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을 통해 공동구 안전 관리가 가능해 진다

인공지능(AI) 로봇이 가용 범위를 점차 넓혀가고 있다.

ICT 첨단 기술을 통해 이제는 국가 기반 시설물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으며 재난사고를 예방하고 국가 인프라를 똑똑하고 안전하게 유지할 수 있다. 

청주 오창 공동구, 전국 최초 디지털 트윈 시범 적용 구현 (사진=ETRI)
청주 오창 공동구, 전국 최초 디지털 트윈 시범 적용 구현 (사진=ETRI)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주)케이아이는 지난 1일, 청주 오창 공동구에 있는 전력구 전 구간에 천장 레일 공사를 마치고 AI 로봇 1대를 설치해 본격 시범운영에 돌입했다고 28일 밝혔다.

청주 오창 공동구는 청주시시설관리공단이 2018년 청주시로부터 위탁을 받아 전문 인력을 배치하여 국가중요시설로 관리하는 국가핵심기반시설물이다. 지난 2018년 KT 아현지사 지하 통신구 화재 사고는 전 국민에게 지하 기반시설에 재난이 발생하면 파장이 얼마나 큰지 보여줬다. 

이들 시설에서 재난 상황이 발생하면, 정확한 재난 위치와 정도를 예측하기 어렵고 폐쇄적인 공간구조로 인해 화재 시 소방관 진입이 어려워 많은 재산 피해와 국민의 불편을 초래하였다.

연구진은 이러한 상황을 선제적으로 조치하기 위해 본 기술을 개발했다. 

로봇은 영상, 열화상, 온도, 습도, 산소, 이산화질소, 일산화탄소, 이산화탄소 등을 관측하면서 실시간으로 관제센터에 모니터링 정보를 제공한다. 

로봇은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30분 무선충전으로 10km를 갈 수 있다. 레일 끝에 무선충전 스테이션이 있어 넓은 지하 공동구를 문제없이 점검한다. 

이상 징후를 감지하면 뒤로 물러나 재확인하는 등 움직임도 지능적이다.

기존에는 공동구 근무자가 매일 2인 1조로 움직이며 육안 및 자체 설비를 이용한 점검 ․ 순찰을 하는데 약 2시간 반 이상이 걸렸다. AI 로봇은 모드별로 순찰, 고속 점검이 가능해 점검 시간을 최대 30분으로 단축할 수 있다. 

이로써 점검 ․ 순찰과정을 무인화, 자동화하여 평상시에도 재난 징후가 없는지 선제적으로 알아내고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으며, 사고 발생 시에도 더욱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로봇을 활용한 기술은 이전에도 서울 은평구와 세종시에 있는 공동구에 도입된 적이 있었다. 그러나 당시에는 고정형 사물인터넷(IoT) 센서로 단순 자료를 수집하는 수준이었고 활용에도 한계가 있었다. 

이번 청주 오창 공동구에는 로봇 성능을 대폭 높인 것은 물론, 디지털 트윈 기술과 연계해 데이터 분석과 시뮬레이션까지 가능한 진일보한 기술이 적용되었다.

특히, 연구진은 본 기술이 ▲재난요인 및 위험인자 사전 인지를 통한 초기 예방 조치 ▲재난 발생 시 정확한 현장 상황 및 피해예측 정보공유 기반 신속 현장 대응 ▲관할 소방서, 군, 경찰과 연계한 디지털트윈 기반 현장 상황 정보 공유 등으로 신속하고 정확한 작전 지휘를 지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ETRI가 개발한 기술은 공공시설 공동구뿐 아니라 민간 공동구나 지하철, 지하상가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어 복합 공간을 안전하고 지능적으로 관리하는 데 널리 활용될 전망이다. 

연구진은 시범 적용에서 얻은 데이터 분석 결과와 현장 요구사항을 바탕으로 디지털 트윈 기술을 고도화하고 실증 지역 범위를 넓혀간다는 계획이다.

연구사업 총괄책임자인 ETRI 정우석 재난안전지능화융합센터장은“국가안보는 물론, 사회기반시설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큰 지하 공동구를 지능형 융ㆍ복합 기술로 더욱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이번 실증으로 디지털 트윈 기술이 공공안전을 더 높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디지털사회기획과 박민하 과장도“본 기술이 재난안전관리체계를 지능화하고 스마트시티ㆍ자율차 등 신산업 활성화 기반 기술로 활용되어 안전한 대한민국을 실현하기를 기대해 본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 환경재난대응과 윤동진 과장은“국가핵심기반시설인 지하 공동구를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관리하고 화재재난 발생 시 초동 대응이 가능한 AI 로봇을 설치 운영함으로써 국민들께 안전하고 편리한 도심 생활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빅테크가 꿈꾸는 '초거대AI', 10년 안에 특이점 올까?

[AI 요약] 미래학자이자 구글의 인공지능(AI) 책임자였던 레이 커즈와일(Ray Kurzweil)은 자신의 저서 ‘특이점이 온다’를 통해 AI 컴퓨터가 인간의 지능을 앞서는 시기를...

中 헝다그룹 파산설에 휘청이는 세계 증시·가상화폐

중국발 악재가 세계 경제를 타격했다. 세계 경제의 지표라 할 수 있는 뉴욕 증시가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 파산 우려로 일제히...

'특금법·금소법 시행' '플랫폼 국감'... 추석 끝나고 봅시다!

10월 네이버, 카카오, 쿠팡, 야놀자 ‘네카쿠야 플랫폼 국감 돌입 25일 특금법, 금소법 시행 어떻게 될까? 코로나19 확진자가 여전히 2000명 대를...

당근마켓 ‘불법거래 STOP’,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

당근마켓이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불법 거래를 근절하고 중고거래 이용자 보호와 안전을 강화하는 새로운 운영 정책(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17일 당근마켓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