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이어 카르다노 바실 업그레이드 오는 22일 온다

카르다노(Cardano) 블록체인 플랫폼 (사진=IOHK)

암호화폐 에이다(ADA)를 제공하는 블록체인 플랫폼 카르다노(Cardano)가 오는 22일 바실(Vasil) 업그레이드를 시행한다. 이더리움 머지 업그레이드에 이어 주요 암호화폐 기반의 대규모 업그레이드다.

카르다노 블록체인 개발을 주도하는 IOHK(Input Output)는 지난 3일 트위터를 통해 9월 22일 대규모 업그레이드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바실 업그레이드로 불리는 이번 업그레이드를 통해 카르다노는 확장성은 물론 네트워크 용량을 늘리고 거래 비용을 줄이는 것이 목표다.

당초 6월 말 진행 예정이었던 바실 업그레이드는 수차례 연기돼왔다. 6월 29일 예정이던 일정이 7월 말로 늦춰졌고 다시 9월 22일로 연기된 것.

IOHK 측은 "모든 핵심 구성 요소의 성공적인 완료 및 광범위한 테스트와 커뮤니티 준비가 확인된 후 업그레이드를 진행하기 위해서 일정이 늦춰졌다"면서 "카르다노 재단과 함께 오는 9월 22일에는 카르다노 메인넷의 바실 업그레이드를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바실 업그레이드는 카르다노 플랫폼 개발 상 가장 중요한 업그레이드 중 하나"라며 "네트워크 용량을 늘리고 거래 비용을 낮추는 것은 물론 개발자들이 스마트 계약 플랫폼 플루투스(Plutus)의 개선으로 인해 더 강력하고 효율적인 블록체인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르다노는 이더리움의 한계를 극복하는 차세대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불린다. 2015년 찰스 호스킨슨(Charles Hoskinson)과 제러미 우드(Jeremy Wood)가 홍콩에 설립한 IOHK를 통해 개발하고 있으며, 카르다노 기반으로 암호화폐 에이다(ADA)가 발행돼 유통되고 있다. 채굴 과정이 없는 지분증명(PoS)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현재 이더리움이 작업증명(PoW)에서 지분증명 방식으로 전환하는 과정이다.

에이다는 6일 코인마켓캡 기준으로 시가총액 172억달러(약 23조4949억원)으로 전체 암호화폐 시총 7위를 기록하고 있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빌 게이츠 "소비 감소 정책으로 기후 변화 대응할 수 없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창립자 빌 게이츠가 기후 변화 대응에 대한 각국의 주요 정책에 대한 비판의 메시지를 전했다.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안일한 정책 추진으로는 기후 변화에 제대로 된 대응이 어렵다는 주장이다.

혁신적 수중 자율 카메라 등장 "배터리 없이도 무선 전송" 그 비밀은?

해저탐사를 가로막는 강력한 도전 과제 중 하나는 수중 촬영 비용 문제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원들은 비용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에 첫 발을 내디뎠다. 다른 수중(해저) 카메라보다 약 10만 배 더 에너지 효율적인 배터리 없는 무선 수중 카메라를 개발한 것이다.

기술과 의료의 결합 '디지털 치료제' 활성화를 위해 해결해야 할 문제는?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주관하는 ‘제81회 굿인터넷클럽’에서는 ‘디지털치료제(DTx) is coming’을 주제로 각계 전문가들이 함께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디지털 치료제를 우리나라에 연착륙시키기 위해 나아가야할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구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스타디아' 결국 퇴출… 게이머 기대 부응 실패

구글이 이용자 저조를 이유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스타디아(Stadia)를 내년 1월 중단한다. 소비자가 구매한 스타디아 하드웨어와 게임 등 콘텐츠는 환불받는다. 구독료는 환불 대상은 아니지만, 서비스 종료 때까지 요금이 청구되진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