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시큐리티, 컴퍼니비와 스타트업 투자 및 멘토링 추진을 위한 상호 협력 협약 체결

김진석 이글루시큐리티 전략사업부 상무(가운데)와 엄정한 컴퍼니비 대표(오른쪽), 배희문 이글루시큐리티 연구개발본부 상무가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진석 이글루시큐리티 전략사업부 상무(가운데)와 엄정한 컴퍼니비 대표(오른쪽), 배희문 이글루시큐리티 연구개발본부 상무가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글루시큐리티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부합하는 차세대 기술 확보를 위해 스타트업 발굴에 속도를 붙인다.

이글루시큐리티는 중소벤처기업부 공인 액셀러레이터인 컴퍼니비와 ‘스타트업 투자 및 멘토링 추진을 위한 상호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몇 년간 AI(인공지능) 보안관제 기술 개발에 힘써온 이글루시큐리티는 올 초 사업 목적에 액셀러레이터 활동을 추가하며 차세대 기술 역량을 확보한 스타트업 발굴에 본격 착수했다.

기술 및 창업 전문가로 구성된 컴퍼니비는 2016년 설립 이래 IoT(사물인터넷), 로봇, AI 등 우수 기술 기반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집중적으로 진행해 왔다.

이글루시큐리티와 컴퍼니비는 창업 지원 사업이 원활히 운영될 수 있도록 발굴·보육·투자 등 전 영역에서 유기적인 협업 활동을 전개한다.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벤처 기업에 대한 투자를 검토한다. 피투자사들이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산업·기술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스타트업에 최적화된 멘토링을 제공하는 데도 힘을 싣는다.

이글루시큐리티는 다년간의 창업, 투자 유치, 매각 경험을 보유한 전문가들로 구성된 컴퍼니비와의 상호 협력 협약 체결을 통해 언택트(비대면) 경제 활성화를 지원하는 기술 기반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에 속도를 붙인다는 계획이다.

스타트업의 자생력을 높이고 우수 아이디어를 신속하게 사업화하기 위한 지원책을 마련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이득춘 이글루시큐리티 대표는 “1세대 보안 벤처에서 AI 보안관제 선도 기업으로 성장한 이글루시큐리티의 경험과 컴퍼니비의 스타트업 투자 노하우를 토대로 우수 스타트업이 도약할 수 있는 창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언택트 시대에 부합하는 첨단 기술을 제공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

토스, 37개 포지션 100여명 ‘기술인력 대거 채용’

오는 10월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17일 사업 확장에 따른 대규모 인력 채용을 밝혔다. 채용 대상은...

LG전자 창원 사업장,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전환

LG전자가 글로벌 생활가전 사업의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지능형 자율공장 체제로 본격 전환한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시에 있는 LG스마트파크(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성산패총로...

네이버클라우드 "연매출의 80% 투자, 아태지역 톱3 목표"

네이버클라우드가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시장에서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톱3 업체로 발돋움하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이를 위해 2023년까지 연 매출 80%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