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에서 산업 현장으로…영역을 넓히는 디지털 트윈과 메타버스

[AI요약]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등과 융합하며 산업용 메타버스로 변화하고 있다. 메타버스가 일상보다 업무 분야에서 훨씬 빨리 영역을 넓히며 일터를 바꾸고 있다. 국내에선 현대차, 네이버, 이동통신 3사 등 대기업이 앞장서고 있다.

코로나19로 비대면이 보편화되면서 메타버스는 사람들의 관심을 받으며 관련 산업 역시 빠르게 성장했다. 이는 제조업에도 영향을 미쳤고,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등 다양한 기술과 융합하며 산업용 메타버스로 변화하고 있다. 메타버스가 일상보다 업무 분야에서 훨씬 빨리 영역을 넓히며 일터를 바꾸고 있다.

VR·AR·디지털 트윈과 융합된 업무용 메타버스

MS의 혼합현실 플랫폼 메시로 만들어진 다보스 세계경제포럼 메타버스 속에서 환경 논의를 하는 모습. (이미지= MS 빌드 2022 영상 중)

산업용 메타버스는 산업 현장에서 활용되는 VR, AR, 디지털 트윈 등의 기술을 의미한다. 그중에서도 현실의 기계, 건물, 교통망, 도시 등의 물리적 특징과 작동 방식까지 메타버스인 가상공간에 그대로 복제한 디지털 트윈이 주목받고 있다.

‘제페토’ 같은 메타버스가 가상공간 속에서 비대면 회의, 게임 등을 서비스한다면, 디지털 트윈은 기업이 효율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데 필요한 데이터를 가상에서 얻고 문제해결을 돕는다. 디지털 트윈은 제조 공정뿐 아니라, 생산과 품질, 세일즈와 마케팅 전략, 교육과 기술 훈련, 경영계획 등 여러 업무 영역에도 충분히 적용될 수 있다.

디지털 트윈 시장은 빠른 속도로 성장 중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마켓앤마켓은 세계 디지털 트윈 시장 규모가 2020년 31억 달러에서 2027년 635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해외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MS)가 먼저 시장 선점에 나서고 있다. MS의 메타버스 기술은 클라우드 기술로 문제를 인식하고,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활용해 떨어져 있는 기술자가 오류를 해결한다.

MS·메타·아마존 등 디지털 트윈 시장 선점

MS의 업무용 메타버스를 적용한 일본 가와사키중공업. 디지털 트윈에서 문제가 발생하면 공장 현장 담당자와 먼 거리의 기술자가 연결해 원격으로 문제를 해결한다. (이미지=MS 빌드 2022 영상 중)

MS의 업무용 메타버스를 적용한 일본 가와사키중공업은 생산 공장을 디지털 트윈 공간에 똑같이 구현했다. 가상공간의 로봇팔을 조작하면 현실의 실제 로봇팔도 동시에 움직인다. 공장 로봇에 이상이 감지되면 동시에 디지털 트윈 공간의 같은 로봇에도 경고등이 켜진다. 공장 직원은 홀로렌즈를 통해 멀리 떨어진 기술자와 함께 메타버스 속에서 원격으로 기계를 점검해 문제를 해결한다. 설비 일부가 고장이 나도 전체를 중단시킬 필요가 없다.

글로벌 맥주 제조업체 ‘앤하이저부시 인베브(ABInBev)’도 MS의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적용했다. ABInBev는 디지털 트윈으로 만든 가상의 공장에서 품질과 제조효율을 높이도록 공정을 재설계하는 데 활용하고 있다. 이 외에도 덴마크 제약회사 노보노르딕, 영국 소매업체 막스앤스펜서, 하인즈, 보잉 등이 MS의 메타버스와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글로벌 맥주 제조업체 인베브와 현대차의 공장에는 현실 공장을 메타버스 플랫폼에 재현한 디지털 트윈 기술을 도입해 운영한다. 현재차가 싱가포르에 올해 말 완공 예정인 HMGICS의 예상도(좌)와 인베브의 가상공장 화면(우) (이미지=현대차, MS)

메타도 ‘호라이즌 워크룸’을 공개하고 업무용 메타버스 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있으며 미국 정보통신회사 시스코도 최근 AR 회의 툴인 웹엑스 홀로그램 파일럿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아마존웹서비스(AWS)는 지난해 선보인 트윈메이커 서비스로 빌딩, 공장, 산업용 장비, 생산 라인과 같은 실시간 시스템에 대한 디지털 트윈을 쉽게 개발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국내에선 현대차, 네이버, 이동통신 3사 등 대기업이 앞장서고 있다.

현대차는 올해 말 싱가포르에 완공되는 현대모빌리티글로벌혁신센터(HMGICS)에 현실 공장을 실시간 3D 메타버스 플랫폼에 그대로 구현한 디지털 트윈을 적용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다쏘시스템, 슈나이더일렉트릭, AWS 등과 ‘디지털 트윈 얼라이언스’를 출범하고 구독형 디지털 트윈 서비스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KT는 수도권의 다리를 디지털로 복제해 위험도를 미리 진단하는 디지털 트윈 서비스 ‘기가트윈’을 선보인 바 있다.

네이버는 디지털트윈 서비스의 하나로 도시 단위 고정밀 지도 상용화를 준비 중이다. 도시 정책을 결정하는 지방자치단체, 건물과 도로를 만드는 건설사와 건축가, 복합쇼핑몰 사업자, 자율주행차 사업자 등 도시 속 정보가 필요한 기업·기관이 활용할 전망이다.

조인숙 기자

aloh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AI 챗봇 전쟁]②오픈AI, 챗GPT 프리미엄 에디션으로 구글에 포문

20년 글로벌 검색 제왕의 치세를 구가 중인 구글과 신흥 AI강자 오픈AI 연합군 간에 인공지능(AI) 기반 인터넷 서비스를 둘러싼 패권전쟁의 먹구름이...

외신 "챗지피티가 '검색의 왕' 구글에 위기 초래"

‘검색의 왕’ 구글의 위치가 위태로워졌다. 입소문을 타고 엄청난 이슈몰이를 하고있는 챗지피티(chatGPT)의 등장으로 사용자가 직접 검색결과를 뒤져야하는 구글검색의 번거로움이 부각됐다. 이와함께 미국 법무부가 구글이 온라인 광고사업에서 불법독점 운영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소송을 제기하면서 구글의 최대 비즈니스 사업인 검색과 광고 모두 역풍을 맞고 있다.

[인터뷰] 김아랑 아산나눔재단 사업본부장 “스타트업이 마주한 현실은 늘 어렵지만… 기업가 정신으로 난관 돌파해야”

최근 이어지는 경기 침체 분위기는 불확실성을 키우며 투자 심리를 얼어붙게 하고 있다. 더구나 이러한 시련은 덩치 큰 대기업보다 이제 막 기지개를 펴려는 스타트업에게 가혹하게 다가온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가능성 있는 스타트업이 성공하기 위해 필요한 지원은 무엇이 있을까? 10여년 전부터 미래 창업가와 사회혁신가를 육성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며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는 아산나눔재단의 김아랑 사업본부장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그들은 25살이고 이메일을 보내지 않는다”

젊은 세대는 물론 사회 전반적으로 이메일을 사용하는 경험이 줄어들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 가운데, 온라인 구매와 관련된 소비자 영역에서는 이메일 사용 횟수가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 공과 사, 또는 그 중간, 이메일과 인스턴트 채팅 기술의 역할이 점점 세분화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