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파진흥원,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안전보건경영체제 수립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이하 'KCA)은 17일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안전관리자 및 보건관리자 등 안전 전문가 신규 채용으로 안전보건경영체계를 수립했다고 밝혔다.

* 전파진흥원,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안전보건경영체제 수립
전파진흥원,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안전보건경영체제 수립

그간 KCA는 자체적으로 위험성평가를 시행하여 사업장의 위험요인에 대한 실태 파악·평가를 통해 산업재해 및 사고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였다.

특히,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주요사업인 무선국 검사, 자격검정 업무 등에 자체방역 매뉴얼을 수립하는 한편 AI 발열감지 시스템을 통하여 대국민 감염병 예방을 위한 사옥 출입을 강화하였고 지역사회보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수칙 준수를 통하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Zero’를 달성하였다.

KCA는 올해 안전보건경영시스템(KOSHA-MS) 인증 획득을 위해 안전보건 절차서·지침서 등 매뉴얼 수립 및 위험성 평가, 외부전문가 교육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KCA 정한근 원장은 “올 한 해 동안 산업재해, 포스트 코로나 등 미래예측이 어려운 시대를 대비한 강화된 안전보건체계를 수립하여 ICT 기관의 고유목적 사업을 차질 없이 수행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TTA,‘B5G/6G 글로벌 표준화 이니셔티브’강화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가 5G-Advanced 및 6G 표준화 워크숍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최근 인공지능, 기계학습 등 6G에 활용될 요소 기술 연구가 본격화되면서 6G 기술 선점을 위한 세계 주요국들의 표준화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최근 5년간 온라인 플랫폼 관련 분쟁 9배 늘었다... 코로나 이후 급증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 따르면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한 사업의 급격한 성장에 따라 관련 분쟁 또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공정거래위원회 산하 한국공정거래조정원은 지난 26일 온라인 플랫폼 관련 분쟁이 지난해 103건을 기록해 5년 전인 2017년(12건)보다 9배가량 급증했다고 전했다.

특허청, 인공지능 분야 지식 재산권 역량 강화 나선다

특허청이 인공지능 분야 지식 재산권 역량 강화를 위해 특허 정보 제공 및 심사 개선 의견을 반영해 간다는 방침이다. 특허청은 인공지능 기술 분야의 특허 정보를 파악하고 대응하는데 어려움이 있는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지식 재산권 역량 재고를 위한 간담회를 정부대전청사에서 20일 오후 2시 개최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 “첨단 반도체 공정 서비스 270억 투입, 인공지능·데이터기반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나노종합기술원에서 “공공 나노팹 운영 혁신 자문위원회”를 개최하면서, ’22년 신규사업으로 ‘인공지능(AI)‧데이터 기반 나노팹 공정 스마트 서비스’ 구축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공공 나노팹이 데이터 기반의 고도화된 공정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나노팹 공정 데이터의 체계적이고 지속가능한 활용 기반을 갖추어나가는 사업으로, ’22년부터 ’26년까지 총 270억원을 투입하여 추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