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폭락 테슬라, 지난해 131만대 인도... ‘연간 50% 성장’ 목표 미달

테슬라의 작년 전기차 인도 실적이 당초 연간 50% 성장을 달성하겠다는 회사의 목표치에 미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테슬라는 2일(현지시간) 고객에게 2022년 한 해 동안 131만대를 인도했다고 발표했다. (사진=CNBC)

CNBC 및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테슬라는 2일(현지시간) 2022년 한 해 동안 고객에게 131만대를 인도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년과 비교해 40% 늘어난 인도 대수 수치이며, 생산량(137만대)은 2021년 대비 47% 증가했다. 이에 CNBC는 전기차 인도 대수 증가율은 테슬라가 당초 제시했던 50%에 못 미치면서 목표 달성에 실패했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전기차 재고를 줄이고 인도량을 늘리기 위해 작년 말 미국 고객을 대상으로 파격적인 7천500달러 할인 혜택까지 제공했지만, 목표 달성에는 역부족이었다. 이날 보도에서는 "테슬라 성장이 둔화하면서 목표치에 미달했다"며 전기차 수요 감소와 중국발 생산 공장의 차질 등을 그 원인으로 지목했다.

작년 4분기 인도량은 40만5천278대로, 분기 기준 최다 실적을 올렸으나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월가 예상치(43만1천117대)를 밑돌았다.

세단 모델3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Y를 합쳐 보급형 전기차의 인도 실적은 38만8천131대, 고급형 세단 모델S와 SUV 모델X의 인도량은 1만7천147대였다. 이에 로이터 통신은 금리 상승과 경기 침체 우려에 따른 전기차 수요 둔화와 물류 문제 등으로 테슬라가 타격을 입으면서 작년 4분기 전기차 인도량이 시장 예상치에 못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전기차 1위 업체 테슬라가 공개하는 분기별 인도량은 업계에서 전기차에 대한 고객의 수요 변화를 분석하는 주요한 지표다. 테슬라의 지난해 인도 실적이 목표치에 미달하면서 주가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주목된다.

한편, 테슬라 주가는 작년 한 해 전기차 수요 둔화 우려와 함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를 인수한 뒤 테슬라 경영을 소홀히 한다는 오너 리스크까지 불거지면서 65% 폭락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애플, 스마트폰 출하량 2013년 이후 최저치... 작년 4분기 18% 감소

애플의 지난해 4분기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동기에 비해 20%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IDC가 집계한 지난해 4분기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 30만대로 전년 동기보다 18.3% 줄었다.

ZUZU, 스타트업 위한 ‘정기주총 노하우’ 웨비나 개최

주주 관리 서비스 ‘ZUZU’가 ‘지금 놓치면 안 되는 정기주총 노하우’ 웨비나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다음달 1일 오후 3시 개최되는 웨비나는...

아드리엘, 1인 마케터 위한 마케팅 대시보드 ‘아드리엘 라이트 플랜’ 출시

글로벌 애드테크 기업 아드리엘이 1인 마케터의 성공적인 디지털 광고 캠페인 운영과 효율적인 리포팅을 위한 마케팅 대시보드 서비스 ‘아드리엘 라이트 플랜(Adriel...

토스 “통신의 새 기준 선보일 것"… 토스모바일 신규 서비스 사전 신청 시작

토스의 통신 자회사 ‘토스모바일’이 새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사전 신청을 시작했다. 지난해 10월 모바일 금융 플랫폼 비바리퍼블리카(토스)의 자회사로 편입된 토스모바일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