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C-ITS 공동작업반 구성, "LTE-V2X 조기 실증 추진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가 차세대지능형교통체계(C-ITS) 전국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토교통부는 차세대지능형교통체계(C-ITS)의 전국 구축계획에 대해 협의를 완료하고, 양 부처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차세대지능형교통체계 공동작업반을 구성하여 차세대지능형교통체계 전국 구축을 추진한다고26일 밝혔다.

정부는 한국판 뉴딜에 따라 올해부터 전국 주요 도로를 대상으로 차세대 지능형 교통 체계 구축을 추진 중에 있다. 그동안 과기정통부와 국토부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 체계 구축에 필요한 통신 방식에 대해 기술 성숙도, 국제적 동향 등을 면밀히 검토하였으며 다양한 통신방식의 실증을 거쳐 사업을 추진하는 것으로 협의하였다.

세부적으로는 LTE-V2X를 조기에 실증하고 일부 고속도로에 병행 방식 시범사업을 거쳐 ‘24년 이후 단일 표준 하에 전국으로 확산하는 단계적 계획을 수립하였다.

특히, 고속도로 시범사업은 국제 동향의 변동성 등에 대응하고 국내 자동차 산업과 자율차 경쟁력을 조기 확보하기 위해 병행 방식으로 구축을 추진하되, WAVE 방식은 올해 4분기부터 구축에 착수하고 LTE-V2X 방식은 실증 종료 즉시 구축에 착수한다.

이후 실증 및 시범사업 결과, 국제동향 등을 종합 고려하여 미래지향적인 관점에서 단일 통신방식으로 전국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강도현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은 "그동안 양 부처는 글로벌 동향에 부합하고 관련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상호 노력해왔고 오늘에 이르렀다"라며 "앞으로도 자율주행 및 차량통신 생태계가 글로벌로 나아갈 수 있도록 부처 간 협력을 통해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정희 국토부 자동차정책관은 "자율주행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제고할 수 있는 C-ITS 인프라를 전국에 조속히 구축, 자율주행 시대를 앞당길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면서 "C-ITS 공동작업반을 중심으로 양 부처가 긴밀히 협력하여 차질 없이 C-ITS가 구축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IBM,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위한 '파워 E1080' 서버 출시

IBM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한 '파워 E1080' 서버 등을 15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품은 최신 칩인 파워10 프로세서가 탑재됐다. 컨테이너...

1GB 동영상 10초만에 '업로드'…삼성전자 5G 최고기록

삼성전자가 5G 업로드 속도에서 세계 최고 기록을 세웠다. 15일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텍사스주 플라노에서 이동통신업체 버라이즌, 무선 통신 기술 기업...

'발주 메일' 위장해 포털 계정탈취 시도 피싱공격 주의

기업 및 기관의 4분기 예산집행이 시작되는 가운데, 구매 발주로 위장한 피싱 공격이 발견됐다. 안랩은 최근 구매 발주 내용을 위장해 포털...

삼성SDS, '홈IoT 사업' 직방에 매각 추진

삼성SDS가 자사의 홈 IoT(사물인터넷) 사업을 부동산 플랫폼 업체 직방에 매각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SDS는 이 같은 내용에 대해 임직원 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