도로 인프라에서 일반적인 네트워크 보안 장비를 활용해 보안관제 정보를 수집할 경우, 정확한 정보를 제 때 확보하기 어려운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이글루시큐리티가 이번에 취득한 특허는 자율협력주행 도로 인프라 환경에 최적화된 보안관제 정보 생성을 통해 자율주행 보안관제의 효율성을 높이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자율주행 보안관제 정보를 ▲ C-ITS 애플리케이션을 포함한 중앙 시스템, ▲ V2X 인증 및 통신을 포함한 지원 시스템,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DN) 기반 네트워크를 포함한 현장 시스템에서 능동적으로 생성하는 방식이다. 기존 보안 장비의 보안관제 정보 생성 방식을 개선함에 따라, 불필요한 데이터 수집을 최소화하고 필요한 자율주행 보안관제 정보를 적시에 확보할 수 있다.

이글루시큐리티는 지속적인 자율주행 보안관제 기술 개발 및 자율주행 전문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고성장이 예상되는 자율주행 보안 시장 공략에 속도를 붙일 계획이다. 조사기관 케네스 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자율주행차량 보안 시장 매출은 2017년 68억7000만달러(한화로 약 7조8000억원)에서 연평균 14.7%씩 성장해 오는 2023년에는 156억8000만달러(약 18조147억원)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시장 전망도 밝다.

이글루시큐리티 이득춘 대표는 “자율주행의 혜택을 누리기 위해서는 반드시 풀어내야 할 선결과제가 있다. 바로 선진화된 보안관제 정보 수집 및 분석에 기반한 자율주행 보안관제 체계 구축”이라며 “자율주행 보안관제 정보의 품질과 수집 효율성을 높이는 이번 특허 기술 적용을 통해, 강력한 자율주행 보안관제 시스템을 개발하는 데 더욱 힘을 싣겠다”라고 강조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미국 정부, 화웨이 제재 슬그머니 완화…부품 공급사에 120조원 수출 허용

미국과 중국의 기술패권 싸움의 최전방에 내몰려 낭패를 겪고 있는 화웨이가 미국 정부의 제재 완화로 부활을 꿈꿀 수 있게 됐다. 미국...

KT-㈜한진, ‘AI원팀’서 물류혁신 이끈다

인공지능 분야 산학연 협의체 ‘AI 원팀’에 ㈜한진이 합류했다. 작년에 합류한 동원그룹에 이어 대한민국 대표 물류기업인 ㈜한진이 참여함으로써, 향후 물류영역에서의 AI...

인텔 CEO "반도체 부족 현상, 2023년까지 지속"

반도체 부족 현상이 내년을 넘어 2023년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내놓은 전망이다. 그는 미국 경제매체...

"韓기업의 中 진출 도울 것" 알리바바 클라우드, 한국 데이터센터 세운다

알리바바 클라우드가 한국에 데이터센터를 세운다. 21일 알리바바 클라우드는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오는 2022년 상반기 내 한국 리전 구축을 데이터센터를 설립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