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LG전자 MOU ‘모빌리티 생태계 확대를 위한 기술 협업’

카카오모빌리티가 LG전자와 손잡고, ‘미래 모빌리티 분야 기술 협업 통한 서비스 공동 개발 및 모빌리티 생태계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와 LG전자는 지난 17일 양사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참석한 가운데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서 협약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LG전자만의 축적된 기술력과 경험에 카카오모빌리티가 보유한 플랫폼 운영 노하우와 고도화된 데이터 분석 능력을 접목해,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할 고객 경험 기반의 차별화된 기술과 서비스를 발굴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양사는 올해 초 열린 카카오모빌리티의 첫번째 테크 컨퍼런스 ‘NEMO 2022’에서의 LG옴니팟(LG OMNIPOD)’ 전시를 시작으로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협업을 본격화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실내·외 자율주행 로봇배송 서비스 모델 발굴 ▲‘차량 내 이용자경험(In-Car UX)’ 실증 환경 구축 통한 모빌리티 서비스 검증 및 고객 경험 발굴 ▲보행자 안전을 위한 ‘Soft V2X(차량과 모든 개체 간 통신)’ 기술 활성화 ▲모빌리티와 가전 간 데이터 결합을 통한 서비스 발굴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 통한 모빌리티 생태계 확대 등 다양한 분야에서 단계적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포부다.

 ‘LG 옴니팟’은 LG전자의 강점인 가전, 디스플레이, 자동차 전장 기술이 집약된 자율주행차다. (이미지=LiVE LG)

특히 로봇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첫걸음으로 실내∙외 로봇 배송 서비스에 대한 PoC(사업화 검증)의 연내 실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카카오모빌리티의 관제 플랫폼과 LG전자의 로봇 플랫폼을 결합해 건물 내 사물 이동에 대한 다양한 연계 서비스를 구축하고, 향후에는 서로 다른 영역의 다양한 서비스들과 추가 연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카카오모빌리티 플랫폼과 연계된 차량에 LG전자의 차량용 HMI(Human Machine Interface) 솔루션을 적용하고, 데이터 분석 기술을 통한 신규 서비스 발굴, 이용자 기반의 신규 서비스 검증까지 협업 예정이다.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카카오모빌리티는 고도화된 ICT 기술 역량을 통해 차별화된 이동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여 왔다”며 “LG전자와의 협업을 기점으로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에 대한 역량 강화는 물론, 뛰어난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해 산업 생태계 구축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병훈 LG전자 CTO(부사장)는 “국내 최고의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기업인 카카오모빌리티와 협력해 LG전자의 Infotainment, 로보틱스, 데이터 융합, 통신 분야 등의 기술 역량이 적용된 새로운 모빌리티 고객경험과 혁신적인 서비스를 고민하고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프리뉴, 30억원 규모 투자 유치… 드론 서비스 플랫폼 개발 박차

무인 항공기 제조 및 개발 전문 기업 프리뉴가 3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펀더풀, 투자자 인증하면 영화 예매권 증정

K-콘텐츠 증권투자 플랫폼 ‘펀더풀’이 투자자 인증을 완료한 고객을 대상으로 영화 예매권을 증정하는 특별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명품과 만난 카카오톡 선물하기, ‘프레드’ 국내 첫 온라인 입점

카카오는 4일 프랑스 쥬얼리 브랜드 ‘프레드(FRED)’가 카카오톡 선물하기(이하 선물하기)에 국내 이커머스 업계 최초로 입점했다고 밝혔다. 최근 카카오톡 선물하기에 다양한 명품...

그린도트-젠스타메이트, ‘친환경 충전 및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구축’ 협약

E-모빌리티 충전 서비스 허브 플랫폼 그린도트가 상업용 부동산 종합 서비스 기업인 젠스타메이트와 손을 잡고 모빌리티 전기 충전 플랫폼 구축을 추진한다고...