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들, 게임은 주말 공휴일 하루 1시간만'…中 초강력 게임 규제

중국의 청소년들, 즉 미성년자들은 (온라인) 게임을 주말과 공휴일에만 할 수 있게 된다. 그것도 오후 8시부터 9시까지 하루 1시간만 가능하다. (금요일 오후 1시간 포함) 그 외의 시간에 미성년자들은 게임 접속을 할 수 없다. 중국 정부가 직접 게임 접속을 차단하기 때문이다.

지난 30일 중국의 주요 매체 보도에 따르면, 중국에서 게임 산업을 총괄하는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이 청소년 대상으로 이 같은 내용의 강력한 게임 규제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18세 미만 청소년들은 실명 확인 시스템을 거쳐 금요일, 주말, 법정 공휴일에 하루 1시간씩만 게임을 이용할 수 있다.

게임 규제는 발표 직후 바로 시행되므로 중국의 청소년들은 현재 게임 접속이 불가능하다. 기존에도 청소년의 게임 이용에 대해 중국 정부는 강력한 규제를 갖고 있었다. 주중에 하루 1.5시간, 주말에는 하루 3시간 게임 접속이 허용됐다.

최근 우리나라 정부가 선택권과 청소년 복지 등을 이유로 게임셧다운제를 선택적 셧다운제로 대폭 완화한 것과 비교되는 행보다. 공산당이 집권하고 있는 사회주의국가에서 벌어질 수 있는 규제라는 시각과, 국내 학부모단체 등 일각에서 우려하고 있는 게임 중독(과몰입) 차단을 위한 적극적인 규제라는 시각이 공존한다.

'게임=정신적 아편'...미성년자 온라인 '게임 중독' 막겠다

초강력 게임 규제에 대한 중국 주무부처인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의 설명은 이렇다. 온라인 게임 산업의 발전에 따른 미성년자의 과도한 게임 이용으로 광범위한 사회 분제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학부모들의 반발이 거세고, '게임중독'으로 학습에 지장을 주는 데다 심신의 건강과 사회적인 문제를 일으키고 있어 강력한 규제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엄격한 게임 규제에 대한 기대 효과로는 건전한 체육 단련과 여가활동이 가능해 지고, 앞서 언급한 학습 및 심신 건강의 문제 해결 등을 들었다.

특히 게임업체에 대해서는 "(게임사들이) 사회적 가체를 최우선 순위에 두고 게임 규제를 충실하게 따르며 실명 인증 작업을 수행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러한 중국 당국의 규제는 얼마 전 논란이 됐던 중국 기관지의 보도 내용과 궤를 같이 한다. 당시 보도에는 온라인 게임을 '정신적 아편'이라고 표현했다.(해당 기사는 출고 하루뒤 삭제됐다가, 아편 등의 민간함 단어를 수정한 채 다시 올려졌다)

국내의 게임 셧다운제 폐지를 이끌어 낸 것은, 10년전 규제 시행시 '게임 중독'이라는 단어가 최근 '게임 과몰입'으로 변경된 것이 핵심 근거 중 하나였다. 그러나 중국 정부가 게임을 바라보는 시각은 앞선 기사에서 알 수 있듯이 게임을 아편에 비교하는 '게임 중독'의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중국 정부가 게임 산업을 포함한 빅테크 기업에 대한 실력 행사(권력 행사) 차원으로 보기도 한다. 사회주의 국가 답게 빅테크 기업과 교육, 연예계 등의 정화를 한다는 '홍색 규제'의 연장선이라는 것이다. 이는 국민들이 전체주의/사회주의에 대한 잠재적인 반감을 느낄 수 있는 가능성을 원천봉쇄하고 정부가 통제하겠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정치적 의도가 다분한 규제라고 볼 수 있다.

다만 중국의 이번 규제가 자국의 게임산업을 쇠락의 길로 몰아 세우지는 않을 것이라는 시각이 다수다. 이번 중국의 게임 규제 발표에 대해서 주요 외신은 "중국 게임업체가 광고 매출 등에서 일정 부분 타격을 입을 수 있지만, 게임에 대한 과금 대상인 성인에 대한 규제가 없는 만큼 심각한 타격을 입지는 않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또한 텐센트 등 중국 게임사가 활발한 해외 진출 모색과 학습용 게임 등 다양화 전략을 펼치는 등 긍정적 효과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업들이 '라방'에 빠지는 이유는?

[AI 요약]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선호되며 모바일을 중심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라이브 커머스, 이른바 ‘라방’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3조원 수준이던...

소니는 왜 해상거주지 '수상 팟'을 만들었을까

소니가 최근 ‘도쿄 2050’ 프로젝트를 통해 바다 위에 떠다니는 해상 거주지 팟(pod)을 소개하고 여기서 사는 인간의 삶을 상상했다. 전자회사 소니가...

전환점 맞는 빅테크 플랫폼 갑질

구글이 자사 앱마켓 수수료를 기존 30%에서 15%로 인하한다. 21일(현지시간) 구글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사용료를 30%에서 15%로 인하한다. 이는 내년 1월1일부터 시행한다"고...

카카오엔터, 작가 갑질 의혹에 개선 "구조적 문제 해결해야"

[AI요약]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작가 생태계 개선을 위한 첫번째 개선안을 발표했다. 이는 앞서 지난 9월부터 카카오엔터가 웹툰·웹소설 작가들을 대상으로 수익의 최대 45%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