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판 우버 '올라', 2024년 인도제 전기차 출시할 터

[AI요약] 인도판 우버로 불리는 인도 최대의 차량 공유업체인 올라(Ola)가 전기 바이크에 이어 완전한 전기차 생산에 도전한다. 최근 소프트뱅크의 투자에 힘입어 전기자 자회사인 올라 일렉트릭(Ola Electric)을 설립하고 오는 2024년까지 배터리 기반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바비시 아가왈(Bhavish Aggarwal) 올라 일렉트릭 CEO (사진=올라 일렉트릭)

15일(현지시간) 경제매체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올라 일렉트릭은 이날 대대적인 중장기 사업 계획을 공식 발표하면서 오는 2024년까지 인도산 전기차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티저 이미지가 공개된 올라 일렉트릭의 신형 전기차는 제로백(100km/h까지 가속 시간) 4초에 완충 시 최대 500km를 주행할 수 있는 완전한 전기차로 묘사되고 있다. 파노라마 선루프와 운전 보조 기능(ADAS) 등 테슬라 모델3와 유사한 콘셉트로 여겨진다.

바비시 아가왈(Bhavish Aggarwal) 올라 공동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인도 자동차 기술이 이제는 세계 수준으로 발돋움할 시기가 왔다"면서 "리튬 배터리 기반 전기차를 오는 2024년까지 출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올라 일렉트릭은 인도 남부 타밀 나두 주에 자리한 전기 바이크 생산 공장을 대폭 확장할 계획이다. 퓨처팩토리(Futurefactory)로 부르는 신규 공장은 인도는 물론 세계 최대의 전기차 생산 기지로 꾸며질 예정이다. 이를 통해 연간 100만대의 전기차와 연간 1000만대의 전기 바이크를 생산한다는 것이 목표다. 연간 배터리 생산량은 100GWh를 목표로 하고 있다.

올라 일렉트릭은 지난 2011년 설립한 인도 최대 차량 공유업체인 올라의 전기차 사업 부문이다. 소프트뱅크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받는 등 인도 전기차 제조사로 새롭게 발돋움하고 있다. 2022년 현재 인도 전기차 시장은 타타와 마힌드라의 소형 전기차가 주류를 이루고 있다.

인도 전기차 시장을 아우르는 완전한 '전기차 허브' 기업이 되겠다는 것이 올라 일렉트릭의 포부다. 바비시 아가왈 CEO는 "인도는 물론 인도네시아와 브라질에선 전체 자동차 판매의 0.5%만 전기차가 차지하고 있다"면서 "신흥 시장에서 전기차 시장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 올라는 새로운 전기차 시장에서 최대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빌 게이츠 "소비 감소 정책으로 기후 변화 대응할 수 없다"

마이크로소프트(MS) 창립자 빌 게이츠가 기후 변화 대응에 대한 각국의 주요 정책에 대한 비판의 메시지를 전했다.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안일한 정책 추진으로는 기후 변화에 제대로 된 대응이 어렵다는 주장이다.

혁신적 수중 자율 카메라 등장 "배터리 없이도 무선 전송" 그 비밀은?

해저탐사를 가로막는 강력한 도전 과제 중 하나는 수중 촬영 비용 문제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원들은 비용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에 첫 발을 내디뎠다. 다른 수중(해저) 카메라보다 약 10만 배 더 에너지 효율적인 배터리 없는 무선 수중 카메라를 개발한 것이다.

기술과 의료의 결합 '디지털 치료제' 활성화를 위해 해결해야 할 문제는?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주관하는 ‘제81회 굿인터넷클럽’에서는 ‘디지털치료제(DTx) is coming’을 주제로 각계 전문가들이 함께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디지털 치료제를 우리나라에 연착륙시키기 위해 나아가야할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구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스타디아' 결국 퇴출… 게이머 기대 부응 실패

구글이 이용자 저조를 이유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스타디아(Stadia)를 내년 1월 중단한다. 소비자가 구매한 스타디아 하드웨어와 게임 등 콘텐츠는 환불받는다. 구독료는 환불 대상은 아니지만, 서비스 종료 때까지 요금이 청구되진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