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 일상 멈추는 듯한 네이버·카카오·넷플릭스…'넷플릭스법'으로 '먹통' 막는다

국민 포털, 국민 메신저 등의 수식어가 붙는 네이버와 카카오 등 인터넷 기반 서비스의 장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정부가 나서서 마련했다. 국민의 실생활과 밀접하게 연동돼 있는 서비스인 만큼, 서비스 장애로 인한 대국민 불편을 막겠다는 의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부가통신서비스 사업자에게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라 서비스 안정성 확보 및 이용자 보호 조치 강화를 요구했다고 1일 발표했다.

이는 주요 부가통신사업자의 서비스 안정성 확보 의무를 부여하는 개정된 전기통신사업법 시행후, 10여 건의 장애에 대한 자료 제출 요청과 재방방지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의무 대상은 일평균 이용자수 100만명, 국내 트래픽양 비중 1% 이상인 사업자로 구글, 넷플릭스서비시스코리아, 페이스북, 네이버, 카카오, 콘텐츠웨이브 총 6개다.

네이버-카카오톡-웨이브...주요 장애 3건 집중 대응

정부는 특히 이용자 불편이 높은 네이버, 카카오톡, 웨이브 등 주요 장애 3건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대응했다.

네이버에서는 블로그·카페·뉴스 등 일부 서비스에서 약 70분간 접속장애(중단·지연 등)가 발생했다.

첫째, 지난 3월 네이버 블로그, 카페, 뉴스 등 일부 서비스에 70분 가량 접속장애가 발생한 바 있다. 네이버는 네트워크 장비에 대한 디도스(DDoS) 공격으로 판단하고 공격자 IP차단, DDoS 자동방어 장비 운영 등을 통해 서비스를 정상화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과거에 비해 DDoS 공격 형태가 지능화되고 규모가 커지는 점 등을 고려, DDoS 공격 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DDoS 자동방어 장비를 상시 운영하고, 추가적인 방어 인프라 증설 및 DDoS 장애 대응을 위한 자체 지침을 개선하도록 조치했다.

둘째, 지난 5월 카카오톡 서비스에서 약 두 시간 동안 일부 이용자에 대한 메시지 수발신 장애와 PC버전 이용자의 로그인 실패 장애가 발생했다.

이는 카카오톡 메시지 서버 중 일부가 메시지 처리 과정 중 오류로 인해 비정상 종료되면서 이용자로부터 다량의 서비스 재접속 시도를 유발시켜 카카오톡 접속 서버에 병목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메시지 처리 오류 수정과 접속 서버를 긴급 증설하면서 장애가 해소됐지만 향후 재발방지를 위해 메시지 서버의 사전 오류검증을 강화하고, 신속한 접속 서버 증설을 위한 예비 서버 장비의 확보 및 자체 장애 대응 지침을 개선하도록 했다.

셋째, 콘텐츠웨이브의 웨이브 서비스의 경우 일부 VOD가 이용이 제한이 약 보름 동안 계속됐고, VOD 콘텐츠의 장면 섞임 현상도 발생했다.

긴급 콘텐츠 복원을 위해 동시다발적으로 콘텐츠를 재입수하는 과정에서 상이한 콘텐츠 간 디지털 파일 조각들이 일부 섞이게 되면서 VOD 콘텐츠의 장면 섞임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웨이브는 재발방지를 위해 핵심 콘텐츠 관리자가 아닌 경우 콘텐츠를 다량 삭제하지 못하도록 클라우드 파일 접근 권한 설정을 부서별·업무영역별로 세분화했다. 유사시 콘텐츠를 즉시 복구할 수 있도록 백업 전용 클라우드 저장소를 새로 추가하도록 하였으며, 자체적으로 마련한 사고대응 지침을 전면 보완하도록 조치했다.

허성욱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부가통신서비스가 국민생활과 경제·사회에 미치는 영향력이 급속히 확대되고 있어 안정성 확보가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기"라며 "향후에도 부가통신사업자와 기간통신사업자가 긴밀히 협력해 이용자에게 더욱 편리하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우주관광 시대 연 스페이스X 민간 우주선, 지구로 무사 귀환

민간인 4명을 태우고 우주관광에 나섰던 스페이스X의 우주선 크루 드래곤이 사흘 간의 여정을 무사히 마치고 지구로 귀환했다. 18일(현지시간) 일론 머스크 테슬라...

[테크&스토리] 오랜만의 연휴, 테크42 추천 ‘세상을 바꾸는 테크 스토리’

주말 포함 5일은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이다.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여럿이 한 자리에 모이는 시간을 갖기도 어려운...

세계 2위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의 韓도전기…'45만원 태블릿' 승부수

최근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삼성전자에 이어 2위 자리에 오른 샤오미가 한국 스마트 기기 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2012년 이후...

'코로나에도 교육은 계속 된다'...크롬북·웨일북 교육용 노트북 시장은 성장 中

[AI 요약] 코로나 영향으로 인해 2021년 국내 교육용 노트북 출하량은 약 300% 이상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교육용 노트북은 온라인 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