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CEO "반도체 부족 현상, 2023년까지 지속"

반도체 부족 현상이 내년을 넘어 2023년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내놓은 전망이다. 그는 미국 경제매체 CNBC와의 인터뷰에서 "(반도체 부족 현상으로) 최악의 상황에 놓여있다. 내년부터 분기마다 점진적으로 나아지겠지만, 2023년까지 반도체 수요와 공급 균형이 유지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팻 겔싱어 인텔 CEO

21일(현지시간) 인텔은 3분기 실적 발표를 했다. 인텔은 반도체 부족 현상으로 노트북 생태계에 문제가 생겨 노트북 판매가 5% 감소했고, 이에 따라 PC 및 노트북 칩을 생산하는 인텔의 컴퓨팅 부문 매출이 2% 감소했다고 밝혔다.

인텔은 노트북 매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데이터센터, 사물인터넷, 모바일 부문의 선전에 힘입어 전년 대비 4.7% 증가한 매출 191억9200만 달러(약 22조6500억원)를 기록했다. 순익은 60% 가량 증가한 68억 달러(약 8조원)을 기록했다.

인텔의 컴퓨팅 부문의 매출은 97억 달러(약 11조45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 감소했다.

이를 두고 외신들은 코로나19 팬데믹 효과와 원격 근무, 온라인 교육으로 인한 특수가 최근 발생한 글로벌 부품 부족 현상으로 막히고 있다고 분석했다.

인텔의 PC·노트북 반도체칩 판매 매출이 감소한 것은 노트북 제조사들이 부품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 대해 겔싱어 CEO는 "노트북 생산에 필수적인 부품 공급이 충분치 않다. CPU는 있어도 LCD가 없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데이터센터는 전원 칩과 이더넷 칩 부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호텔에삶 운영사 트래블메이커스, 프리 시리즈A 투자 유치

국내 최대 호텔 한 달 살기 플랫폼 호텔에삶을 운영하는 트래블메이커스가 10억 규모의 프리 시리즈 A라운드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는 펄어비스,...

NHN, MZ세대 취향 저격하는 맞춤형 '캠프닉', 가족까지 챙기는 복지 강화

팬데믹 이후 소수의 인원이 분리된 공간에서 할 수 있는 활동 수요가 많아지면서 차박, 캠핑과 같은 야외 활동이 MZ세대들에게 각광을 받고...

카카오, 포털 '다음'에서 '제8회 지방선거' 특집 페이지 운영한다

카카오가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이하 지방선거)와 관련된 정보를 종합적으로 확인 할 수 있는 특집 페이지를 제공한다고 20일 밝혔다. 카카오는 포털 다음(Daum)을 통해...

여성 헬스케어 앱 ‘닥터벨라’, 산부인과 비대면 진료 서비스 출시

여성 헬스케어 앱, 닥터벨라가 산부인과 비대면 의료 서비스를 시작한다. 닥터벨라의 산부인과 비대면 의료 서비스는 여성들이 쉽게 의료 서비스에 접근하고, 심리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